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식 삼겹살 콩피도 김치랑 밥이랑 by 고선생

다시 한번 해본 프랑스식 조리 콩피를 한 삼겹살입니다. 지난번엔 오리다리와 삼겹살을 함께 했지만 이번엔 삼겹살 뿐. 그 때 먹어보니 극대화된 기름진 맛과 깊은 부드러움이 굳이 양식이라고 빵이나 샐러드랑 곁들일 필요 없이 백반상에도 잘 어울리겠더라구요. 돈까스가 서양이 원조라지만 밥이랑 먹는것도 맛나잖아요. 하물며 삼겹살인걸요.
질 좋은 통삼겹살. 한가지 옥의 티는 독일에선 부위 나눔을 깔끔히 하지 않아서 뼈가 붙어있는게 대부분이라는거죠. 어차피 나중에 쑥 빠질거니까 그냥 씁니다. 이번엔 따로 밑간은 생략했어요.
후추, 로즈마리, 마늘을 향신료로 쓰구요
고기가 잠길 정도로 기름을 듬뿍 부어줍니다. 이 용기는 그대로 오븐에 들어가야 하니 열에 견디는 재질의 그릇이여야 합니다.
이번에 역시 오븐 100도에 6시간 은은하게 굽기. 전형적인 저온으로 오래 굽기입니다. 전 따로 전기세의 압박이 없는 집에서 살고 있어서 가능한 배짱! 일단 꺼내서 찬 공기에 자연스럽게 식혀줍니다.
냉장고에 들어가도 냉장고가 부담스러워하지 않을 정도로 식으면 냉장고에 넣어 차게 식혀요. 기름 콩피는 전통적인 조리법으로 이렇게 처리가 끝난 고기는 수개월간 상하지 않고 먹을 수 있다고 하네요. 어쨋든 이렇게 하루가 갔습니다.
다음날, 냉장고에서 삼겹살을 꺼낸 후 팬에 잘 구워내면 완성입니다. 이번엔 초심플하게 밥과 김치만 곁들여서 백반상으로 준비했습니다. 
마늘과 로즈마리향이 진동하는 잘 익은 삼겹살..
엄마가 와서 직접 담가준 제 김치와는 비교할 수 없는 엄마김치! 요만큼만 올린건 사진찍을려고 이렇게만 올린거고 본격적으로 먹을 땐 훨씬 더 많이 먹었죠. 사진은 비주얼이니까요. 김치 짱!
쿠쿠밥솥으로 지은 흑미현미밥.. 설명이 필요없어요. 참 밥그릇도 새로 생겼다구요!
겉을 팬에 구워서 보기엔 그냥 평범한 삼겹살구이같지만 칼을 대서 잘라보는 순간 6시간의 정성이 느껴지는 초 부드러운 감촉!!
김치를 하나 얹어서..
밥 위에 안착..! 아 이 순간만큼은 닐 암스트롱의 달착륙에 비견되는 밥 위 착륙..! 마늘향 가득한 수육만큼 부드러운 삼겹살과 김치와 쌀밥. 이제야 깨달았습니다. 이 요리는 밥과 김치와 함께일 때 한국인의 입맛에 더더욱 짱짱짱이라고. 1박 2일의 긴 조리과정은 맛으로 보답받았죠.

덧글

  • Warfare Archaeology 2011/08/01 06:36 #

    와우~삼겹살을 이렇게도 먹는군요...흐음. 신기신기!! ^^
  • 고선생 2011/08/01 21:10 #

    꼭두아침부터 준비하면 같은 날 먹을 수 있고 오후부터 준비하면 먹는건 다음날로..ㅋ
  • 炎帝 2011/08/01 07:21 #

    예전에 중국요리에서 기름에 데쳐서 지용성 불순물을 빼면서도 고기의 고유의 맛을 유지하는 요리법을 적은 포스팅을 봤는데
    http://gorsia.egloos.com/2820941

    이 요리 보니 오래 보존도 되겠지만 기름을 통해 불순물도 빠져서 색다른 맛을 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근데 예전에 듣기론 동물 비계를 이용해서도 고기를 익히고 장기 저장하는 방법이 있었다던데 저 요리도 그것의 일종인가요?
  • 고선생 2011/08/01 21:12 #

    전문적으로 요리를 배워본적이 없어 이론에는 약한 저지만, 그런 원리라면 아마 비슷하지 않을까 봅니다 :)
    이게 말씀하신 그 비계익힘 후 장기저장일거에요. 예로부터 기름은 동물의 비계로부터 얻는것이 당연했으니까요. 요새처럼 식물에서 얻는 압착유는 옛날엔 생산 자체가 불가능했죠.
  • kiekie 2011/08/01 10:40 #

    이렇게 먹는 방법이 있네요. 부들부들 맛있어 보입니다+_+
  • 고선생 2011/08/01 21:12 #

    기름진 맛의 극대화죠! 고급스런 느끼함입니다.
  • naregal 2011/08/01 10:58 #

    맛있어 보여요!!!

    ...맛있겠죠ㅠㅠ
  • 고선생 2011/08/01 21:13 #

    은은한 향 가득한 부드러운 기름짐.. 스읍..
  • smilejd 2011/08/01 11:29 #

    예전부터 궁금했던 건데요. 요리를 배우신적있으신가요? 어머님께라도
  • 고선생 2011/08/01 21:14 #

    요리를 배운적은 없고 그냥 되는대로 했던게 제 시작입니다 ㅎ 이렇게 해볼까 저렇게 해볼까. 어깨넘어로 엄마가 요리하는걸 습득하긴 했었죠. 제가 어느정도 요리를 하게 된 후로는 어머니에게 레시피 도움은 받기도 했구요 ㅎㅎ
  • 꿀우유 2011/08/01 11:50 #

    난 걍 뜨끈하게 먹고싶지만 전혀 색다르게 먹고프면 냉삼겹 괜찮겠는데? ㅎㅎ 고주부님 요리실력의 근원지에 대한 질문댓글 달렸다 ㅋㅋ 밝혀주시죠-
  • 고선생 2011/08/01 21:16 #

    냉삼겹도 좋지만 기름안에 있는 상태인지라 삼겹살에서 나온 나쁜 기름도 굳어서 치덕치덕 발라져있고.. 좀 비호감일걸? ㅋㅋㅋ
    내 요리실력의 근원이라.. 근원을 따지자면 100% '식욕'!! 음허허
  • 키르난 2011/08/01 12:34 #

    포크.. 아니 젓가락만 대도 고기가 살살 부서질 것 같은 느낌입니다. 기름을 써서 구워 좀 느끼해보이는데, 김치가 있다면 그정도야 문제 없겠네요.+ㅠ+
  • 고선생 2011/08/01 21:19 #

    맞습니다. 그 느낌 그대로입니다 ㅎ 지난번 콩피를 먹을 땐 독일식 양배추절임샐러드와 함께 했는데 김치만한게 없는것 같아요 역시.
  • Anna 2011/08/01 15:18 #

    앗... 삼겹살을 이렇게 요리 할 수도 있군요!
    보관은 어떻게 하는 건가요? 그냥 저 기름에 담궈두나요?
  • 고선생 2011/08/01 21:19 #

    네 기름에 담궈서 냉장보관하면 된다 해요. 기름속 보관이라 몇달이고 장기보관이 가능하다는..
  • 늄늄시아 2011/08/01 18:41 #

    오오 저온으로 익히니 육즙이 지대로군요 'ㅁ'
  • 고선생 2011/08/01 21:20 #

    삼겹살의 기름도 빠져나오고요 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