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렉트로보이즈 - Ma boy 2 by 고선생



씨스타의 마보이와 형제곡 격인 일렉트로보이즈의 마보이2. 이 곡을 처음 접했을때 뭔가 뚜렷이 설명할 수 없는 근과거의 복고스러운 아련함이 떠올랐다. 이런 음악 진짜 참 오랜만에 선보이는 것 같다. 2000년대 초중반 즈음 꽤나 대중적으로 흥했던 그런 음악 형태. 힙합의 리듬에 랩도 분명 있지만 정통힙합과는 또 다른, 멜로디가 강화되었고 장르를 딱히 규정지을 수 없는 그런 스타일. 피플크루가 그랬고 허니패밀리가 그랬고 엠씨몽이 그러했다. 그런 느낌의 노래가 오랜만인 것 같다.
그나저나 현시대 와서 '힙합'이란 장르는 더 이상 '피쳐링' 없이는 성립이 안 되는것 같다. 정통힙합은 멸종되다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