내겐 과한 성심당 by 고선생

스튜디오 개업 후 첫 장거리 촬영. 바로 대전광역시에서의 웨딩촬영이 지난 토요일에 있었습니다. 늘 서울,경기권을 벗어나본 적 없는 장거리 작업이었는데요, 제 인생 두번째의 대전 방문이기도 했습니다. 1993년 같은 반 학생들과 단체로 갔던 대전 엑스포 관람 이후로 두번째 대전 방문인데요. 이왕 일부러라도 오기 힘든 먼 곳을 방문했으니 일은 일이고 일 외에 이 도시에서 뭔갈 얻어가고 싶었습니다.
유독 대전 하면 떠오르는게 별로 없는데요, 제가 무지한거기도 하지만 슬렁슬렁 드라이브해본 대전이란 도시 역시 엑스포 과학공원의 한빛탑을 보며 초등학생 당시를 잠시 회상했던거 외에는 크게 관광적 요소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대전 무식자인 저에게, 많은 분들이 추천한 곳이 있었으니 바로 성심당이란 빵집이었어요. 전국적으로 유명한 곳이라고.. 여기 들르면 좋을거라고..

한가지 함정은, 전 한국사람들 평균적으로 지닌 빵에 대한 인식 및 입맛의 소유자가 아니란데 있습니다. 아무리 식성이 서구화되어간다 해도 한국에서 빵이란 위치는 아직은 식사보다는 간식의 개념이 강하고 빵 자체의 맛이 강렬하여 그 자체로 훌륭한 간식거리가 되어야 맛있는 빵이라는 인식이 강하죠. 그리고 빵 자체의 최초 유입이 일본에서 들여온 일본식 제빵의 형태였던 점을 감안하면, 최근 아무리 유럽식 식사빵, 발효빵이 대세로 떠올랐다 해도 아직은 빵이란 달달하고 부드러워야 하며 그런 빵으로서 정점에 올랐을 때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전 빵을 간식으로 먹진 않거든요. 일단 간식 자체를 거의 안 먹을 뿐 아니라 단 음식은 싫어하는 편입니다. 빵도 담백한 빵에 여러가지를 곁들여서 맛이 완성되는, 그러한 식사용으로서 좋아하는, 즉 굉장히 유럽쪽 지향입니다. 그건 어려서부터 접한 빵이 그런 빵 위주였던 것도 있고(오히려 일본식 한국식 빵은 10살이 넘어서야 접한..) 제가 생각하는 '빵' 하면 기본형이 유럽식이니까 그럴 수 밖에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전까지 온 이상 소문의 성심당을 아니 들러볼 순 없었습니다. 전국에서 모여든다는 굉장한 유명업소라고 하니 일을 마치고 가봅니다.


...대전 여기저기 조용~하던 거리 일색이었는데 성심당이 가까워 오자 사람들이 다 여기 모여있었던건지 바글대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성심당 앞까지 가보니 왠걸.. 무슨 놀이동산에라도 온 듯 엄청난 인파..;; 심지어 그 앞에서 줄서서 사진찍어대고 가게 안은 제대로 걷기 힘들 정도로 사람들이 장사진을 이루고 있었죠.

성심당에도 제가 좋아하는 담백한 식사용 빵류가 없진 않았지만 그 코너는 대부분이 관심 밖이고 각종 부드럽고 달달한 빵류를 구입하기 위해 사람들이 줄지어 섰습니다. 특히 이 가게의 시그니처라 할 수 있는 튀김소보로는 아니 사가는 사람이 없을 정도였는데요, 제 개인적으론 튀김소보로나 부추빵 외에 다른 빵들이 더 흥미로웠네요. 전형적인 일식, 한국식 팬시한 빵들의 전시장같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네 익숙한 빵집에서 보던 빵들보다도 개성적인 빵들이 참 많았는데요, 이런걸 보면 성심상에서 그런 빵의 아이덴티티는 유지하면서도 독자적인 연구 개발을 많이 했다는게 느껴집니다. 완성도도 높아보였구요. 그리고 사람들은 한껏 상기된 표정으로 이 빵 저 빵을 집어담습니다. 튀김소보로는 빼먹지 않구요.ㅎ

하도 정신없어서 저도 몇개 집어서 후딱 나왔습니다. 여기의 시그니처라 하니 튀김소보로와 부추빵이 반반 담긴 상자도 하나 사고 눈에 띄는 몇가지 빵들을 주워담았습니다. 그리고 조금 한가할 때, 다시 오기 힘든 곳이니 가게 앞에서 나름 인증샷도 한 컷..ㅎ

또 먼 길을 달려.. 2~3시간만에 도착한 집. 빵은 사서 바로 먹어야 제맛이니 일단 가족과 함께 산 빵을 나눠먹을 요량으로 여기의 시그니쳐라 하는 튀김소보로와 부추빵부터 뜯어봅니다. 사실, 이 빵들을 사면서 대충 어떠할 것이다 라는 맛은 예상이 되었고 그 예상치를 크게 벗어나진 않았습니다. 튀김소보로는 단팥빵+소보로+도넛 의 맛이었고.. 저에겐 상당히 과한 맛이었죠. 그럼에도 줄서서 사먹는 맛이라니, 다시금 한국 평균의 빵에 대한 선호도와 저의 차이를 확인하는 동시에 이런 과한 맛이 인기인건가 하며 공감은 못하겠더라구요..ㅎ 하긴 한국에서 대중음식이 날이 갈 수록 달아져만 가는 세태와 무방치 않은 인기인것 같기도 하구요. 차라리 부추빵의 담백함은 저에겐 튀김소보로보다는 더 좋았습니다. 담백한건 좋은데 동시에 단점은 부추를 어필한것 치고는 향이 너무 약하다는게 아쉬웠구요. 그 외 야금야금 몇개씩 사본 성심당의 기타 빵들은 그 역시 제 스타일과는 거리가 있었습니다. 다만 한국식 달달빵들 치고는 동네빵집 수준보다는 훨씬 높다 라는건 확인되었구요.

어차피 제가 좋아하는 빵 스타일이 절대 아닐뿐더러 그런 빵이면서도 과하게 달고 기름진, 그것이 아이러니하게도 다른 사람들에겐 잇 아이템이 되버린 성심당의 빵은 대전까지 내려간 김에 그 명성을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던 점으로는 가치있는 경험이었습니다.




덧글

  • iioveYOSEOP 2016/03/21 21:46 #

    성심당 단빵들도 참 맛있는데 저도 단빵은 그닥 취향이 아니라 처음 몇번만 성심당 베스트라는 빵을 사고 그 뒤는 건강빵 위주로만 사게 됐는데요.
    약간 찬밥(?)신세인 치아바타와 통밀빵이 정말 괜찮더군요.
    다음에 또 가실 기회있으시면 꼭 치아바타와 노아레즌 드셔보세요!ㅎㅎ
  • 고선생 2016/03/22 14:44 #

    그런 빵류는 사실 서울권에도 충분히 괜찮다 싶은 빵집 알아둔데가 여기저기 있어서 ㅎㅎ 어쨋든 비록 취향은 아니라 해도 분명한건 일반적 빵집들에 비해 한국식 간식빵의 개별 퀄리티는 상당했습니다.
  • 서진사랑 2016/03/21 22:30 #

    성심당의 진가는 건강발효빵들인데.. 윗님 말씀처럼 다음에 기회가 있으시면 노아레즌과 치아바타 드셔보세요. 성심당의 건강빵들 담백하니 맛있답니다. 전 종종 택배 주문해서 먹어요. 떡종류인 대전부르스도 수준급이고요.
  • 고선생 2016/03/22 14:46 #

    아쉽게도.. 대전을 다시 간다면 모르지만 성심당만을 위해 갈 일은 없을 것 같으므로 나중에 언제가 될지 모르는 대전 재방문시라면 모를까.. 잘 모르겠네요 ㅋㅋ 어쨋든 건강빵은 서울에도 충분히 많으니까요 :) 오히려 유럽지향으로만 가는 빵집도 있고.. 제 취향!
  • 개구리 2016/03/21 23:03 #

    저도 대전 엑스포 때 이후로 대전은 못(안)가본 것 같아요 (서울 촌여자...)
    성심당 부추빵이랑 소보로는 부모님께서 몇 번 사오셔서 먹어서 소문만 (!) 들었는데 가게 분위기는 저렇군요!
  • 고선생 2016/03/22 14:46 #

    ㅋㅋㅋ 저도 서울촌녀석입니다.
    가게 어우.. 명성은 알겠는데 한번 들어가보고 질릴 정도였어요. 여유는 커녕 서둘러 빵을 고르게 되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