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프렌즈 - 남자 하나 여자 둘 by 고선생



2006년, 룰라의 채리나, 쿨의 유리 이렇게 여성 2인조로 급작스럽게 등장했던 걸프렌즈는 반짝 앨범 치고는 당시 의외로 대중음악 앨범치고는 수작이였다. 음악도 좋았고 피쳐링 라인업도 화려했으며 채리나와 유리라는 네임밸류만으로, 그리고 걸프렌즈라는 가벼운 그룹 이름만으로 그냥 '음악의 무게감을 따지는 사람들'에게는 업신여김을 받을만도 하지만 정작 앨범을 감상해보면 소위 뮤지션급의 수준을 자랑하는건 아니여도 일반적인 대중음악 음반으로는 상당히 준수하고 평균 이상급이라는 느낌을 받기에 충분했다. 하긴 이 때만해도 대중음악계가 아이돌 떼들에게 점령당하기 바로 직전의 시대였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