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내 이글루 결산, 그리고 돌아보는 한 해 by 고선생

2011 내 이글루 결산

1년동안 작성한 고선생님의 결산내역입니다. 이글루에 포스팅하여 공유해보세요.
본문이 500px 이하인 스킨은 지원하지 않아 포스트가 잘려보일 수 있습니다.
결산기간 : 2011년 12월 26일~ 2012년 1월 9일

포스트[696]

  61 27 45 92 77 64 62 57 41 62 59 49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덧글[10498]

  1459 821 704 1003 1071 995 735 755 573 962 899 521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트랙백[17]

  1 4 2 1 1 1 0 4 0 0 2 1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핑백[261]

  24 21 14 29 20 23 43 3 23 33 17 11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내가 보낸 글 통계[2274]

  514 1535 0 1 224 0  
  테마 태그 가든 보낸트랙백 보낸핑백 블로거뉴스  

포스트 수 비교

 (2010년 포스트 : 817개)
2010 2010  2011 2011
  68 61 73 27 79 45 53 92 68 77 80 64 65 62 65 57 86 41 63 62 60 59 57 49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명예의 전당

1년동안 작성한 글

200자 원고지 기준으로 9,226장 분량이며, 원고 두께는 약 65cm 입니다.
1년 동안의 글을 문고판 시리즈로 낸다면 47권까지 낼 수 있겠네요. 고선생님은 올 한해 이글루스에서 326번째로 게시물을 가장 많이 작성하셨네요.

자주 등록한 태그&대표글 TOP5

  1. 1위: 독일(125회) | 독일의 겨울이 기다려지는 이유! 끓인 와인.
  2. 2위: 샌드위치(45회) | 독일에선 흔한 생선튀김 샌드위치
  3. 3위: 파스타(41회) | 이것이 투움바 파스타구나
  4. 4위: 스파게티(36회) | 와사비크림스파게티 with 연어. 새로운 맛...
  5. 5위: 샐러드(35회) | 송아지등심스테이크와 아보카도샐러드

자주 발행한 밸리&대표글 TOP5

  1. 1위: 음식(210회) | 로스트비프보다 더 맛있는 아시아풍 로스트포크
  2. 2위: 음악(176회) | BUMP OF CHICKEN - Sailin...
  3. 3위: 사진(54회) | Freizeit(휴일)
  4. 4위: 여행(39회) | 2011 여름 USA 시카고/뉴욕 10 <마...
  5. 5위: 애니메이션(8회) | 80년대 내가 즐겼던 애니메이션들

내 이글루 인기글

  1. 가장 많이 읽힌 글은 마지막으로 먹은 배달치킨은 또래... 입니다.
  2. 가장 대화가 활발했던 글은 수제패티의 군대리아 버거 입니다.
  3. (덧글163개, 트랙백0개, 핑백2개)

내 이글루 활동 TOP5

  1. 1위: 라쥬망 (214회)
  2. 2위: 닌자튜나 (148회)
  3. 3위: Fabric (127회)
  4. 4위: 키르난 (111회)
  5. 5위: 밤비 마마 (91회)
이렇게 또 한 해의 마지막 날이 왔네요. 올해의 블로그 실적(?)은 2010년보다는 다소 떨어지는것 같습니다. 그래프가 보여주듯 2010년보다 전반적인 하향새가 아쉽네요. 더불어 방문자수, 덧글 등 모든 면에서 2010년보다 못한것이 슬슬 이렇게 하락세로 접어드는건가, 결국 2010년이 블로그 자체 최고의 정점일 뿐이였나 하는 아쉬움이 가득합니다. 이젠 이 블로그가 예전만 못하다는것은 더이상 신선함은 사라지고 지루함이 더 크게 느껴진다는 반증인걸까.. 뭔가 다른 시도를 해야 하는건가 생각이 들긴 했지만, 그래도 전 꾸준히 제 색깔대로 유지하며 나가겠습니다. 이미 더 이상 찾아주시지 않는 분들도 많긴 하지만.. 모든건 저의 문제이겠지요.
그치만 올해도 감사하게도 top100에 선정되었네요. 하락세가 완연한 분위기에서 예상도 못한 선정이라 더욱 값진 보람인것 같습니다. 더 이상 수치적인 성장에 미련두지 말고 앞으로도 주욱 '좋아하는 것만 골라 즐기'겠습니다. 함께 즐겨주실 분들과 재미나게 꾸려가겠습니다. 올 한 해도 찾아와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고요, 활동 top 1순위 라쥬망님, 감사합니다^^

2011년은 2007년부터 시작된 제 유학생활 중에 가장 개인적으로는 화려하고 즐거운 한 해가 아니였나 싶습니다. 올해 초에는 장학금을 거머쥐었지요. 원체 학비가 싼 나라니까 장학금이여야봐야 얼마 안 하는거지만 그래도 준수한 성적을 유지해야 받을 수 있는 장학금인만큼 상징적인 의미와 성취감은 대단했지요. 가장 올해의 큰 것은 바로 '한국행'이였지요. 2008년에 마지막으로 들른 후로 3년만에 다시 밟는 한국땅이였습니다. 그 사이에 집은 분당으로 이사했고.. 제가 아는 많은 곳들이 변해있었고.. 감회가 새롭고.. 뭣보다도 큰 즐거움이였던건 블로그로 인해 알게 된 분들과 직접 만나서 보낼 수 있었던 시간들이였지요. 아마 그 때 가장 크게 블로그 활동의 보람을 느꼈던 것 같아요. 그리고 아마 당사자는 모르겠지만.. 만나뵙고서 함께 밥도 먹고 대화하면서 맘에 두게 된 분도 있지만.. 그 분은 모르실거야. ㅎ.. 그 분을 맘에 두게 되어도 몸을 한국에 둘 수 없는 사정이기에.. 그래서 그렇게 다시 독일로 돌아와야 했을 때 서글펐나봐요. 여전히 연락하고 지내지만 그뿐이라 많이 아쉽네요. 그분은 내 맘 모를거야..

내가 지금 무슨 소리 하는거야 ㅋㅋ 암튼!! 그리웠던 한국에서의 한달여 시간은 정말로 하루하루가 행복이였지요. 괄목할만한 2011년의 사건 또 하나는 9월의 미국여행이 있었네요. 세상에. 한 해에 고향방문과 타국, 그것도 같은 유럽대륙도 아니고 원거리 신대륙 여행이라니 계탄 한 해였지요. 언제나 동경하던 뉴욕과 시카고. 그 두 도시를 방문하고 여행했습니다. 정말 아직도 그립네요. 처절한 사투를 벌였던 시카고 피자 한 판, 미국 특유의 여유로움과 자유로운 분위기와 화려함, 잊을 수 없는 뉴욕의 빌딩가와 야경..

게다가 미국여행 전인 7월엔 부모님이 독일에 오셨었지요. 2,3월에 한국행, 7월에는 부모님의 독일방문, 9월엔 미국여행. 이 무슨 1년에 한번 있을까말까한 복이 3개나 연달아 굴러들어왔는지..!  정말 대박 2011년이였네요 생각해보니. 불행한 일 먼저 겪음으로 앞으로 올 불행을 방지한다는 액땜.. 전 반대로 너무 금년이 좋았어서 이후엔 고통과 불운만이 남은걸까.. 조금 다가오는 2012년이 걱정되기까지 하는데요.;

마지막으로 2011년의 가장 큰 대사건! 바로 이 제가 다이어트를 시작했다는것이죠. 삼십일년 평생 최초로 하는 다이어트랍니다. 제가 의도와는 다르게 '음식블로거'로 알려져있는데 다이어트하는 음식블로거라니 웃기지 않나요 ㅋ 그러니까 다이어트긴 다이어트지만 강력한 식단조절과 하드트레이닝으로 단기다이어트를 하는게 아니라 1년 장기계획으로 천천히 하는 중입니다. 닭가슴살과 야채만 먹고 살지 않아요. 먹을거 다 먹긴 먹되 하루에 그만 먹는 시간은 철저히 지키고 양도 팍 줄이고, 운동병행. 그 결과 8월 말에 시작한 다이어트는 어느정도 조금씩 효과가 보이고 있습니다. 내년 8월 마지막날까지 계획한 목표대로 뺄 수 있도록 꾸준히 할 계획입니다. 부디 성공해서 웃을 수 있기를..!

돌이켜보니 참 소스 다양한 2012년이였네요. 근데 블로그는 왜 하락세지 ㅋ 쩝. 열심히 하긴 하는뎅.

언제나 그렇듯이 2012년 거창한 계획같은건 없습니다. 맘 내키는대로, 긍정적으로 열심히 살겠어요. 그러면서 얻는 행운은 덤이구요. 아, 그래도 이번엔 좀 해야겠네요. 먼저, 다이어트 목표 완수할것! 그리고 내년에 제가 지금 공부하는 과정의 마지막 학기가 시작됩니다. 부디 제발 무사히 학업 마치고 졸업할 수 있기를...!!
마지막으로.. 어쩌다보니 2011년에는 드래곤볼 만화를 단 한 편도 못 그린 최악의 해가 되어버렸습니다. 올해 가기 전에 그래도 하나 그려야지 그려야지.. 했는데 결국 못 그리고 이렇게 게으름피다가 마지막날까지 와버렸네요.. 다시금 불타오를 수 있기를 제 자신에게 부탁합니다.

여러분, 2011년에도 모두모두 수고 많으셨습니다. 그리고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2012년 새해에도 잘 부탁드리오며 재미나게 교류하며 살아요. 모든 분들께 복이 깃들기를..! 새해 복 많이많이 받으세요!

P.S 1) 2012년의 시작은 2011년 크리스마스 여행기로 문을 열겠습니다. 2박3일간의 짧았던 여행기. 기대해주세요! 사진은 여행중 한 컷. 대관절 어딜 여행하고 왔는지 도무지 알 수 없는 사진으로 보안유지. ㅋ

p.s 2) 2012년 초반에 아마 작은 서프라이즈를 발표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개봉박두.. 두둥.



내 이글루결산

덧글

  • 라쥬망 2011/12/31 11:31 #

    헉! 내가 일등이여, 내가! ㅋㅋㅋㅋㅋㅋㅋ
  • 고선생 2012/01/01 08:21 #

    고맙다^^
  • 아밍 2011/12/31 22:06 #

    올해 활동하신게 한 눈에 들어오네요. 고선생님 해피 뉴 이어!
  • 고선생 2012/01/01 08:21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2/01/06 03:05 # 삭제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고선생 2012/01/06 03:13 #

    아냐아냐 지금 카톡 점검시간이라 나도 못 보내 ㅎㅎ 이상있는게 아님^^ 잘 자고 또 연락하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