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라먹는 간햄과 치즈의 조화 by 고선생

너무 밥 위주 식사에 질렸던 어느 날, 빵에 꽂혀서 이틀간 빵 먹은 이야기입니다.
두 번의 식사 모두 간햄과 치즈를 쓴, 비슷한 형식이라서 한 포스팅으로 묶어보았습니다.
먼저 첫날의 빵 식사. 빵집에서 각기 다른 종류의 브뢰쳰 세개를 사왔습니다. 
다 너무너무 맛있지만 맨 앞에 있는게 개인적으론 제일 맛있었죠.
포스팅으로도 자주 올렸던 레버부어스트. 간햄. 한국에서는 육가공품을 일컫는 말은 햄이나 소세지로,
미국에서 건너온 구분법을 그대로 쓰지만 독일에선 '부어스트(Wurst)'란 단어로 모든걸 통일하며, 익숙한
모양의 덩어리 햄이나 덩어리 소세지가 아닌, 이렇게 발라먹는 형태의 부어스트도 있습니다. 젤리에 굳힌
형태도 있고 피를 굳힌 형태도 있고.. '부어스트'의 세계는 엄청나게 다양합니다. 햄과 소세지란 이분법으로
절대 다 소화할 수 없지요. 이 레버부어스트는 간을 갈아서 만든건데 설명했다시피 발라먹는 부어스트입니다.
다양한 동물의 간을 쓰지만 가장 일반적이고 인기있는건 역시 돼지 간. 그 다음으로 거위나 칠면조 간도 쓰이죠.
어째 레버부어스트는 올릴때마다 설명을 쓰는것 같네요... 분명히 새로 보시는 분은 질문하실까봐 --;;
크림치즈 바르듯이 부드럽게 빵에 펴발라줍니다. 느낌도 딱 크림치즈의 질감이에요.
이상태로 그냥 먹습니다! 전 수많은 부어스트 종류중에 레버부어스트를 5손가락 안에 들일정도로
너무 좋아하는데, 맛있는 빵에 바르는것만으로 너무너무 맛있어요.
요건 Blanc de Blanc이란 이름의 프랑스 치즈. 찾아보니까 이 이름은 샴페인의 이름인데 
어째 치즈에 붙여졌는지는 모를 일입니다. 하지만 비주얼만으로 이미 침 꿀꺽.
얇게 슬라이스해두었지만 겉을 보니 까망베르치즈같이 겉면은 흰곰팡이가 둘러싸고 있는것 같습니다.
전형적인 프랑스 치즈답네요. 까망베르처럼 심하게 물렁하진 않지만 부드럽고 고소하고 맛있습니다.
역시 살짝 버터바른 빵에 얹어서 그대로 먹습니다. 가장 재료의 맛을 잘 살리고 먹는 법이랄까요?







그리고 다음날.





 
또 브뢰쳰 두개를 사왔습니다. 전날 먹다 남은 레버부어스트와 치즈 때문이지요. 
오랜만에 빵을 입에 대니 너무 맛있는겁니다. 연속으로 빵을 먹게 되었습니다.
반을 가를때마다 만족감을 주는 브뢰쳰의 단면. 이거이 독일빵!!!
한쪽 면엔 버터를 살짝, 또 한 면엔 레버부어스트를 발라주고
어라 지원군 등장. 레버부어스트가 간햄이라면 이건 블루트부어스트. 피햄입니다. 돼지 피 속에 
살코기와 지방등을 넣어 굳혀 만든 부어스트로, 쫄깃함과 깊은맛이 일품! 역시 너무 좋아하지요.
간햄과 피햄의 조화. 번역해보니 어감은 좀 그렇지만 맛보시면 고선생만 좋아할건 아니란 생각 드실겁니다.
그 위에 치즈. 
그리고 샐러드. 지금까지의 과정을 보면 전 날과 달리 이녀석이 샌드위치를 만드는구나~ 하고 눈치채셔야 됩니다.
이것봐요! 샌드위치 만들었지요? 아차... 이 포스팅 맨 처음에 공개했으니 다 알고 계셨겠네.
여러 각도에서 찍은 샌드위치 모습 감상하셨나요? 저도 그렇게 마구 찍어대고서야 비로서
손에 들고 먹을 수 있었습니다. 야채가 함께 든 샌드위치라 더 맛있고 든든했던 두번째 식사.
피햄의 쫄깃함, 간햄의 꼬소함, 치즈의 부드러움, 샐러드의 아삭함. 뭐가 부럽겠니!!

덧글

  • IEATTA 2010/10/14 03:15 #

    이시간에 올리신다는건 분명 테러시렸다!
  • 고선생 2010/10/14 03:27 #

    이 시간에 왜 안 주무시고;
  • mafuyou 2010/10/14 05:32 #

    다른 것보다 빵이 제일 먹음직스러워 보여요
  • 고선생 2010/10/15 02:54 #

    아우 빵은 뭐... 말이 필요없습니다..
  • 한다나 2010/10/14 06:12 #

    브뢰첸 너무 좋아요 부어스트 너무 좋아요 치즈 너무 좋아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가면 진짜 맨날 우걱우걱 먹어서 뽀동뽀동 살이 오를 때까지 먹어버릴것이어요 우홍홍!!
  • 고선생 2010/10/15 02:55 #

    한다나님도 얼마 안 있어 당연하게 심심하면 사드시게 될 빵이랍니다 ㅎㅎㅎ
    뽀동뽀동 살 올라도 좋아요! 맛있게 맛있게 또 맛있게 드시는겁니다~~
  • Sveta 2010/10/14 08:12 #

    우왘 햄을 발라먹다니. 탐나요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ㅋㅋㅋㅋ
  • 고선생 2010/10/15 02:55 #

    발라먹는 햄은 다른 종류도 여럿입니다 ㅎ
  • 라하 2010/10/14 08:14 #

    간 좋아하는데 레버부어스트 너무 먹고 싶어요ㅠㅠㅠㅠ
  • 고선생 2010/10/15 02:56 #

    너무 좋아하는 간이죠. 그래서 참 좋아하는 부어스트
  • 신나게살다 2010/10/14 08:24 #

    햄 발라먹는거 최고! 너무 맛나겠다...요..
  • 고선생 2010/10/15 02:56 #

    간이라서 더 맛있어요.
  • 자비오즈 2010/10/14 08:59 #

    해...햄을 발라먹는다니 버틸수가 없다!
  • 고선생 2010/10/15 02:56 #

    버틸수가 없다! 이거 미시는 유행어? ㅋ
  • 괴물토끼 2010/10/14 09:03 #

    우왕. 피햄이랑 간햄[..어감이 꼭 뱀파이어가 좋아할 만한 음식같군요;;] 완전 맛있을것 같아요ㅠㅠㅠ 미국에서도 팔려나...;;
  • 고선생 2010/10/15 02:57 #

    뱀파이어가 간도 좋아하던가요? ㅎ 미국에서도 레버부어스트는 비슷하게 판다는걸 본적 있습니다.
  • Fabric 2010/10/14 09:05 #

    빵집에서 브뢰첸 종류 구경하고, 슈퍼에서 치즈랑 부어스트 종류 구경하다보면 두시간도 훌쩍 흘렀던 생각이 나네요 레버부어스트 독일에서 가져온것이 이제 거의 안남았는데 ㅜㅜ 왠지 마지막 남은 녀석들은 브뢰첸이랑 먹어줘야 할 거 같아서 아껴두고 있어요 그나마 독일빵에 가까운 한남동 ach so 가서 언제한번 사와야겠네요! Blutwurstttttt!
  • 고선생 2010/10/15 03:11 #

    워낙 다양해서 뭘 사야할지도 모르겠고, 구경하는 재미도 많죠 ㅎㅎ 많이 드셔보시고 익숙해지고 하면 내가 좋아하는 종류들이 생기게 되고..
    또 그렇게 몇개 먹어보다가 또 딴거 새로운 맛에 도전하고. 레버부어스트 어떻게 안 걸리고 잘 챙겨가셨네요! 하긴 육가공품 반입금지라 해도 그걸 일반적으로
    육가공품으로 생각못할테죠 ㅎㅎㅎ
  • marmalade 2010/10/14 09:14 #

    blanc de blanc이라니, 하얀치즈라서 그런것 아닐까요.
    왠지모르게 납득가는 이름이랄까..보는순간 끄덕끄덕 해버렸어요ㅎㅎ
  • 고선생 2010/10/15 03:11 #

    그런가요.. 전 불어를 몰라서..^^;
  • 城島勝 2010/10/14 09:25 #

    아주 맛있어 보이는구먼. 우리나라에서 파는 샌드위치 스프레드 따위와는 비교도 안 될 포스가...

    전에 추천해 준 한남동 악소는 참 맛이 괜찮았는데 영업시간이 참 찾아가기 어려운 시간대라 자주 못 가는 게 아쉽네그려.
  • 고선생 2010/10/15 03:12 #

    샌드위치 스프레드야 마요네즈가 기본이 되어 햄조각, 야채건더기같은거 그냥 섞은 '사라다'에 불과...
    악소 가봤는가? 여기저기서 제일 흡사하다고 하는걸보니 나도 한번 나중에 들러봐야겠군. 거기 사장님이 도르트문트 유학출신이라 하니 할말도 있을것 같고.
  • 키르난 2010/10/14 09:39 #

    평소에 빵을 많이 먹으니 이번 주말엔 좀 피해야겠다 했는데 안되겠습니다. 이번 주말에도 맛있는 빵을 찾으러 발품 팔아야겠습니다. 레버 부어스트는 없지만 잼이 잘 어울리는 빵을 찾아 세뇌라도.... '이건 햄이다 이건 햄이다 이건 햄이다...'
  • 고선생 2010/10/15 03:14 #

    어떤 잼을 사셔도 레버부어스랑 비교는 안될텐데....ㅠ 예전에 코스트코에서는 미국에서 수입한 레버부어스트가 있던 때가 있었어요.
    없어진걸 보면 대중화엔 실패했나봅니다.
  • 갱주니 2010/10/14 10:10 #

    와우....
  • 만순 2010/10/14 10:48 #

    발라먹는 햄의 염도는 어떨까 궁금하네요.
    간햄+피햄에서 약간 뜨악했지만 채소까지 얹어주니 먹음직먹음직^^
  • 고선생 2010/10/15 03:14 #

    못 드셔보셔서 뜨악 하시는거에요 ㅎㅎ
  • 후카에리 2010/10/14 11:15 #

    햄을 바른다니, 정말로 신기하군요...
  • 고선생 2010/10/15 03:14 #

    더 신기한것도 많아요 ㅎㅎ 이래서 독일이 육가공 천국
  • chobomage 2010/10/14 11:23 #

    아악 제길 고님의 블로그는 올때마다 침넘어가게 만드는군요 ㅡㅜ
  • 고선생 2010/10/15 03:15 #

    죄송..
  • 미친과학 2010/10/14 11:49 #

    음식테러를 당할줄 알았지만 오게 되어버리는 마성의 블로그네요 OTL
  • 고선생 2010/10/15 03:15 #

    후후후.. 그것이 유혹이죠 ㅎㅎ
  • 푸른바위 2010/10/14 12:07 #

    저런 부어스트류하고, 전에 올리셨던 진공포장 학세... 한국에서 어케 구할수 없을까요?
    학세나 햄먹으러 독일간다고 하면 남들이 때릴텐데...
  • 고선생 2010/10/15 03:16 #

    레버부어스트는 미국제를 수입해서 코스트코에서 취급했던적이 있었지만 이젠 없을거고..
    진공포장 학세는 아예 없을겁니다...--
  • 스펙터 2010/10/14 12:57 #

    저 레버부어스트는 여기서 보고 쌀나라 마켓에서 찾아다녔는데, 잘 안 보이더군요.
    먹어보고 싶은데.
  • 고선생 2010/10/15 03:16 #

    있긴 할거에요. 뉴트럴하게 있진 않겠지만...
  • 듀란달 2010/10/14 13:11 #

    아이고. 방금 점심 포식하고 왔는데도 입에 군침이 도네요.
  • 고선생 2010/10/15 03:17 #

    감사합니다
  • 유나네꼬 2010/10/14 14:58 #

    저도 어제 저녁은 저렇게 먹었지요! 거기에 와인까지 한병 까주니 극락입니다!
  • 고선생 2010/10/15 03:17 #

    전 빵을 먹을땐 우유나 주스가 좋더라구요 ㅎ
  • 맛있는쿠우 2010/10/14 15:05 #

    간햄에 피햄이라(....) 어감은 좀 그렇지만 맛은 꽤나 궁금하네요ㅎㅎ
    전형적인 토종입맛이긴하지만 '못 먹어본' 것들에 대한 호기심은 항상 있으니까요
  • 고선생 2010/10/15 03:18 #

    따지고 보면 순대도 반은 핏덩이인걸요 ㅎㅎ
    그런거 좋아하신다면 거부감 전혀 없을겁니다.
  • 칼군 2010/10/14 15:22 #

    간햄보고 생각한거, 음... 고기잼???

    순대에 끼워주는 간은 퍽퍽해서 좀 싫어하는데 저건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전 염통이 좋습니다)
  • 고선생 2010/10/15 03:18 #

    예전에 다른 분이 제 레버부어스트 포스팅에 고기잼을 언급하셔서 큰웃음을 선사하셨죠
  • 개발부장 2010/10/14 15:44 #

    오오 맛있어 보입니다. 오늘 저녁은 저걸로 해볼까.
  • 고선생 2010/10/15 03:19 #

    맛있게 드시길~
  • deepthroat 2010/10/14 16:09 #

    이거 주로 구미쪽에선 많이 먹는가 보네용..

    예전에 전투식량 관련 책 보는데 구미쪽은 전부 크래커 베이스에 미트 스프레드 같은걸 발라 먹는게 많더군용..
  • 고선생 2010/10/15 03:19 #

    그건 전투식량이란 특수한 식품용으로 특화된걸거고 독일에선 전통이죠.
  • ssong 2010/10/14 16:53 # 삭제

    앙.............배고파요....ㅠ ㅠ
  • 고선생 2010/10/15 03:19 #

    ㅠㅠ
  • 시리우스 2010/10/14 17:13 #

    아.....침이 꼴깍꼴깍 넘어갑니다......ㅠㅠㅠㅠ
  • 고선생 2010/10/15 03:19 #

    ㅠㅠㅠㅠ
  • phaesoo 2010/10/14 17:23 # 삭제

    100% 청포도로 만든 화이트 와인을 블랑드 블랑 이라 합니다. (껍질만 벗긴 포도를 쓰는)걍 화이트 나 샴펜보다 좀 더 비싸지요 ^^;

  • 고선생 2010/10/15 03:20 #

    그렇군요~
  • 이네스 2010/10/14 17:39 #

    역시 독일은 육가공품의 천국인거 같습니다. 부어스트가 정말 끌리는군요.
  • 고선생 2010/10/15 03:20 #

    지구 최고의 천국일겁니다
  • 페리도트 2010/10/14 18:17 #

    저런 상품 우리나라엔 없는건가요? 아 맛있겠다. 쩝
  • 고선생 2010/10/15 03:20 #

    네 아마도....
  • 은수저군 2010/10/14 18:40 #

    이게 바로 그 유명한 돼지잼. +_+
  • 고선생 2010/10/15 03:20 #

    간잼
  • 소이 2010/10/14 19:06 #

    제가요.. 왠만하면 고선생님 블로그를요. 저녁에 안보거든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게 먼가요 ㅠㅠ 퇴근길에 빵집가겠습니다.ㅠㅠ
  • 고선생 2010/10/15 03:23 #

    한국에도 요새는 빵 수준이 상당히 많이 높아졌다고 많이 들었는데..
    맛있는 빵 사서 맛있게 드세요^^
  • JOSH 2010/10/14 19:22 #

    어우... 난 왜 한국에 있는거야.. T_T
  • 고선생 2010/10/15 03:23 #

    ㅜㅜ
  • NoLife 2010/10/14 20:16 #

    방금 저녁 먹었는데도 군침이 줄줄 흐르는군요(...)
  • 고선생 2010/10/15 03:24 #

    감사합니다
  • 할짜쿵 2010/10/14 20:16 #

    부르주아다!!
  • 고선생 2010/10/15 03:24 #

    제 소원이에요
  • 일우 2010/10/14 22:05 #

    ....한국에서도 팔았으면 좋겠습니다ㅠㅠㅠㅠㅠ
  • 고선생 2010/10/15 03:24 #

    분명 코스트코에서 팔았었는데...
  • 홍도철 2010/10/14 23:15 #

    헙. 요즘 저런 빵을 찾고 있었어요..ㅠㅠ
    왠지 독일에 가면 식사 때마다 행복할 것 같네요.ㅋㅋㅋ
  • JOSH 2010/10/14 23:22 #

    빵 안 좋아하시는 우리 아버지께서
    독일 한 번 다녀오시고는 빵과 치즈맛을 알아버리셔서...
    (어허엉)
  • 고선생 2010/10/15 03:24 #

    한남동 악소를 가보세요~
  • 펠로우 2010/10/14 23:25 #

    아, 저런 빵과 햄,치즈 못먹어본지 오래되었군요, 고소해 보입니다.
    좋은 빵,햄 안보이는 여기선 서해안 꽃게가 2배가 잡힌다하여 꽃게탕을 몇번 끓여먹는 중입니다.. 보통 한마리에 3천~4천원하더군요^^;
  • 고선생 2010/10/15 03:25 #

    이야.. 물가는 안 내려도 식재료는 솔직하군요. 뭐든 풍년이여야 좋아요. 꽃게는 정말 독일오면서 한번도 못 먹어본 생물체입니다....
  • 찬영 2010/10/14 23:55 #

    파워 샌드위치군요 먹으면 든든할꺼같아요 왤케 사진잘찍으십니까?
  • 고선생 2010/10/15 03:27 #

    맛있게 보이려고 노력은 해요 ㅎㅎ
  • 여름눈 2010/10/15 00:42 #

    새벽에 일하다 보니 마구 땡기네요~~

    아~ 야식으로 라면이나 하나 떙길까 하다가 급 좌절 모드로 포기하게 만드는 포스트네용~~ㅠ.ㅠ

    내일은 나도 하나 만들어 볼까~~~ㅎ
  • 고선생 2010/10/15 03:27 #

    좋은 재료 구하셔서 맛있게 만들어보시길..
  • 홈요리튜나 2010/10/15 02:23 #

    요즘은 마트의 치즈와 햄 코너만 가면 고선생님이 생각난답니다 현지의 것은 이딴 것관 차원이 다르게 좋은 맛이겠지 하면서요 후후-_-;;
    오늘 햄이 유독 딸기아이스크림마냥 입자가 고와보입니다. 젤라또 못지 않게 부드럽겠지요 아이스크림관 다른 의미로 맛 또한 달콤하겠죠
    술은 그 지역 요리와 함께 하는 것이 좋다는데 와인과 치즈가 같은 곳에서 만들어졌다던지^^
    그나저나 어마어마한 덧글들...다시기 힘들겠어요 흐흐..그래도 요즘 덧글가뭄이라 부럽습니다ㅜㅜ
  • 고선생 2010/10/15 03:30 #

    헉헉.. 튜나님 답글 달기까지 오래도 걸렸습니다... 전 어리둥절 해요. 샌드위치 올리면 많아야 10개 남짓의 리플이 달렸는데.. 왜??
    리플수가 중요한게 아닙니다. 대신 튜나님은 늘 성의있는 댓글들만 받으시잖아요... 부러운건 저라구요.
    전 한국 가서 마트의 햄 치즈코너 가면 너무 환경이 달라서 오히려 신선할것 같아요 ㅎㅎㅎ
    레버부어스트는 진짜 입자가 참 곱습니다. 크림치즈 바르는 느낌이에요.
  • 소피아 2010/10/16 00:10 # 삭제

    아, 정말 사진보니까 12시가 넘은 이 야밤에 침이 꼴깍꼴깍 넘어가네요^^:
    빵 정말 좋아해서 별명이 빵순이인데, 저도 기본빵에 치즈나 햄 정도 간단히 들어간 샌드위치를 제일 좋아하거든요,
    내일 눈뜨면 밍밍한 빵 사와서 치즈 살짝 얹어먹어야겠어요+ㅁ+
  • 고선생 2010/10/16 00:57 #

    밍밍한 빵에 눈물이....ㅠㅠ
    뮌셴 오셔서 맘껏 즐기셔요...
  • mayozepin 2010/10/17 20:13 #

    다음 여행지는 독일이다! 라고 생각해봅니다..
    언제가 될진 모르겠지만요 ㅋㅋㅋㅋㅋ
  • 고선생 2010/10/17 20:16 #

    ㅎㅎ 어서 오십시오 Herzlich Willkommen!
  • 유의태 2012/02/15 19:12 # 삭제

    저도 어제 이걸 집에서 발견했는데, 원래 여름 방학 때 유럽 여행에서 호텔 조식 먹을 때 버터인 줄 알고 갖고 왔더니 이제서야 열어보니까 레버부어스트 였네요. 전 처음 먹어 봤을 때 크림치즈 햄인줄 알고 되게 감탄하고 유럽을 우러러 봤는데 그게 간으로 만든 햄이었군요. 정말 맛있네요. 너무 맛있어서 자꾸 중독되요! 이거 한국에는 취급하는 곳 없나요?
  • 고선생 2012/02/16 07:28 #

    ㅎㅎ 한국에선 코스트코에서 독일처럼 생긴건 아니고 비슷한 프랑스 스타일로 들여온걸 본 적이 있는데 아마도 유럽수입이 아니라 미국 수입이겠죠. 어쨋든 보긴 봤는데 꽤나 예전이라.. 지금도 있으려나 모르겠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