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에 미친 파스타, 바질에 미친 파스타 by 고선생

두 차례 해 먹은 음식을 함께 묶어 올려봅니다. 테마가 비슷해서요. 채식주의 음식이기도 하면서 특정재료에 특히 올인해서 그 맛이 강하게 느껴지는 그러한 파스타 두가지를 '아주 간단하게' 만들었습니다.


1. 마늘 토마토소스 스파게티

마늘을 다량으로 쓴 마늘에 미친 파스타의 준비는 마늘 까기부터죠. 늘 귀찮은 마늘까기지만 맛있으니 참습니다.
가지런히 슬라이스합니다.
그 중의 일부는 올리브유를 두르고 팬에 볶아줍니다.
약간 갈색빛깔이 돌 정도까지 볶아주면 향이 기름에 배이게 되지요. 이 때 스파게티면을 넣고 함께 볶습니다. 여기까지면 알리오올리오죠.
그다음에 토마토소스를 부어주고 함께 골고루 볶아요. 소스는 딱 고루 볶아질 정도 양만. 면 사이사이에 낄 정도만. 흥건하지 않게요.
그리고 그 위에 나머지 생마늘을 수북히 올려줬답니다.
이건 철저히 제 스타일의 음식이라 하겠습니다. 유독 마늘을 좋아하는 제 입맛대로죠. 부담스러워하는 분들께 권하고 싶진 않습니다. 대부분 분들은 이 마늘 올리기 전의 과정까지만 끝낸 상태면 족할테니까요. 생마늘러버인 저에게는 너무나 강렬한 매력과 맛!
이토록 간단하면서도 맛있는 파스타라니. 단숨에 들이키고 끝냈습니다.


2. 바질 토마토소스 콘길리에

콘길리에라는 생소한 이름의 파스타입니다. 이 모양은 익히 보긴 했지만요. 꼭 손잡이 떼어낸 국자같은 모양이죠.
이번 파스타는 마늘 스파게티와 달리 소스맛으로 먹습니다. 생김새도 그러한게, 움푹 파여서 소스를 떠먹듯 먹는 매력이지요.
생바질을 수북히 깔고 대강 채썰어줍니다.
그리고 그대로 끓고 있는 파스타에 투하! 
그리고 고루 섞이도록 저어주면 완성됩니다.
담아낸 후 위에 치즈가루를 솔솔 뿌리고 바질 잎사귀로 데코하면 완성!
콘길리에에 고인 소스의 매력과 음식 전반적으로 깊게 배인 바질의 향! 이탈리아에서 가장 인기있는 허브인 바질을 맛의 중심으로 활용해보았습니다. 두 파스타 모두 간단하고도 맛있게 먹었네요. 또한 간만에 채식이였습니다.

덧글

  • 미니 2011/01/14 19:14 #

    콘길리에는 삶다가 겹쳐버리면 먹기 불편해지죠..
  • 고선생 2011/01/15 10:55 #

    맞아요. 삶을 때 신경써야 한다는..
  • 홈요리튜나 2011/01/14 19:40 #

    와우 마늘냄새 강렬..이날 하루 고선생님은 기피대상 1호였겠는걸요 이런 날은 집에서 자중하셔야ㅋㅋㅋ
    전 오히려 조개나 소라가 떠오르지 말입니다 그래서 매운 해물찜이 생각나네요 물론 어제 푸짐한 해물찜을 먹어서 그런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저 오목한 안에 미트볼 반죽 넣어서 삶아도 재밌을 것 같아요
  • 고선생 2011/01/15 10:56 #

    후후 하지만 혼자 있었으니 누구에게도 피해주지 않고 홀로 잘 즐겼습니다 ㅎ 이런날은 양치에 신경써야죠.
    표면의 빗살무늬때문에 그리 보이죠. 해물찜이라 ㅎㅎ 푸짐한 해물찜을 드시다니.. 아아 해물찜보다 전 단품 해물 쓴 찜이 더 좋아요. 아구찜!!! ㅠㅠ 아아 먹고 싶어라..
  • powdersnow 2011/01/14 20:07 #

    오징어볶음같아요
  • 고선생 2011/01/15 10:56 #

    ㅋㅋ 표현이 재밌네요.
  • 곧은머리결 2011/01/15 00:20 #

    미쳤구나 미쳤어..
    파스타가 미쳤구나.. 'ㅅ'.. 썰렁 ㅠㅠ
  • 고선생 2011/01/15 10:56 #

    그걸 먹는 저도 함께 미쳐가요~
  • 핑크밍키 2011/01/15 01:11 #

    우와 넘 맛잇겠어용 ㅎㅎ 배고프당 ㅎㅎ
  • 고선생 2011/01/15 10:57 #

    감사합니당 ㅎㅎ
  • tyndall 2011/01/15 04:33 #

    콘길리에라는 면은 소스맛을 듬뿍 느낄수 있을거 같아요-
  • 고선생 2011/01/15 10:57 #

    네 소스를 퍼먹게 되죠 면으로 ㅎㅎ
  • 오블리스 2011/01/15 05:26 #

    콘길라에... 손잡이 떼어낸 국자가 아니라...

    번데기같다는 생각을 한 건 나 뿐?
  • 고선생 2011/01/15 10:57 #

    일단은 혼자시네요 ㅎㅎ
  • Reverend von AME 2011/01/15 06:10 #

    아..저 쉘파스타는 치즈 듬뿍 들어간 소스로 조리하면 정말 맛있겠어요. 혹은 토마토소스로 조리해서 모짜렐라 덮고 구워내도...치즈, 우유, 달걀을 사랑하면서도 못 먹는 자의 고통이란 ㅠㅠ 피자같은 건 어떻게 soy-mozzarella 로 대체하면 비슷하게 나오는데 (강판에 갈아내야 하는 수고가 들지만;) 파스타 베이크같은 건 좀 어려울 듯... 쭉쭉 잘 늘어나는 비건치즈 좀 누가 저같은 사람들을 위해 개발해줬으면 좋겠네요. 마늘파스타도 생마늘만 빼면 맛있을 듯 해요. 고선생 님 포스팅 덕에 오늘은 마늘 파스타입니다. ㅎㅎ
  • 고선생 2011/01/15 10:59 #

    크림소스도 좋고.. 어떤 소스든 그 소스를 진득하게 느낄 수 있는 면 모양이죠. 비건치즈가 문제가 아니라 치즈 자체에 거부반응 때문에 못 드시는거 아니였나요? 성분이 관건일듯.. 전 마늘대마왕이라 불러도 좋을만큼 마늘을 너무 좋아해서 저렇게 먹었는데도 맛있네요 ㅋ
  • Reverend von AME 2011/01/15 12:08 #

    치즈는 유제품이니 당연히 못 먹죠. ㅎㅎ 유제품 먹어도 소화는 아주 잘 시키는데 문제는 피부에 알러지가 올라오고 건조해져서 밤새 긁게 되더라고요. 그러다 피도 나고 -_-; 진짜 안 겪어본 사람은 모를 고통... vegan cheese 는 soy protein 으로 만든 치즈이고 dairy free 랍니다. (비건은 유제품도 안 먹는 veggie 그룹 입니다.) 모짜렐라, 체다 등 종류도 꽤 다양해요. 단지 모짜렐라가 super melting 이라고 써 있어도 진짜 치즈처럼 녹진 않는다는 게 문제죠. 강판으로 갈아 뿌리면 잘 녹긴 합니다만... 텍스쳐가 원래 치즈랑은 많이 달라서 갈기가 좀 쉽지 않거든요. 개선한 제품 좀 나오면 좋으련만, 그래도 한국에 없으니 채식하면서도 밥 굶는; 일은 없어 다행일까요 ㅋ

    저도 마늘 좋아하긴 하는데 생마늘은 매워서 못 먹겠더라고요. 구운 마늘은 좋아해요. 전에 힌국에서 Seven Springs 자주 다닐 때 반 갈라서 구운 마늘 통째로 10개 넘게 연속으로 먹다가 배탈 났던 -_-;; 주위에선 다들 "마늘을 그렇게 먹는 드라큘라가 어딨냐" 라고 ㅋㅋㅋ
  • 이네스 2011/01/15 10:13 #

    음. 조리한마늘은 얼마든지 먹는데 생마늘은 아직도 잘 못먹는군요. 애고고.
  • 고선생 2011/01/15 11:00 #

    생마늘을 잘 못 드시는 분이 많아서 고깃집에서도 마늘 구우려는거 전 생마늘 제 몫은 따로 챙기죠.
  • a greedy girl 2011/01/15 23:03 #

    드시고 나셔서 양치질 필수 호호.

    전 생마늘 생고추 못먹어서 그런가 흐덜덜하군요
    그러나 밑에 바질 파스타는 너무 맛나보여요,
  • 고선생 2011/01/16 00:42 #

    그래서 위쪽은 매니악한거, 아래쪽은 무난한거입니다 ㅎㅎ
    전 매드포갈릭이란 식당을 가도 마늘이 심심해요.
  • 오리지날U 2011/01/16 03:44 #

    콘길리에요? ; 이름도 생소하고, 모양도 독특하네요 ^^; 꼭 무슨 번데기 같기도 하고..
    먹는 재미가 있을 것 같아요.
  • 고선생 2011/01/16 03:58 #

    먹기는 그냥 편하지만은 않습니다. 애매하게 크고 그래서..ㅎㅎ 역시 전 '스파게티'가 젤 좋더라구요.
  • 오리지날U 2011/01/16 06:52 #

    아, 전 파스타 종류 같은 건 잘 몰라요 ^^; 저것도 여기서 처음 봤어요ㅎㅎ
    고선생님 댁에서 신기한 거 많이 보고, 요리법이라든가.. 기타 등등 배우기도 많이 배웁니다.
  • emkei 2011/01/16 07:31 #

    아까 이거 보고 해먹었는데 마늘 너무 많이 넣어서 그런지 속이 쓰리네요 ㅋㅋㅋ
    매력있는듯해요. ㅎㅎㅎ
  • 고선생 2011/01/16 08:26 #

    분명 경고했습니다. 익숙치 않은 분들껜 권하지 않는다고! ㅎ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