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사키짬뽕과 리치몬드, 미스터도넛 with루루님 by 고선생

다시 찾은 홍대입니다! 이번엔 게임기획자 루루님과 함께! 역시 홍대 하면 여러 먹거리가 다채롭게 있지만 가장 압도적인건 일식인것 같아요. 그래서 또 일식입니다. 원래는 일본라멘을 먹을 계획이였는데 마땅한데를 찾기가 어려워서 우연찮게 들어간 애매한 존재감의 일식집. 이곳에서 나가사키짬뽕을 시켰습니다. 여기서 가장 밀고 있다는 대표메뉴라고 하더라구요.
어디서는 짬뽕의 원조라고도 불리는 나가사키 짬뽕. 전 처음 먹어봅니다. 주문도 처음 해봤고.. 나가사키짬뽕이란 음식을 옛날부터 들어보긴 했는데 정확히 어떻게 생긴 음식인지조차도 모르고 있었죠. 막상 시켜본 나가사키짬뽕은 어느정도 라멘 느낌도 나는 그런 면요리였습니다. 국물에 말아먹으라고 밥까지. :-)
이 역시도 돼지뼈를 우린 스프가 베이스라 그런지, 익히 알고 있는 짬뽕보다는 라멘같다라는 느낌이였어요. 대신 해물이 섞여 국물맛이 더 개운하달까. 라멘과는 또다른 매력의 맛있는 음식이였지요. 제가 맛본 바로는 같은 '짬뽕'이라면 일반적인 중식집에서 나오는 짬뽕보다는 이게 제 입맛에 훨씬 잘 맞는다는 인상입니다. 수북히 얹어진 파고명도 좋고.. 튼실한 해물건더기와 진한 스프, 쫄깃한 면발. 어디 하나 흠잡을데 없는 맛이였습니다. 그렇게 나가사키짬뽕과의 첫만남은 성공적이였습니다. 국물이 맘에 들어서 밥까지 말아 싹싹 비웠지요.
식사를 끝냈으니 후식타임~ 어느 지인분께서 알려주신 리치몬드가 홍대거리에 눈에 확 띄게 크게 있습니다. 그 분의 말씀에 의하면 리치몬드의 슈크림이 그렇게 맛난다고! 그걸 기억하고 있다가 이번에야말로 맛보기 위해 슈크림을 몇개 사가지고 향한건 또다른 맛집, 미스터 도넛이였습니다.
미스터도넛. 미스도. 전 솔직히 미스도를 한국 떠나기 전엔 거의 볼 수가 없었고 당시엔 미스도는 커녕 대세는 크리스피크림(이후 크크도넛)이였죠. 던킨도넛과 길거리 찹쌀도나쓰가 전부인것만 같았던 도넛의 불모지 한국에 크크도넛의 존재는 저에게는 정말이지 신기원이였습니다. 그 갓 튀긴 바삭함과 부드러움이라니. 저의 도넛 지지는 크크도넛만을 외치고 있었고 미스도 따위는 또 뭐 하나 애매한 브랜드 들어왔나보다~ 하고 무시하고 있었습니다. 미스터피자도 아니고. 이름이 미스터도넛이 뭐야? 짝퉁인가?
슬슬 여기저기서 미스도 예찬이 들려오기 시작합니다. '폰데링'앓이가 들려오기 시작합니다. 아니 대체 그게 뭐길래. 찾아봅니다. 뭐야 이 모양은? 이건 염주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건가? 사장님이 독실한 신앙인? 도넛 하면 그 정석의 모양새인 링 모양(그러니까 크크도넛의 글레이즈드가 정석의 형태!)이 당연한건데 이건 울룩불룩.. 딱 봐도 제 눈엔 비호감이였죠. 이번에 찾아간 미스도는 하도 여기저기서 미스도 미스도 그래서 꼭 한번 맛이나 봐야겠다고 후식 겸 해서 찾아간거였습니다. 뭐 도넛 파는덴데 맛이 기본이야 하겠지~ 그리고 여기저기서 많이 들었던 소문의 '폰데링'을 시킵니다. 그거랑 이것저것..
이건 폰데커피쇼콜라. 폰데링 시리즈인데 커피와 초코맛이 포함.
엔젤크림. 던킨도넛의 클래식인 속에 쨈 들어간 도넛의 미스도 버전인데 속엔 생크림.
그리고 대표메뉴 폰데링! 루루님꺼랑 제꺼 하나씩.
아까 산 리치몬드 슈크림입니다. 네개를 사왔지요.
그렇게 리치몬드 슈크림과 도넛과 커피. 나가사키짬뽕에 이은 거한 후식이였습니다 ㅋ
커피는 역시 아메리카노죠. 전 확고합니다.
일단 리치몬드 슈크림부터... 헉...! 이건 내가 알던 슈크림이 아니야..? 아니 제가 알던 슈크림이란 홈런볼보다 조금 큰 사이즈에 가볍기 그지없는 보잘것없는 중량감일 뿐이였는데.. 이건 처음 들 때부터 묵직한것이, 이 속엔 액체가 무지 많구나!!라는게 느껴지는 무게와 부드러운 출렁댐..! 빵의 고급스런 매끄러움! 그리고 한입 먹었을땐 그 속안의 슈크림의 양과 퀄리티에 두번 놀랐지요. 아 왜 리치몬드 슈크림이 유명한가, 왜 지인분이 강추해주셨나 이해가 확 되버리는 대목. 이 자리를 빌어서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미스도.. 그간 무시해서 미안해.. 원래 무지한 사람이 용감하다잖아...ㅠㅠㅠㅠ 너 왜 이렇게 맛있는거냐...ㅠㅠㅠ
미스도.. 아니, 미스터도넛!! 폰데링!! 맛있어맛있어.. 그 형용할 수 없는 쫄깃한 식감! 분명 밀반죽일텐데 빵도넛과 찹쌀도넛을 절묘하게 섞은듯한 그 어디서도 먹어보지 못한 독보적인 식감은 충분히 미스도의 아이덴티티였습니다! 그렇다고 크크도넛보다 좋아! 라고는 할 수 없지만 적어도 그건 그것대로 이건 이것대로 존중해줄만한 서로 비교할 수 없는 개성의 매력이 있다는걸 뼈저리게 깨달았습니다. 여기 있는동안 간혹 한두개씩 먹고 가야죠~!
그리고 이어진 미스터도넛 매장 실내에서의 사진놀이.
루루님이 아이폰 뽀샤시모드로 찍어주신 저.
그리고 찍어드린 루루님. 알고보니 우린 동갑내기!!
정말 반가웠고 즐거웠습니다^^

덧글

  • 살다 2011/03/03 01:22 #

    리치몬드 정말 좋죠. 전 가면 슈크림만 사들고 나와요 ㅎㅎㅎ
  • 고선생 2011/03/03 12:13 #

    처음 방문해봤는데 그런류 빵들이 수준있어보이더라구요~
  • 한다나 2011/03/03 01:28 #

    리치몬드 홍대 지나치면서 자주 봤었는데 슈크림이 맛있군요. 엔젤크림과 폰데링은 저의 영원한 베스트......그러고보니 미스도 포인트 쌓여서 이거 선물로 바꿔야 하는데 가기 전에 언능 @ㅂ@ 일본 뜨면 우리의 폰데링구가 정말 그리울 것 같아여 흑
  • 고선생 2011/03/03 12:15 #

    이게 매장이 알고보니 거의 없더라구요. 홍대쪽이 많은 사람들이 제일 많이 아는 지점! ㅎㅎ 아 전 폰데링에 빠졌네요. 한국 와서도 미스도 많으니까 너무 섭섭해하지 말아여! 독일에 없다는게 문제지.(...)
  • 한다나 2011/03/03 16:48 #

    독일엔 베를리너쨔응이 있어서 개아나여!
    지못미 나의 살.....ㅠㅠ
  • 고선생 2011/03/03 19:46 #

    하지만 난 이미 크크도넛과 폰데링의 노예....
  • googler 2011/03/03 01:29 #

    아, 리치몬드.... 처음 가봤을 때가 그러니까 이십년도 넘었네요. 그땐 그쪽 동네 땅이 비만 오면 지럭지럭하고 흙탕물이 다 뒹굴곤 했는데. 슈크림 맛은 예전맛인지 궁금키도 하고 그러네요. 리치몬드 슈크림 참 맛있엇는데. 다른 과자들도.... :)
  • 고선생 2011/03/03 02:13 #

    20년 전이라면.. 전 한창 고려당, 크라운베이커리, 신라명과.. 요런것들이 한국 빵집의 전부인줄 알고 있던 시대..ㅎㅎ 그때부터 있었군요. 하긴 많이 들어왔던거같아요 옛날부터. 근데 점포수가 많은 체인도 아닌데..
  • Hyth 2011/03/03 01:57 #

    미스도는 다 괜찮지만 수도권 편중이란게 유일한 문제(...)
  • 고선생 2011/03/03 15:17 #

    그렇네요.. 홈페이지 가서 매장현황 보니까..;
  • 눈물방울 2011/03/03 08:59 #

    고선생님은 여자이웃분만 만나시나바요 ㅎㅎㅎㅎ
  • 고선생 2011/03/03 15:17 #

    제 이웃분들이 다 여자분들이신지라..;
  • 2011/03/03 09:02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고선생 2011/03/03 15:18 #

    ㅎ 종로에서도 갔었지^^
  • 매드캣 2011/03/03 09:57 #

    나가사키 짬뽕은 신촌 현대백화점 옆에 있는 이치멘쪽이 훨씬 원조에 가까운 맛이 나지요.
    짬뽕 자체가 중국>일본>한국으로 넘어온 음식이라 상당히 익숙한 음식이긴 합니다. 나가사키 짬뽕에 고추기름을 더 넣은게 한국식 짬뽕의 기원이거든요.
  • 고선생 2011/03/03 15:19 #

    근데 한국짬뽕은 육수의 베이스가 나가사키짬뽕과는 좀 다른것 같아요. 해물과 야채육수 뿐인듯. 나가사키짬뽕은 라멘과 같은 무게감이 맘에 들었어요 :)
  • RoyalGuard 2011/03/03 10:56 #

    신촌 현대백화점 옆에 있는 이치멘
    일본의 원조와 유사한 맛이라는 화교의 평가가...
  • 고선생 2011/03/03 15:19 #

    갈 기회 있으면 가봐야겠습니다~
  • 곧은머리결 2011/03/03 13:20 #

    이글루 회원님들과의 즐거운 미팅이 계속되고 계시군요~!
    언제쯤 돌아가시나요?
  • 고선생 2011/03/03 15:19 #

    17일날 비행기 탑니다.. 머리결님과도 미팅? ㅎ
  • 2011/03/03 14:35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고선생 2011/03/03 15:20 #

    3년만의 귀국, 3년만의 휴식인걸요.. 좀 더 즐길랍니다^^;
  • 욧커 2011/03/03 16:32 #

    딴지 걸어서 죄송합니다만...

    색이 이상해서 일까요.. 나가사키짬뽕이 전혀 나가사키 짬뽕같이 보이질 않네요

    그리고 나가사키 짬뽕은 뭐니뭐니 해도 불맛..!!
  • 고선생 2011/03/03 19:45 #

    ㅎ 아마 조명탓이 클겁니다. 그 색감 그대로 그냥 썼어요.
  • 욧커 2011/03/03 23:12 #

    나중에 혹여나 후쿠오카 라는 동네에 가시게 된다면
    니시쿠 후쿠시게에 있는 가게 하나 추천해드립니다.
    몸에 담배빵 있고 인상 험악하게 생긴 형님들이 운영하는 가게인데
    맛하는 일품입니다.

    그곳 나가사키 짬뽕을 먹어보면 다른데가서는 잘 못먹겠더라고요
  • 홈요리튜나 2011/03/03 20:38 #

    맛있는 가게를 잘 알고 계신 이웃분들 덕에 성공적인 외식을하고 계시군요
    고선생님과 영접하려면 미인에 맛있는 집을 잘 알고 있어야 하는 것인가요 우오 까다로운 조건이예요ㅋㅋㅋㅠㅠㅠㅠ
    ↑조명 때문에 그런 것 같은데..전 나가사키는 먹어본 적이 없어서 얼큰한 중국집 짬뽕이 최곤 줄 알지요 언제 나가사키도 먹어봐야 하는데!
  • 고선생 2011/03/03 21:41 #

    덕분에 잘 먹고 잘 만나고 즐겁게 보내고 있지요 ㅎㅎ
    맛있는 집을 알고 있으면 좋지만 미인이라는 조건은 어쩌다보니 제가 만나는 분들이 죄다 미인이신것 뿐..ㅎㅎ;; 튜나님은 아닌것처럼 그러십니다? ㅋ
    저도 이번에 처음 먹어본 나가사키 짬뽕인데 깊은맛보단 칼칼함이 강화된 중국집 짬뽕보다 매운 자극도 없고 깊이감이 더 있어서 맛나더라구요~
  • 2011/03/04 09:35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고선생 2011/03/04 20:13 #

    오옹? 비어드 파파는? 왠지 이름으로선 호프집의 기운이 물씬 느껴지는데..ㅋㅋㅋ
    찾아보니까 그것도 맛나보이네요! 암튼 리치몬드 슈크림은 제게 슈크림의 신발견이였습니다! 덕분에 잘 먹었어요^-^
  • 은당양 2012/02/09 01:46 # 삭제

    여기 일식집 어딘가요?!나가사키너무좋아하는데 먹으러 가려구요 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