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부 연어 카나페. 에피타이저거나 메인이거나. by 고선생

카나페라 하면 담백한 비스켓 위에다 이것저것 바르거나 얹어서 가볍게 즐기는 에피타이저 혹은 간식이지요. 그 카나페라는 음식을 응용하여 이번에 해본건 두부 카나페입니다. 두부를 비스켓 역할로 쓰는거죠. 그리고 위에는 일반적인 카나페보다 훨씬 볼륨있게 얹었습니다. 한 두개 집어먹으면 에피타이저, 이것만 한 접시 먹어도 거뜬히 배가 부른 메인이라 하기도 손색없는 볼륨이죠.
과정사진은 딱 두 장 뿐입니다. 우선 두부를 얇게 썰어서 굽기. 5mm 정도 두께가 알맞을 것 같고 구워낸 두부는 키친타올 위에 둬서 기름기를 제거해둡니다. 또한 콜드푸드이므로 충분히 식혀둡니다. 식는 동안 구운 두부도 적당히 단단해지지요.
위에 얹을 재료는 훈제연어와 아보카도, 양파말이. 훈제연어를 펴고 그 안에 아보카도와 채썬 양파를 넣어 도르르 말아버리면 끝! 이 안에 넣을 재료야 엄청난 자유도가 있지요.
두부를 먼저 깔고 그 위에 연어말이를 얹어주는데 얹은 후 그 위에 다시 채 썬 양파를 더 얹고 홀스레디쉬 크림을 발라 양념을 더합니다. 훈제연어와는 아주 궁합이 좋고 단조로운 맛에 자극을 줄 수 있는 홀스레디쉬는 안 쓰면 섭합니다.
훈제연어는 썰어서 파는 부위가 랜덤이므로 제법 지방이 껴있는 부위, 없는 부위도 있는데 이렇게 살 위주라면 속에 말린 아보카도가 큰 역할을 하는 셈이죠.
언뜻 초밥같기도 하지만 카나펩니다 ㅎ 두부 카나페죠. 이게 하나 하나가 한 입 가득 분량이에요. 이렇게 한 접시만 먹어도 한 끼로 충분! 제가 충분하다면 양 꽤 되는겁니다 ㅎㅎ
이 구성에 홀스레디쉬 크림 말고 다른 어떤걸 써야되나 상상도 안 될 정도로 홀스레디쉬는 안성맞춤입니다. 부페같은데 훈제연어 코너 가면 꼭 옆에 붙어있잖아요. 홀스레디쉬크림이랑 케이퍼, 양파채. 네.. 빕스 말하는겁니다. ㅎ 좀 딴 얘기지만 빕스가 국내 훈제연어의 대중화(?)에 몇 퍼센트는 공헌했을거라 생각해요.
표면에 라임즙을 뿌려 먹었습니다. 라임도 좋지만 레몬도 살짝 치면 좋구요. 정말 간단하게 빨리 만든 콜드디쉬지만 워낙 재료들의 궁합이 괜찮으니까 싫어할 분 별로 없을거에요. 왠지 누군가 초대하고 싶은 음식이지만 이래놓고 혼자 다 비웠다능..


핑백

  •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2012년 02월 20일 2012-02-20 18:24:09 #

    ... 정? [네이트온] 유명 작품이 모인 루브르 박물관 [네이트온] 음악감상과 충전, 알람을 동시에! [네이트] 실종된 여배우를 쫓는 이야기 [네이트] 배부르게 맛있는 카나페 비법 [네이트]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미러리스 카메라' 구매 후기 [네이트] 회오리 모양 브러시가 지속력을 높여주는 마스카라 [네이트] 어린 물고기들을 ... more

덧글

  • 아밍 2012/02/12 08:15 #

    너무나 좋아하는 연어네요. 아보카도와 라임은 자주 같이 먹는 조합이지만 두부라니..색다른 카나페! 맛있는 음식은 언제나 누군가와 같이 먹고싶어지는 거 같아요:)
  • 고선생 2012/02/12 18:39 #

    카나페가 담백한 비스켓을 써서 어떤 재료를 올리더라도 그 재료를 받쳐주는 역할인데 두부 역시도 담백하니까 응용해봤어요 ㅎ
  • 군소 2012/02/12 12:51 #

    이야 맛있겠네예 인물도 훤칠하신데 요리도 잘하시네예
  • 고선생 2012/02/12 18:40 #

    이.. 인물..;; 이런 말씀해주시면 욕먹어요;;; 감사합니다
  • nalbbng2 2012/02/12 15:37 #

    내가 10명을 바라는덧도아니고 2명도 필요없드아!! 한명만 제발 한명만 고쌤같은 이웃이있다면 매일매일 와인사갈텐데 ㅜㅜㅜㅜ
  • 고선생 2012/02/12 18:41 #

    매일매일 와인이라뉘! ㅎㅎㅎ 아주 탐나는 이웃분인데요?ㅎㅎ
  • jenny 2012/02/13 13:23 # 삭제

    이렇게 맛난 음식도 잘하시고, 사진도 전공이시라...
    (허영만 씨를 좋아하는지 모르겠지만 ^^;)
    나중에 독일판(?) 식객 출간되는 거 아닐까요?
    게다다 성씨도 같은데..^^?
  • 고선생 2012/02/14 04:59 #

    제니님의 늘 기분좋고도 과분하기까지 한 리플엔 언제나 황송황송...;;;
    허영만 선생님 완전 팬이죠!!ㅋㅋ 채..책요..? 음.. 어버버..;;
  • 나이젤 2012/02/13 21:36 #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고선생 2012/02/14 04:59 #

    토닥토닥.. 자 이제 눈물거두시어요..
  • Libra♡ 2012/02/15 23:40 #

    연어연어!!!!!!!!!!
    고선생님 글보고 필받아 코스트코에서 아주 커다란 연어업어왔지요^-------^

    거기다가 동네마트에선 못찾았던 케이준 스파이스 가루도 찾아내서 오븐치킨 해먹으려고
    고선생님 레시피 훑고있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고선생 2012/02/16 06:56 #

    와아 제 음식을 따라해주시다니 감격 ㅎㅎㅎ
    아무래도 동네마트에선 그런 스파이스는 일반적이지 않죠. 제가 해먹는 대부분의 음식 재료들은 코스트코라면 일단 거의 되요! ㅋㅋ
  • 바나나 2012/02/21 16:47 # 삭제

    안녕하세요. 우연히 들어왔다가 침 잔뜩 흘리며 바라보고 있습니다^^
    재료들이 모두 제가 넘넘 좋아하는 것들이라 더욱 군침이 돕니다.
    근데 라임은 국내에서는 못봤는데 어디서 사셨나요?
    코스트코에서도 못본듯합니다만....
    암튼 솜씨가 좋으십니다. 자주 들려서 팁을 얻고 싶네요^^
  • 고선생 2012/02/21 17:07 #

    전 독일이랍니다 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