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n Eyed Soul - 정말 사랑했을까, my Everything by 고선생



브라운아이드소울이란 그룹이 결성된 초창기 참 즐겨들었던 곡. 내가 브라운아이드소울을 찾았던건 단연 브라운아이즈를 좋아했던 연장선이였다. 리더 정엽보다도 나얼이라는 보컬의 유명세를 쫓았던. 막상 들었던 브라운아이드소울의 하모니는 누구 하나 튀거나 못하지 않고 잘 어우러진다는 인상이였다. 브라운아이즈의 새끼들(?) 여러 '브라운' 시리즈 그룹들이 생겨났는데 그중 브라운아이드걸스는 당시부터도 조금 얘넨 뭐지 하는 황당함이였지만 이미 알앤비 노선에서 벗어난지 오래고.. 브라운아이즈의 팬심으로 접한 브라운아이드소울도 요새 와서는 초반기 정말 정통파 흑인 알앤비 음악을 만들고 불렀던 때에 비해선 음악 스타일과도 조금 달라진 듯 해서 더이상 관심 크게 두고 있진 않지만 이 곡, 그리고 my everything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곡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