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퀴한 향과 맛이 일품. 프리미엄 블루 피자 by 고선생

음식이름은 블루피자라 지어봤지만 전혀 파란색은 느껴지지 않는 이 음식. 블루라는 이름은 이 피자에 쓰인 치즈 때문입니다. 벼라별 피자를 많이 시도해봤지만 치즈를 달리 쓰는것만큼 큰 변화가 있을까요? 여기 쓴 치즈는 푸른곰팡이가 박혀있는 블루치즈입니다. 그래서 블루피자에요.
그 외 토핑은 순식물성으로. 마늘과 양파와 송이버섯을 올리브유에 볶았습니다. 이게 다에요. 특히 이 조합이 참 개인적으로 좋은게, 열처리를 했을 때 더욱 맛이나 향이나 활성화되는 재료들의 모음이라 더 그래요.
푸른곰팡이가 겉과 속에 듬뿍 피어있는 블루치즈는 한국분들 중에선 좋다는 분은 거의 못 본 듯. 물론 제 주변 한정이긴 하지만요.ㅎ 사실 다른 치즈종류에 비해서는 조금 고가이긴 한데 이런 식재료도 제가 독일에 있어서 나름 만만하게 먹을 수 있지 수입치즈는 커녕 임실치즈도 어유~ 비싸기만 한 한국에서라면 저도 꿈꾸기 힘들 재료. 더 슬픈건 제가 이 치즈를 너무너무 좋아한다는게 함정.. 부드러운 치즈 안의 푸른곰팡이의 퀴퀴하고도 강한 향과 맛은 이 치즈가 왜 프리미엄인가 제대로 느끼게 해주죠. 물론 이런 강한 맛의 음식이 다 그렇지만 호불호는 제법 갈리는 듯 합니다만. 전 치즈 종류중에 뭐가 제일 좋으냐 물으면 고민없이 블루치즈라 할 정도에요.

제가 쓴 블루치즈는 독일산으로, 가격이 상당히 쌉니다. 곰팡이도 고급 블루치즈에 비해 양이 적고, 본래 곰팡이로 숙성시키는 블루치즈로 제일 유명한게 프랑스산 로크포르이고 독일산으로 유명한건 전무하다고 봐도 되는데 독일에서'도' 그냥 곰팡이계열 블루치즈를 만드는 것 뿐이죠. 로크포르니 고르곤졸라니 하는 고유 이름도 없습니다. 그냥 이름이 '푸른곰팡이 치즈'라고 소박하게 판매되고 있는 독일산 염가의 블루치즈입니다. 로크포르같은건.. 구한다 해도 피자에 쓸 용기는 없을 정도의 가격이지요.
소스는 없이 도우 위에 야채볶은걸 그대로 얹어요. 올리브유에 볶기도 해서 그 맛이 스며들고 볶을 때 기본 소금간은 했기 때문에 맛이 약하진 않습니다. 소스 없는 피자도 되게 맛있다구요? 재료조합만 좋으면.
그리고 위에 잘게 썰어 블루치즈를 숭덩숭덩. 피자에 블루치즈를 써보는건 처음이지만 벌써부터 기대만땅입니다.
다른 치즈보다도 부드러워서 녹긴 또 얼마나 잘 녹는지. 모짜렐라같은 늘어남은 없지만 잘 눌러붙어요. 간단히 완성. 드문드문 얼룩덜룩한 곰팡이가 보는 사람 마음을 참 흡족하게 해주네요.
일단 냄새부터 강하게 블루치즈 특유의 강한 냄새가! 이 냄새에 일단 너무 좋네요.
참 그러고보니 블루치즈를 쓴 피자가 사실 '고르곤졸라 피자'라고 있잖아요? 없던게 아니였네 젠장. 고르곤졸라는 수많은 블루치즈의 종류 중 하나인데 제가 아는 한, 블루치즈중에서 가장 질척한 점성이고 아마 그 점 때문에 피자나 파스타 등에 녹여 사용하기도 제일 용이한듯 합니다. 근데 어떤 고르곤졸라 피자도 고르곤졸라를 전면에 내세운건 없더라구요. 거의가 모짜렐라를 주로 쓰고 그 위에 아주 쪼금씩만 고르곤졸라를 '덧붙임' 정도로 써주는 형태던데.. 이건 다릅니다! 100% 곰팡이 블루치즈만을 썼습니다.
물론 고르곤졸라는 커녕 모든 유제품 가격이 비싸디 비싼 한국이기에 고르곤졸라도 무늬만 고르곤졸라로 갈 수밖에 없는거지만.. 따지고 보면 이건 유제품 가격 싼 유럽에 머무는 입장으로 특혜라고 볼 수 있는거죠 뭐. 대신 한국에서 엄청 싼 생굴같은거 독일에선 꿈도 못 꾸는거니, 역시 그 나라에서 만만한 가격의 식재료 잘 써먹는거라 볼 수도 있고요. 블루치즈만을 썼지만 모짜렐라를 쓰던 이걸 쓰던 큰 가격차이 없는 축복의 유제품 나라! 무엇보다 맛이 아주 기가 막혔는데 사실 이것도 블루치즈의 맛, 그 푸른곰팡이의 강한 맛을 참 좋아하는 제 식성인 이유도 철저히 한 몫.. 특유의 퀴퀴한 치즈냄새가 구워져서 더욱 활성화되고 마늘, 양파, 버섯의 그윽한 향까지. 제 개인적으로는 요근래 만든 음식들 중에서 대성공 반열이라 할만한 음식이라 참 뿌듯하고 맛있게 즐겼네요. 누누히 말하지만 개인적인 맛 취향에 부합되는 맛.



덧글

  • 아크로봉봉 2012/11/20 05:24 #

    독일은 바로 옆인데도 roquefort가 비싸나보네요..여기선 일반 치즈랑 비슷한 가격이고, 블루도베른이라는 치즈만이 월등하게 저렴한 편이네요. 전 블루치즈+꿀조합이 츠암 좋던데, 버섯+블루는 생각치도 못해봤다능!
    곧 해봐야겠어요~
  • 고선생 2012/11/20 19:50 #

    많은 분들이 좋아하는 그 블루치즈와 꿀의 조합이 전 별로더라구요. 지나치게 강한맛+강한맛이랄까.. 왜인지 고르곤졸라피자도 검색해보면 꿀과 함께 먹는것이 정석인것처럼 되어있더라구요. 강한 치즈 맛에는 은은한 향이 나는 버섯과 마늘 등으로 충분한 것 같아요. 제 입에는 :)
  • ærlgray 2012/11/20 07:08 #

    허허헉! 전 Gourmet burger 집 가면 언제나 블루치즈 버거! 예전엔 블루치즈 소스를 주던데 이젠 아예 치즈를 잘라서 끼워넣어 주더라구요.
    좋아는 하는데 가장 살찌는 치즈라고 해서 자주는 못 먹습니다.. 으으으. 피자에도 넣으면 맛있겠다아..
  • 고선생 2012/11/20 19:51 #

    지방함량이 많은 치즈인지라 저도 제일 좋아하는 치즈지만 맘놓고 먹진 못하네요 ㅠㅠ
  • 다양 2012/11/20 08:47 #

    저희 어머니는 매일 같이 모든 요리에..(...) 토핑해서 드십니다.
    간을 안하고 블루치즈 얹어서 드세요..(...)
  • 고선생 2012/11/20 19:52 #

    굉장히 좋아하시네요. 매일같이 드실 정도면.. 이게 한두푼 하는 치즈도 아닐텐데 ㅎㅎㅎ;
  • 다양 2012/11/20 20:11 #

    아 워낙 짜니까..; 얹어 먹는것도 조금씩 얹는데 짜요...ㅎㅎ
  • TARI 2012/11/20 10:32 #

    블루치즈 완전좋아하는데!
    고르곤졸라만 얹어서 피자해먹으면 너무 짜서 못먹어요 ㅋㅋ
    사각형 피자는 생각도 못해봤네요! 그러고보면 오븐판은 사각형인데!
    사진을 보니 침이 주르륵...
    저도 사각형 버섯블루치즈피자에 한번 도전해봐야겠어요+_+
  • 고선생 2012/11/20 19:52 #

    왜요 사각형 피자 한국에서도 더러 보이던걸요? 여름에 한국 갔을 때 이태원에서도 봤고..ㅎㅎ 사각형 도우를 쓰면 오븐에 굽기는 더욱 많은 양으로 가능하지요.
  • 지화타네조 2012/11/20 10:57 #

    이걸 어떻게 먹냐고 했던 치즈군요. 물론 지금도 못먹습니다;;;
  • 고선생 2012/11/20 19:53 #

    저에게는 최고의 치즈! ㅎㅎ
  • 자두 2012/11/20 15:22 #

    블루치즈 생으로는 못먹겠던데 여러 종류들은 치즈 피자 먹으면 블루치즈 부분이 제일 맛있더라구요..ㅋㅋㅋ 맛있어보이네요 ㅠㅠ
  • 고선생 2012/11/20 19:54 #

    사실 가장 좋아하는건 블루치즈 원형 그대로 생으로 먹을 때가 제일 맛있더라구요. ㅎㅎ
  • 2012/11/23 16:16 #

    와, 블루치즈 좋아하는 한국사람 처음 봐요. 물론 저도 제 주변 한정이지만요;;
    일단 저부터가 너무 쿰쿰해서 먹긴 먹어도 세 번 이상 손이 가지는 않더라구요.
    그래도 블루치즈로도 피자를 만들 수 있네요. 이런 맛 좋아하시는 분들은 환장하겠어요. ㅎㅎ
  • 고선생 2012/11/23 17:25 #

    어떤 음식이든 캐릭터 뚜렷하고 강한 맛이라면 호불호가 확연히 갈리지요. 전 치즈중에 제일 좋아해요. ㅋㅋ 비싸고 지방함량이 많으니 자주는 못 먹지만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