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가을의 일상 포스팅 by 고선생

간만에 하는 일상 포스팅. 두서없이 내뱉어볼게요. 2주 전, 잠시 하노버에 가서 2박 3일간을 머물다 왔습니다. 여태껏 밝힌적은 없지만 하노버엔 제 동생이 공부중이거든요. 동생이 키우는 귀염둥이 고양이가 동생의 학회 일정으로 외국에 나가야 해서 그 기간동안 돌봐줄 사람이 필요해서 제가 간거죠. 이름은 프라다. 다분히 동생의 취향이 깃든 무모한 이름 ㅋ 첫 하루 이틀은 어색해서 그런지낯설어하더니 며칠간 친해지니 귀염도 떨고 그러네요. 사실 이 녀석은 동생과의 만남이 꼭 이야기책 같은데 어느날 현관에서 우연히 만났는데 동생이 문을 여니 쏜살같이 방 안으로 들어왔다고. 그렇게 운명적인 만남(?)은 시작되었고 이젠 우리 가족의 막내동생이 되었습니다.ㅎㅎ
하노버에 간 김에 먹고 온 개념찬 비주얼의 베트남 쌀국수 Pho. 하노버의 인기 아시아 비스트로 '미스 사이공'에서 사먹었죠. 한국의 베트남 쌀국수와는 그 실함이 전혀 다릅니다. 가격도 한화기준 10000원이 안 하는 가격인데 충실한 고기양과 듬뿍 올려진 고수 그리고 쥐똥고추의 매콤함. 단 한가지, 한국에선 국물의 기름을 깔끔하게 다 걷어내는데 여기선 국물에 기름이 그대~로 한바가지. 때문에 느끼했어요. 기름 좀 봐요. 얘네들은 국물 기름 안 걷어내나봐요.
하노버에 있는동안 산책했던 티어가르텐. 이름처럼 동물이 자유롭게 살고 있는 거대한 녹지공원입니다. 사슴이 많이 산다고. 하지만 이 날엔 사슴을 거의 못 봤어요. 흔히 보인다는데. 초가을로 접어든 따사로운 햇살과 슬슬 옷을 갈아입고 있는 녹색 잎사귀들이 아 이제 가을이 시작되는구나 싶더라구요.
도르트문트 중앙역에 KFC가 생기는 바람에 접근성이 너무 좋아져서 유혹은 세배 더 커졌습니다. 결국.. 사먹어버림...ㅠㅠ 미국에서 이런저런 패스트푸드, 후라이드치킨 맘껏 먹던 그 시절(?)이 너무나 사무치게 그리워서.. 그 튀긴닭 때문에!! 지긋지긋한 닭튀김때문에!!!!
학기 시작을 앞둔 어느 날, 마음이 허해서 아무 목적없이 나갔던 번화가 산책중에 뭐에 이끌렸는지 생전 안 사먹던 빵집에서의 식사. 이탈리안 파니니와 커피 한잔. 미국 여행이 끝나고 학기를 앞두고 있고 가을로 접어든 이 시기에 뭔가 모를 내적인 공허함이 있었나봐요. 뭔가 속에 채우고 싶었나봐요. 그게 먹을거였다니.
그리고 겨울학기가 시작된 10월의 시작. 5학기째의 시작입니다. 바로 전 주엔 전학기의 시험을 치렀죠. 이번 학기도 무사히. 하아 그건 그렇고 가을이네요. 독일은 가을 되고 나니 이상고온으로 낮에 막 27도까지 오르고 그러는데.. 곧 쌀쌀해지겠죠. 날도 확 짧아질거고. 그럼 외로움도 커질거고. 속은 공허해질거고. 또 막 먹을거고. 다이어트 따위 소용없어지는거고.. ...이러면 안됩니다!

핑백

  • 고선생의 놀이방 : 2011년 9월 2011-10-04 01:10:11 #

    ... 이 달의 읽을거리 초가을의 일상 포스팅 미션 임파서블! 지오다노 딥디쉬 피자를 올킬하라! 이 달의 음식 5년째 홀로 보내는 추석을 위로해준 갈비찜 미국 본토 가서도 못 먹고 온 버팔로윙 201 ... more

덧글

  • 세츠 2011/10/02 20:49 #

    고양이 사진 두번째! 완전 인형같네요
    어쩜 고양이가 눈빛이 저리 순한가요;ㅅ; 오오오..
  • 고선생 2011/10/03 02:22 #

    흐흐 이 아이가 오후햇살에 어둑어둑해서 눈동자가 커졌어요 ㅎㅎ 더 어두워지면 완전 착한 눈이 된다냥!
    우연한 기회에 울가족의 막내둥이가 되었네요. 얼마전 부모님 독일에 놀러오셨을때도 한창 이쁨받았지요 'ㅅ'
  • 2011/10/02 22:19 # 삭제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고선생 2011/10/03 02:24 #

    이유라고 하면 사실 단순합니다. 저희 가족이 80년대 당시 독일에서 5년 반을 살았어서 독일의 정서를 잘 알고 저 역시 어린시절을 보낸 곳이라 익숙하구요, 언어도 낯설지 않아서 다른 언어처럼 새로 시작하지 않아도 되었거든요.
    유럽 전반적으로는 모르겠지만 독일에는 커피전문점이 많지 않습니다. 그냥 빵집에서 커피도 함께 파는 식인데요,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당연히 있습니다. 아메리카노라는 이름 말고 그냥 아이스커피로 팔지만요.
  • 2011/10/02 22:3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고선생 2011/10/03 02:25 #

    그러게요. 가을이네요. 가을이 식욕의 계절이라는게 시원해서 입맛이 도는것도 있지만 마음 한켠의 비고 허한 무언가의 공간을 꾸역꾸역 채우고 싶어서 먹는걸로 풀기 때문에도 그렇지 않을까요?ㅎ
  • 늄늄시아 2011/10/03 01:33 #

    쌀국수... 기름에 향신료의 향이 우러나기에, 그래서 기름을 다 걷어낸다고 하더군요...(베트남인 친구가 해준 이야기..)
    한국에서는 기름 둥둥 뜬걸 싫어하기에 그래서 걷어내는거라고...(확실히 기름 없으면 풍미가 덜하긴해요)
  • 고선생 2011/10/03 02:26 #

    기름에 향신료의 향이 우러나기에 기름을 '안' 걷어낸다라고 말씀하실거였던거죠? :) 확실히 기름에 향이 잘 배이니 일리가 있네요. 그치만 너무 기름이 많아서 향도 향인데 너무 느끼..
  • 27호 아가씨 2011/10/03 07:45 #

    그럼에도 불구하고 얼굴이 헬쓱해져 보이는 건 나만의 착각?(미국 여행기 incl.foods다 봤는데 말이죠..........)^^*
  • 고선생 2011/10/03 08:05 #

    살짝이라도 핼쓱해져야 보람이 있죠 ㅎㅎ
  • 밤비마마 2011/10/03 08:18 #

    우와, 프라다 너무 이쁘네요. 동생께서 잘 먹여서 키우시는거 같아요. 묘질도 좋고...ㅎㅎㅎ
    고선생님, 살만 빼면 미남되겠다는 소리 많이 들으시겠어요. 이목구비가 뚜렷하셔서 살빼면 한국사람 같이 안 보일거 같아요.
  • 고선생 2011/10/03 20:18 #

    처음 만났을땐 목에 줄이 매여있었다는걸로 봐선 누군가가 기르던 고양이였나봐요.
    살 빼면 미남.. 수년간 들어온 이야기인데 이젠 슬슬 현실화하기 위해 노력중입니다 ㅎ
  • 키르난 2011/10/03 08:48 #

    어.... 들어오기 전 썸네일만 보고는 어린 캥거루인줄 알았습니다.(...) 들어와보니 정말 눈이 휘둥그레질 정도의 미모묘(..)가 있군요. 아.. 저런 고양이가 휙 하니 방으로 들어왔다니, 동생분은 정말 축복받으신겁니다.T-T
  • 고선생 2011/10/03 20:19 #

    어린 캥거루 ㅋㅋㅋㅋ 아 ㅋㅋㅋ 얘가 좀 덩치거묘인지라 그렇게 착각할수도..ㅋㅋ
    그쵸, 정말 이야기같은 이야기(?) 아닌가요. 그렇게 운명적으로 우리가족이 되었어요.
  • 풍금소리 2011/10/03 10:10 #

    하노버...넘 좋아하는 동네 중 하난도 동생이 계시는군요!
    프라다,기품있어 보이는 고양이입니다.
  • 고선생 2011/10/03 20:22 #

    네 동생이가 있습니다 ㅎ 사실 근데 전 하노버는 딱히 정감은 안 가더라구요. 뭔가가 어중간함..
  • 라쥬망 2011/10/03 10:49 #

    공원이 너무 좋네요, 유럽의 공원은 정말...
  • 고선생 2011/10/03 20:25 #

    유럽의 공원은 자체의 '문화'라고 생각해요. 어느 나라를 가도 공원이 존재하지 않는 유럽은 없죠. 특히나 숲을 사랑하는 독일에선 더더욱.. :)
  • Fabric 2011/10/03 14:29 #

    고선생님 수염 예쁘게 잘 기르시네요 ㅎㅎㅎ 고양이 사진 밑에 이런 말을 다는게 어쩐지 좀 komisch하지만...?! 동생분도 독일에 계시는 군요 무슨 공부 하시나요? 한국은 물씬 가을입니다 찬바람 부니 마음은 허하여라~
  • 고선생 2011/10/03 20:27 #

    아 ㅎ 저 수염을 일부러 기른게 아니라 전체적으로 면도를 안 한 상태라 길러보이는가봐요. 전 수염이 범위가 넓게 나서...
    네 동생도 있어요. 의상디자인 전공중입니다. 가을하늘 공활한데 허한 마음 식욕으로 승화되네요..
  • 흑곰 2011/10/03 16:49 #

    우어 귀여운 포즈로 '어서 날 찍어줘요!' ㅇ_ㅇ);;;
  • 고선생 2011/10/03 20:27 #

    가끔 이런 애교를 떨 때면 참 사랑스러운게 반려동물..ㅎ
  • 풍금소리 2011/10/03 23:30 #

    좀 특이한 동네죠.오스트리아 스럽단 느낌도 들었어요.하노버 왕조 때문인가...랏하우스 이쁘고 대학 멋있고 정원이랑 열대우림(?)비슷한것도요...주황색 선 따라서 다닌 기억나요
  • 데빈 2011/10/04 00:11 #

    어제 퇴근하고 집에 도착해서 계단을 올라와 현관 문에 열쇠를 꽂으려는 순간 뭔가 후다닥 다다다다 하며 튀어 나오더라구요.
    뭔가 했는데, 현관 앞에 웅크리고 있던 고양이 한마리가 쏜살같이 다시 건물 밖으로 튀어 나가는 거였어요. ㅋ
    저도 비슷한 인연이 생길뻔 하다 말았네요. ㅎㅎ
  • 고선생 2011/10/04 00:24 #

    반대네요. 프라다는 문 여니까 후다닥 들어왔대요 ㅎ 그녀석은 반대로 탈출한거로군요.
  • 블루블루마린스 2011/10/05 11:10 #

    가을이네요.
  • 하노버맘 2012/05/10 02:21 # 삭제

    임신해서 쌀국수 넘 먹구 싶었는데. 좋은 정보 감사해요. 주말에 먹으러 가야겠어요.
    근데 살짝 사진속 기름....걱정되네요...ㅋㅋㅋㅋ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