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땐스-달리기(by 윤상) by 고선생



노땐스
란 이름의 앨범이 존재했다는 것, 이 앨범이 윤상과 신해철의 프로젝트작업이였다는것 역시도
어지간한 팬이 아닌 이상, 보통의 대중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많다. 이제 와서는 이적+김동률이였던
카니발 이상으로 레어해진 앨범으로, 카니발 앨범도 그렇지만 이 앨범을 다시 구한다는건 불가능에
가까울듯. 물론 나도 없다. 하지만 이 앨범이 나오던 1996 당시, 이 두 사람의 공동작업은 굉장히
획기적이였고 어떠한 경로로 앨범을 들어본적은 있는데 당시로서는 굉장히 새로웠던, 무려 일렉트로닉.
난해하기도, 파격적이기도 했던 이 음반의 수록곡은 그만큼 시대를 앞서갔다는 경향이 컸으며
당연히 대중적 흥행은 참패. 이런 앨범이 있었는지 아는 사람도 많지 않은 것 같다.
두 사람의 공동작업이지만 일렉트로닉이란것도 그렇고 윤상의 색이 더 짙게 느껴진다. 이후 신해철이
솔로앨범인 모노크롬, 홈메이트쿠키에서 선보인 테크노, 일렉트로닉에 영향을 줬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한다.
그중에서 유독 와닿는 노래가 바로 이 달리기. 멜로디도 그렇고 편곡도 그렇고 어떠한 노래와도 차별화되며
동시에 어렵지도 않고 쉽게 귀를 자극하며 와닿는다. 가사 역시도, 언제나 힘이 되어주는 노래.



SES가 이 노래를 불렀다는건 다소 의외였다. 그리고 굉장히 오랜만이기도 했다. '달리기' 자체가.
편곡 역시 조금은 변형된 전자음 위주인데 오히려 그래서 맘에 든다. 물론 다른 댄스버전의 편곡도
있지만 그건 영 맘에 안 듬. 사실 '달리기'라는 노래는 SES 덕분에 대중적으로 알려지게 되었고 실제로
이 곡이 SES의 곡이라고 알고 있는 사람도 많다. 아니, 오히려 대부분이지 않을까. 그 후에 이곡이
사실은 원곡이 존재했고 윤상의 곡이다 라는게 알려진거겠지. 노땐스 자체가 대중에게 기억되지 않는걸.
윤상의 원곡은 원곡대로, SES의 버전은 또 이대로 맛이란게 있다. 윤상의 원곡이 차분하고 무게감 있다면
SES는 상큼하고 발랄한, 아이돌다수답달까? 여튼 명곡이다.

핑백

  • 고선생의 놀이방 : 2010년 8월 2010-09-01 11:03:12 #

    ... 의 사진 "유럽에서 가장 아름다운 광장" 그리고 아름다운 사람들 이 달의 노래 MBC드라마 파일럿 오프닝곡 '파일럿' 김태우-기억과 추억. god의 반가운 재림 노땐스-달리기(윤상) N.EX.T-껍질의 파괴(The destruction of the shell) 이 달의 영화 도쿄택시 Julie & Julia 줄리는 줄리아에게, ... more

덧글

  • TokaNG 2010/08/28 17:46 #

    그런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달리가가 SES의 곡인 줄로만 알고 있고.orz
    라디오에서 달리기가 종종 나오는 건 반가웠지만, 노땐쓰의 원곡은 한번도 듣지 못한 것 같아서 아쉽기도 했습니다.;
    저야 음원으로 가지고 있어서 다행이긴 하지만..
  • 고선생 2010/08/28 18:43 #

    라디오에서 틀어주는건 철저히 대중의 눈높이니까요.
  • 모나카 2010/08/28 18:16 #

    고등학교 때 노땐스 테이프 산 기억이 나네요;;
    그때 당시 내부의 사진들을 보며 (특히 신해철의 하얀 통굽구두에) 폭소한 기억도 납니다. 음악도 좋았는데, 흥행이 안 된 게 참 아쉬웠어요.
  • 고선생 2010/08/28 18:43 #

    그 뭔가 팝아트스러운 앨범자켓구성과 사진들도 참 새로웠어요. 지금 봐도 재밌는.
    윤상도 윤상이지만 철저하게 망가진 신해철도 ㅋ
    근데 당시 시대로서는 이 앨범은 대중적 흥행은 힘들었어요. 아마 본인들도 흥행'따위'는 염두에 두지 않고 하고 싶은대로 해봤을듯.
  • 미니벨 2010/08/29 09:43 #

    서운해지는군요. 달리기는 윤상의 곡임을 알고 있었거든요.
    SES의 달리기도 좋아했지만요.
    리메이크 곡이 아무리 잘 빠져도 원가수의 곡보다 좋았던 적이 별로 없었네요.
    거위의 꿈도 인순이씨가 워낙 잘 부르긴 하지만 원곡이 더 좋더라구요.
  • 고선생 2010/08/29 17:56 #

    네 리메이크가 좋긴 해도 원곡 이상으로 좋을리는 없어요.
    거위의 꿈은 전 역시 오리지널 카니발 버전이 훨씬 좋습니다.
    얼마나 방송에 노출시키느냐 활동하느냐가 아니면 대중적으로 유명해지긴 힘들죠 한국에선.
    그래서 사람들이 더 인순이 노래로 알고 있을테고.
  • 우기 2010/08/29 12:01 #

    저도 저 앨범 가지고 있습니다. 앨범 제목에 빵 터지면서 샀던 기억이 나네요.
  • 고선생 2010/08/29 17:57 #

    부럽네요. 저도 참 탐났던 앨범이에요. 저거 나올 당시의 전 앨범을 살 경제력같은게 없어서..
    늘 길거리 짬뽕테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