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한 재료의 조합. 돼지고기 쌈장무침 덮밥 by 고선생

전에도 몇번 해먹었던 돼지고기 쌈장무침을 덮밥의 형태로 재구성해보았습니다. 그냥 얹은거죠.
마늘이 많아야 제맛입니다. 생마늘은 각자의 취향대로 쓰면 좋지만 전 좀 많이. 대강 이정도로만 다져둡니다.
고명으로 올릴 파채는 먼저 채썬 후 찬물에 담가둡니다. 식감도 살고 매움도 빠지고 컬도 생겨 예뻐지죠.
쌈장은 그냥 시판되는 쌈장을 씁니다.
잘생긴 삼겹살. 사실 돼지목살이 훨씬 퍼펙트지만 삼겹살이 세일해서 삼겹살로 결정입니다.
그래도 구워지면서 삼겹살의 비주얼에 어느새 하악하악..
구워진 삼겹살은 먹기좋은 크기로 썹니다.
용기에 따로 삼겹살과 아까 다진 마늘, 그리고 쌈장과 참기름을 넣습니다.
그리고 고루 다 섞이도록 무쳐주면 완성. 정말 간단하지요. 이게 기본이고 여기다 취향에 맞게 다른 야채를 더 넣는다든가 견과류를 넣는다든가는 추가선택입니다. 베이스양념은 쌈장과 참기름. 쌈장이 뻑뻑하지만 참기름덕분에 아주 잘 비벼집니다. 너무 많이 넣어서 짜지는 않게 주의.
재료준비가 다 되었으니 밥에 얹기만 하면 되네요.
일단 고기무침을 얹고
미리 준비했던 파채를 위에 장식해주면 돼지고기 쌈장무침 덮밥 완성!
깍두기와 함께 합니다.
고기만 사면 대부분의 집에 늘 상비되어있는 재료들인지라 만들기도 참 간단하고도 맛궁합들이 잘 맞아요. 고기는 위에 쓴대로 삼겹살보다는 목살이 좋겠지만 어느것이든 좋습니다. 구이용 돼지고기라면요. 전 구이용으론 돼지고기 부위중에선 목살을 최고로 치거든요.
잘 익어가면서 없던 맛이 생기고 있는 기특한 깍두기.
고기와 마늘과 파와 쌈장과 참기름이라는 조합은 우리에게 아주 익숙한 맛 조합이죠. 상추가 있다면 상추를 썰어서 함께 비벼도 맛있겠단 생각이네요. 아니면 덮밥째로 쌈을 싸서 먹어도 맛이겠구요. 간단하고 평범한 식재료의 조합으로 입맛에 꼭 맞는 그런 덮밥이 되었어요.

덧글

  • TokaNG 2011/04/29 06:18 #

    오~ 맛있겠네요.
    저는 삼겹살을 참 맛있게 못 굽습니다.;ㅅ;
    너무 덜 익혀 먹거나, 아니면 아차 하는 사이에 스낵처럼 바싹 구워버리거나..ㅇ<-<
    헌데 얼마전에 티비를 보니 돼지고기를 덜 익히면 기생충이 살아 들어가 뇌를 파먹는다길레 ㄷㄷㄷ...
    바짝 굽는 경우가 더 많아졌습니다.ㅜㅡ
  • 동굴아저씨 2011/04/29 16:14 #

    일단...요즘은 기생충 걱정은 없을거라는 기사를 어디선가 본듯 하지만...
    아무래도 잘 익혀먹는게 좋긴 하겠죠.
  • 고선생 2011/04/30 06:46 #

    동굴아저씨 말씀대로 기생충 얘기는 옛말이라 그러고 스펀지에선가 거기서도 낭설이라고 본 것 같은데
    얼마전에 또 보셨다 하니, 결국은 질 좋은 돼지고기냐 아니냐가 문제인것 같네요,
  • 루아 2011/04/29 07:51 #

    으아...비주얼이 정말! 깍두기 무지 부럽습니다 ;ㅁ; 채썬 파를 물에 넣는다라, 처음 봤어요 - 첫번째 사진에서 '파를 참 독특하게 써셨네' 하고 생각했는데, 비법이 있었군요!
  • 고선생 2011/04/30 06:48 #

    네, '찬'물에 넣으셔야 합니당! 썰 수 있으면 파채는 가늘고 길수록 좋지요. 아줌마빠마 되요 ㅋㅋ 그렇게 컬이 지면 위에 고명으로 올리기도 참 이쁘게 되죠. 파닭도.ㅎㅎ
  • 키르난 2011/04/29 11:02 #

    저기에 뜨거운 녹차를 부어주면 오차즈케.-ㅠ- 오늘은 날이 추워 그런지 뜨끈한 국물로 먹는것도 괜찮아 보입니다.
  • 고선생 2011/04/30 06:48 #

    오차즈케.. 저와는 너무나 안 맞았던 음식으로 기억하는..
  • 꿀우유 2011/04/29 11:12 #

    이것두 간단하구 좋다 ㅎㅎ 난 파채 담가놓은거 보고 냉국인가 했네 ㅋㅋ 이제 냉국의 계절이야-
  • 고선생 2011/04/30 06:49 #

    냉국.. 집에서 먹으면 별로고 밖에서 이따금 먹는게 좋더라 ㅋ 간단하지? 가끔 고기 사다가 간단히 하기 좋다구~
  • TATSULAN 2011/04/29 11:24 #

    점심전에 이런걸 보다니 ;ㅁ;ㅁ;ㅁ;ㅁ;ㅁ;ㅁ;
  • 고선생 2011/04/30 06:49 #

    점심식사 하고 보시면 '저녁전에' 보신게 되는거구요? ㅎㅎ
  • 플랜비 2011/04/29 12:55 #

    대구 동인동 찜갈비 느낌이네요 ㅋㅋ
    동인동 찜갈비 맛있는데..
  • 고선생 2011/04/30 06:52 #

    색감이 비슷하다는 말씀이신것 같지만 맛은 전혀 다를겁니다 ㅎ
  • 고우켄 2011/04/29 21:34 #

    오오~ 좋은데요. 초보인 저도 시도해볼만 합니다.
    그리고 목살 예찬론에 저도 동참하고 싶어요! 구이용으론 역시 목살이 최강.
  • 고선생 2011/04/30 06:53 #

    그렇죠! 돼지구이용으로 목살 최고! 그 옆에 붙은 항정살도 좋구요. 삼겹살도 맛나긴 하지만
    그 두 부위는 삼겹살보다 많이 먹어도 덜 질려요.
  • 홈요리튜나 2011/04/29 23:59 #

    고선생님의 18번 자리를 다투는 깍두기를 간만에 보니 반갑군요
    장발라야삼겹구이. 언제나 조화를 잘 이룰 것 같은 고선생님의 요리는 상상만으로도 즐거워지는 맛입니다. 먹어보지도 않고 어찌 아냐구요? 맛은 혀로만 느끼지 않습니다!ㅜㅜㅜㅋㅋ
  • 고선생 2011/04/30 06:54 #

    '밥' 먹을땐 함께 꺼내놓고 먹는 깍두기인데 요새 '밥' 포스팅이 좀 뜸했죠? ㅎ
    장발라야에 튜나님의 오랜만의 센스작렬! 그나저나 '잠발라야'요리는 한번을 먹어본적도 없네요. 그냥 그럴것 같애~ 해서 안 먹어본거지만.. 먹어보지도 않고 어찌 아냐구요? 그냥 우기기입니다 ㅋㅋ
  • googler 2011/04/30 00:14 #

    이야 깍두기 쥑이는데요? 여기선 좋은 무우가 발견되지 않는군요. 어쩌다 눈에 띄는 무우라면 거의 시들시들해진 아주 가느다란 무우뿐... 게다가 무우가 딴 채소에 비해 비싼 편이네요. 독일 무우 가격은 어떠나요?
  • 고선생 2011/04/30 06:56 #

    깍두기만 보고 어찌 무의 선도까지 아셔요! ㅎ 여긴 무 품질이 그닥 나쁘다 생각은 안 들었지만 그중에서도 잘생긴 놈으로 골라오죠. 어쨋든 한국무를 따를 무는 여긴 없으니 '콜라비'를 이용해보시는것도 좋을겁니다. 그걸로도 깍두기 담가도 맛있어요.
    여기 무 값도 다른 야채에 비해선 비싸긴 하지만 그래도 중량이 다르니까요. 한국같이 무가 필수인 나라에서 무가 비싸면 클나죠.
  • 유우롱 2011/04/30 03:33 #

    쌈장은 마법의 소스예요 응허//ㅁ//
  • 고선생 2011/04/30 07:06 #

    된장과 고추장이 섞였는데 우수할 수밖에요! ㅋ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