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맛있는, '삶고 구운' 치킨. by 고선생

만드는데 전혀 어렵지 않고도 정말 맛있는 치킨을 소개합니다. 제목대로 '삶고 구운' 치킨이죠.
할머니도 돌아가시고 명절같은 때 한 데 모임이 거의 없어진 요즘엔 행해지진 않지만 제 어릴적만 해도 친가집안에선 제사를 지냈습니다. 제삿날에도, 명절차롓상에도 전통방식의 제삿상이 차려지고 큰아버지의 주도 하에 순서에 맞춰 제사일정을 소화하고 무릎꿇어 향 앞에 술잔 돌려 술 올리고 절 하고.. 그러곤 했죠. 다 끝나고 음복 하구요. 어릴 때부터 어린 마음에 엄숙한 제사가 그리 달갑지만은 않았지만 역시 제사 후에 먹게 되는 진수성찬이 늘 기대되는 포인트였습니다. 제삿상엔 늘 빠지지 않고 올라가는 정해진 음식들이 있는데, 삶은 닭도 고정출연이였지요. 철없던 시절엔 엄숙히 절 하는 와중에도 상 위의 닭고기에 눈이 가곤 했지요. 상차림에 쓰인 삶은 닭은 나중에 거의 제 차지였어요. 어른들은 젓가락 사용해서 점잖게 먹는 음식 위주로 드시고 전 따로 닭을 뜯어먹었죠. 유독 제가 닭을 좋아하기도 하구요.

다 식은 이 삶은 닭을 저 먹으라고 따로 또 조리를 해줬었는데 그건 삶은 닭을 조각낸 후 그걸 기름두른 팬에 지져주는 거였습니다. 이 방식이 닭 뿐 아니라 식어버린 삶은 만두도 그렇게 해주시곤 했는데 그게 너무너무 맛있는거 있죠. 이번 포스팅은 그 어린 시절에 참 맛있게 먹었던 삶고 구운 치킨의 재현입니다.
먼저 닭 한마리를 푹 삶습니다. 이거 뭐 설명이 필요한가요.
그리고 닭만 건져내어 상온에 충분히 식힙니다. 꼬들꼬들하게 일단 식히는게 좋습니다. 그러면서 맛이 딱 고정되니까요. 그리고 먹기 좋은 크기로 해체해줍니다.
기름 살짝 두른 팬에 그대로 굽습니다. 혼자 먹으니 반마리만 먹죠. 이게 끝입니다. 정말 이게 다에요. 말 그대로 삶은 닭을 다시 구웠을 뿐입니다. 소금간 정도는 해주는건 기본중의 기본. 아니면 나중에 따로 찍어먹거나.
완성입니다. 삶고 구운 치킨입니다.
삶은 음식을 표면을 구워서 먹는건 다 맛있는 것 같아요. 위에 잠깐 언급했지만 삶은 만두도 물기 싹 가시고 식어버렸을 때 기름에 지져 먹으면 너무 맛있죠. 어디선가 들었는데 '군만두'의 유래도 옛날 중국에서 식은 만두를 기름에 지져 먹은게 그 유래라고 들은 것 같은데요. 삶아서 다 익은 음식인데 겉을 구움으로서 표면이 살짝 크리스피해지고 그 식감에다가 삶아서 푹 익은 속맛까지 동시에 느껴지는 그런 조리죠. 이 치킨 정말 아무것도 아닌것 같지만, 누구든 한번쯤 해봤을 것 같긴 하지만, 새삼 참 맛있다는게 느껴집니다.
한국인 유전자를 가진 사람이라면 그 누구도 싫어할 리가 없는 '치맥'! 저도 모처럼 맥주를 곁들여 치맥 완성입니다.
맥주가 재미난 포장이라 사봤는데요, 설마 저 AC/DC를 보고 전압 생각하실 분은 없겠죠. 완전 유명한 호주출신 하드록밴드잖아요.(최근엔 영화 아이언맨 덕분에 더 알려지기도 한) 뭔가 록스피릿 충만해뵈는 강렬한 디자인에 GERMAN BEER AUSTRALIAN HARDROCK이라니. 그래서 사봤는데 맥주맛은 그냥저냥. 맛이 너무 캐주얼했다는. 그래도 뭐 치맥 아닙니까 치맥. AC/DC의 Highway To Hell을 BGM으로 크게 틀어놓고 맥주 한 모금에 닭다리 하나 뜯습니다!

덧글

  • Reverend von AME 2012/09/07 06:26 #

    헉 독일은 역시 rock/metal/alternatives 에 대한 지원(?)이 강하군요. AC/DC 맥주라니.! 하지만 AC/DC 는 Scotland/s Family Jewel http://5.mm.g-media.com/146699.jpg) 이지요. 멤버들이 전부 Scottish born 이라서.. ㅎㅎㅎ 오리지널 보컬인 Bon Scott 이 제가 사는 집에서 5분 거리인 곳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되었기도...(술에 취해 차에서 잠들었다가 토사물이 목에 걸려 사망;)
  • 고선생 2012/09/07 16:31 #

    뭔가 이벤트성으로 나온듯한 맥주 같아요. 한정판매인지도..ㅎ
  • Reverend von AME 2012/09/08 06:34 #

    궁금해서 찾아 봤는데 독일에서만 한정적으로 판매되는 듯 하네요. 평점은 좀 안 좋은 편;;이지만("Like always said, good for rock concerts but no more.") 그래도 저런 에디션이 나온다는 게 부럽습니다. ㅎㅎ
  • JHani 2012/09/07 07:46 #

    저희집은 제삿날에는 제삿닭을 해먹어요 간장 양념을 한 닭? 같은거요~ 그냥 삶아먹는 집도 있다는건 오늘 처음 알아써요~~
  • JHani 2012/09/07 07:46 #

    물론 제삿닭은 기본적으로 2마리를 해두죠.. 다들 그것만 먹으니까 ㅠ0ㅠ
  • 고선생 2012/09/07 16:32 #

    제삿닭이란 음식이 따로 있는건가요? 보통 백숙이 상 위에 올라가는것 같은데..특이하네요.
  • Diane 2012/09/08 05:54 #

    그거 뭔지 알것같아요!! 간장양념해서 졸인? 하튼 간이 짭조름하게 배인 닭 말씀하시는거 맞져!! 저도그거 생각하고 댓들달어 왔어요 ㅎㅎ 으아 먹고싶네요ㅠㅠ 그거 양념 만드는 법을 몰라 못 해먹고 있어요ㅠㅠ
  • 레이시님 2012/09/07 09:47 #

    오 신기합니다. 이렇게 먹는걸 본적도 상상한적도 없어서..;;
    버터에 구워줘도 좋겠군요. 한번 삶은 닭이니 속 안익을 염려도 없고..!! 해봐야겠어요:)
  • skibbie 2012/09/07 12:00 #

    버터에 구우면 정말 갑이겠네요. 어매...
  • 고선생 2012/09/07 16:32 #

    네 속은 다 익은 상태에서 겉표면의 바삭함과 구운 열기를 더해주는 조리법! 맛있어요~
  • ㅇㅇㅇㅇ 2012/09/07 10:26 # 삭제

    저 조리방식이 횡횡 하느데가 군대....군대리아에 곁들이는 치킨이 나오는데 500인분을 다 튀길수는 없으니깐 일단 삶고 튀김옷만 입혀사 튀김옷만 익을 정도로 튀김...맛은 뭐 기름으로 느끼한데 안에 간은 안되있어서 싱겁고 확실히 삶아서 식중독은 안걸린것 같긴 했지만
  • Nn 2012/09/07 11:18 #

    오호! :D 저도 가끔 집에서 닭을 구워먹는데 오븐 냄비에 구운 닭이 아무리 우유에 담궈둬도 닭누린내 나고 덜 익은 부분이 있어서 먹을 때마다 불만족스러웠는데 이런 간단한 방법이 있었다니 놀라워요!! 저도 시도해봐야겠어요ㅋㅋㅋㅋ 삶고 난 닭 육수는 카레/수프/죽 등등 사용할 곳도 많을 테니까 정말 하나도 버리는게 없네요 *_*
  • 고선생 2012/09/07 16:35 #

    닭 삶을 때 냄새제거는 충분히 되니까요. 물론 삶을 때도 첨가물을 넣으면 좋은데 전 황기를 사용했고, 간단히로는 통파도 충분합니다. 말씀하신대로 육수도 얻을 수 있다는게 크나큰 장점이지요!
  • Viviane 2012/09/07 11:45 #

    저희 집도 이렇게 먹어요! 아 이거 진~~~짜 맛있는데!!
    저랑 제 동생들은 여기에 후추+소금 찍어먹거나 고추장을 찍어먹곤 하는 데 무지무지 정다운 맛이 나죠!
    곧 추석이니 또 이 메뉴를 맛보겠군요...
  • 고선생 2012/09/07 16:36 #

    맞아요 따로 여기다 소금 후추 찍어먹을 때 정말 맛있죠! 추석 아니더라도 가끔 생닭 사다가 해먹기도 어렵지 않고 좋은것 같아요. 치킨 시켜먹기보다 돈도 싸게 먹히고 ㅎㅎ
  • 훌리건스타일 2012/09/07 11:58 #

    스톡과 고기가 한방에 (...)
  • 고선생 2012/09/07 16:37 #

    귀한 요리용 육수가 생기죠~
  • 2012/09/07 17:4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09/07 18:5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2/09/07 19:0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볶은짜장 2012/09/07 20:37 # 삭제

    "맥주"를 파는 그곳이 부럽습니다.
    "이곳" 의 "그 물건" 은... 정말 좌절감을 느끼게 하죠.

  • 고선생 2012/09/07 20:45 #

    물론 여기 맥주가 우월하죠. 한국에서는 맥주 맛을 높이기보다 여러 외국 맥주 수입해오는데 더 활발한 것 같더군요.
  • Milarepa 2012/09/07 21:56 # 삭제

    아... AC/DC 맥주캔 탐난다.
  • 고선생 2012/09/07 23:42 #

    빈 캔 안 버리고 두긴 했는데..ㅋㅋ
  • 리사 2012/09/08 01:06 #

    으앗...... 닭 사진 보고 침만 꼴깍꼴깍 삼키고 멍하게 있었는데, 스크롤을 내려보다가 정말 깜짝 놀랐어요!!! ac/dc라니ㅠㅠㅠㅠㅠㅠㅠ굉장히 탐나네요ㅠㅠ
  • 고선생 2012/09/08 01:30 #

    오오 좋아하시나요? 여자분 중 AC/DC 팬은 거의 못 본것 같은데 ㅎㅎ
  • 지나가다 2012/10/14 15:37 # 삭제

    크리스피해지고 ㅋㅋ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