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 부럽지 않은 양념반 후라이드반 by 고선생

먹고 싶으면 만든다. 저의 식욕해소의 모토입니다. 치킨이 먹고 싶었습니다. 고로 만들었습니다. 이번엔 전통의 양대산맥, 배달치킨의 법칙, 양념반 후라이드반입니다. '무 많이' 없다는 태클은 반사합니다.
양념치킨을 만들기 위해서도 그 시작은 후라이드치킨이죠. 튀긴 후에 버무리는거니까. 저의 치킨 만드는 방식은 이 포스팅으로 대체하겠습니다. 이대로 만들었으니까요. 그 포스팅에 나온대로 이번에도 생닭 사다가 일일이 부위별로 해체하느라 좀 귀찮았지요. 한국처럼 정육점에서 '닭도리탕 할게요~' 말하면 그 자리에서 조각내서 포장해주면 편할텐데.
이번엔 정성이 좀 덜 들어갔는지 튀긴 모양새가 그렇게 이쁘진 않지만.. 어쨋든 반 튀겼으니 반은 일단 용기에 담아둡니다.
그 다음은 양념치킨. 역시 양념 레시피는 이 포스팅으로 대체하지요.
뜨거운 양념소스에 치킨을 넣고 골고루 굴리며 뭍혀주면 완성되는거이 양념치킨!
저조차 이 장면 보면서 탄성지를뻔 했음.
보기좋게 용기를 반씩 분할해서 담긴 양념반 후라이드반.
후라이드, 양념 개별적으로는 만들었었지만 이렇게 한마리를 반씩 만들어서 한번에 먹기는 처음이네요. 치킨집 스타일대로 반씩 나눠담기 비주얼이여야 제대로!
전작들보단 후라이드치킨 튀김옷 입힐때 좀 급히 하느라고 아주 이쁘게 빠지진 않았지만 모양이야 아무려면 어떻습니까. 후라이드 잘 됐는데. ㅋ
아 양념치킨.. 무려 제가 한국에 가서 시중에 파는 양념치킨을 사먹어보고, 아니 이거 내가 만들어먹는 양념맛이 더 맛있잖아!! 라고 결론내버린 이 양념맛.. 최고입니다. 후라이드는 모르겠지만 양념치킨만큼은 치킨파티라도 열어서 많은 분들 불러다가 맛보이고 인정받고 싶은 이 내 마음.. ㅋㅋ 하 그나저나 저도 나이가 들었는지 예전같으면 한마리는 우습게 먹어치웠는데 이젠 한번에 한마리 다 못 먹겠더라구요. 닭이 커서 그런가~

핑백

  • 고선생의 놀이방 : 2011년 4월 2011-05-01 08:58:24 #

    ... 이 달의 음식 평범해도 완벽. 파계란 볶음밥 시금치 고르곤졸라 스파게티 의외로 이제야 처음 만드는 동파육. 맛있구나! 리얼 체다치즈버거. 간만의 수제버거 남 부럽지 않은 양념 반 후라이드 반 이 달의 사진 2011 Korea 13 <신사동, 가로수길> 이 달의 여행기 2011 Korea 15 <제주도> 독일 오버하 ... more

덧글

  • 시하 2011/04/27 01:30 #

    헐;;;;;;;;;;;;;;;;;;;;;;;;;;;;;;;;;;;;;;;;;
    완전히 염장 패배 인정. ㅇ>-<
    이건 리플을 달지 않을수가ㅜㅠㅠㅠ
  • 고선생 2011/04/27 22:07 #

    간만에 맛보는 승리의 도취감인가. 핫핫핫!!
    리플은 달으라고 있는거니 자주 와서 달아도 돼!
  • 우기 2011/04/27 01:49 #

    무많이가 없어서 무효라고 우기고 싶지만 흑흑ㅠㅠ

    올해안에 치킨무도 만드시는 겁니다!
  • 고선생 2011/04/27 22:08 #

    치킨무 말고 여기서 파는 독일식 양배추샐러드도 치킨이랑 만만치 않게 잘 어울려서 그걸 애용해요..
  • 우기 2011/04/28 03:38 #

    독일식 양배추샐러드가 혹시 제가 92년도에 처음 독일에 가서 먹어본 핫도그소세지위에 얹어진 그 절인 양배추인가요?
    약간 새콤해서 제 마음대로 독일김치라고 이름붙여버린.
  • 고선생 2011/04/28 03:47 #

    80년대부터도 먹었던 저니까 그게 맞겠죠? ㅎ
    하지만 말씀하시는건 아마도 절여서 익힌 양배추이고 전 생 양배추 식감이 살아있는 샐러드구요. 전자는 사우어크라우트, 후자는 크라우트살라트. 약간은 달라요.
  • 우기 2011/04/28 03:56 #

    아 그렇군요^^
  • 김어흥 2011/04/27 05:19 #

    배..배달 되나요!?
  • 고선생 2011/04/27 22:09 #

    됩니다만 배달비를 고객님이 지불하셔야 하고 시간이 대략 스무시간 걸릴것이며 식은 치킨에 대한 보상은 없습니다~
  • Yoon 2011/04/27 07:26 #

    닭이 너무 크죠.. 이런건 나눠먹어야 합니다만...
  • 고선생 2011/04/27 22:09 #

    나눠먹을 이 없어 남겼다가 식은 치킨 또 먹긔..
  • 꿀우유 2011/04/27 11:05 #

    나도 이런 치킨을 먹고 싶었는데 ㅠ ㅠ 진정 능력자셔!!
  • 고선생 2011/04/27 22:10 #

    한국 갈 일이 자주 있으면 갈 때마다 먹고 오면 좋은데..ㅎ
    양념은 내가 만든게 더 맛있다고 자신하지만 후라이드는 아직도 뭔가 부족해..
  • 2011/04/27 11:0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고선생 2011/04/27 22:11 #

    감사합니다^^ 존재하지 않는 척박한 환경이다보니... ㅋㅋ
  • 산지니 2011/04/27 11:14 #

    이..이분 정말 사랑받으시겠어 결혼하시면 근데 저랑 모토가 같군요 없으면 만들어먹어라<=..
  • 고선생 2011/04/27 22:11 #

    결혼 하고 볼 일이네요 ㅋ 없으면 만들어먹을 수 밖에 없는것이, 정말 없으니까요..
  • 2011/04/27 11:22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고선생 2011/04/27 22:12 #

    으윽 이 친구 오랜만에 오는거봐..ㅠㅠ 그곳은 오지 말래도 가고싶은 곳이지만.. 눈물이..ㅠㅠ
    갈 수만 있다면 치킨파티를 열어줄게^^
  • 키르난 2011/04/27 11:29 #

    염장... 으흐흐흐흐흐흐흐흑.............;ㅂ;
  • 고선생 2011/04/27 22:12 #

    소금절임!!
  • 벚꽃쥬스 2011/04/27 11:35 #

    후어.. 맛있겠다.
  • 고선생 2011/04/27 22:13 #

    맛있고 양많고~
  • Ryunan 2011/04/27 12:05 #

    치킨무까지 수제로 만들면 완벽한 메뉴의 탄생이로군요!
  • 고선생 2011/04/27 22:13 #

    치킨무까지 준비했으면 분명 머스타드소스가 없다, 콜라가 없다~ 이렇게 번져나갈겁니다 ㅋ
  • 몽상가 2011/04/27 14:01 #

    아 하나 질문이 있는데요, 저렇게 튀김옷이 KFC 느낌이 나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전 그냥 재웠다 밀가루 뭍혔는데 튀김옷이 너무 얇게 되더라구요.
    아! 밀가루를 반죽..은 아니고 밀가루를 물에 묽혀서 뭍히는건가요!?
  • 고선생 2011/04/27 22:14 #

    세번째 사진 밑에 '이 포스팅'이라고 크게 써논거 클릭하시면 만드는 과정 포스팅으로 이동합니다. 참고하세요~
  • luxferre 2011/04/27 16:39 #

    이 얼마나 아름다운 블로그인가^^
  • 고선생 2011/04/27 22:15 #

    왓 어 원더풀 블로그~
  • haley 2011/04/27 17:26 #

    헉 이건 정말 남부럽지 않겠어요........
    저 양념에 빠진 치킨을 좀 보세요.. 아름다워라 +_+!
  • 고선생 2011/04/27 22:15 #

    남부럽지 않을수밖에 없는게, 여기서 제 주변에 이걸 만드는 사람은 저 말고 없을거란 확신도 들어서요 ㅋ
  • 홍쎄 2011/04/27 18:51 #

    예전에 고선생님 양념통닭 레시피로 양념통닭해서 너무 감동했었어요. 한국에 와서 치킨 먹으니 정말 제가 만들었던 거보다 맛없는 곳들이 많더라구요.. 염장이십니다.ㅠㅠ
  • 고선생 2011/04/27 22:16 #

    아 정말 양념레시피는 정말 완벽합니다. 자부할 수 있어요. 물론 저도 요리연구가님의 레시피를 쓴거긴 하지만.. 완벽해요!
  • 홈요리튜나 2011/04/27 19:40 #

    어제의 저였다면 전부 먹을 수 있을 양이네요 물론 아파서 굴렀겠지만 이것은 그런고통쯤은 감수할 수 있으 정도의 비쥬얼입니다 지금도 딱히 속이 좋진 않은데 굶었더니 끝내주게 먹고 싶어요 고선생님 저는먹고 싶으면 사먹습니다 그러니까 얼마면 되니 요 ㅠㅠㅠㅠㅠㅋㅋㅋ
  • 고선생 2011/04/27 22:18 #

    많이 배고프셨나봐요 ㅎㅎ 하지만 닭을 튀기면 튀김옷의 부피감도 상당해서 같은 닭이라도 단순히 삶거나 구웠을때보다 훨씬 중량이 커져서 더 양이 많아지는 감도 있어요. 얼마냐 하면.. 튜나님과 하루 같이 놀 수 있다면 ㅋㅋㅋ
  • 홈요리튜나 2011/04/27 22:31 #

    그런 말씀하시면 담에 하눅 오실 땐 저랑 일등으로 놀아주셔야해요. 진짜진짜!ㅋㅋ 그땐 제가 맘대로 아무때나 나길 수 있을테니까요!
  • 고선생 2011/04/27 22:33 #

    ㅎㅎ 언제가 될지는 몰라도 기대 많이 하고 있겠습니다^^ 치킨과 디저트의 코스?
  • 2011/04/27 20:02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고선생 2011/04/27 22:19 #

    넵 감사합니다. 보내주신다면 블로그 우상단에 표시된 제 이메일 주소가 있으니 보내주시면 감사히 받겠습니다!
  • 바람바람 2011/04/27 20:02 #

    아... 배고파아요오오오.. [저녁금식 중인 1인]
  • 고선생 2011/04/27 22:19 #

    저녁금식.. 아아 잔인해...ㅠ
  • 오필리아 2011/04/27 20:35 #

    침나옵니다 ㅠㅠ
  • 고선생 2011/04/27 22:19 #

    맛나겠죠?
  • Vessle 2011/04/27 20:37 #

    저 오늘부터 살을 좀 빼려고 8시 이후론 아무것도 안먹겠다고 다짐 했습니다만....
  • 고선생 2011/04/27 22:20 #

    그럼 8시 이전에 치킨 한번 드시죠~ ㅎㅎ
  • MessageOnly 2011/04/27 20:51 #

    훌륭한 자태로군요
  • 고선생 2011/04/27 22:20 #

    괜찮죠?
  • BlackGear 2011/04/27 21:27 #

    절대적인 퀄리티 ;ㅅ;
  • 고선생 2011/04/27 22:20 #

    맛도 꽤나 자신만만합니다요 ㅎㅎ
  • breeze 2011/04/27 22:36 #

    무릎 털썩!
  • 고선생 2011/04/27 22:37 #

    핫.. 무릎보호대!!
  • 하이아칸 2011/04/27 23:15 #

    치.. 치킨파티 강력히 찬성합니다!!!!
  • 고선생 2011/04/27 23:25 #

    사실 지난번 한국방문대 살짝 추진하려다가 결국 흐지부지된적이 있죠.
  • 핀치히터 2011/04/27 23:56 #

    아 제가 왜 이시간 되서야 이 포스팅을 클릭했을까요 ㅠㅠ 그래도 오늘 일찍 자야되니까 치킨집 번호는 안 누르려구요 ㅠㅠㅠㅠ
  • 고선생 2011/04/28 00:20 #

    안녕히 주무시고 다음날 치킨드세요 ㅎㅎ
  • 길라엔 2011/04/28 01:27 #

    와 비쥬얼 진짜 최고! 순식간에 배고파져버렸어요. 역시 대단하셔요!
  • 고선생 2011/04/28 03:26 #

    한국에선 흔해빠진 이것이..ㅠㅠ
  • Alice 2011/04/28 01:53 #

    저도 외국인데 당장 이번 주말에 이 레서피대로 해먹을거에요!! 아 두근거려~ 얼마만의 치킨인지요!!
  • 고선생 2011/04/28 03:25 #

    외국이면 더 유용할겁니다. 한국은 워낙 풍족해서 딱히 안 만들어도 전화만 걸면 되니까요 ㅎ
  • 에쏘 2011/04/29 19:38 #

    이웃나라 유학생입니다.
    덕분에 저도 얼마전에 해먹었습니다. 행복한 맛이더라구요. 어찌나 감사하던지요 ㅎ
  • 고선생 2011/04/29 20:25 #

    맛있는 음식은 함께 나눠요 ㅎ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