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니쿠쟈가. 일본식 소박한 가정반찬 by 고선생

일본 가정요리로는 아주 흔하다는 소박한 반찬, 니쿠쟈가를 만들었습니다. 해석하면 '고기감자'라네요.
참, 눈치채셨겠지만 드디어 저 새로운 그릇이 생겼어요. 그것도 동양풍으로 ㅎㅎ
무늬없이 그냥 단색이면 더 이쁘겠지만 그래도 맨날 똑같은 그릇만 쓰다가 새로운거 쓰니 기분 좋네요.
먼저 다시마를 끓여 우린 물을 준비해둡니다.
역시 니쿠쟈가의 주역은 감자! 거기다 당근도 준비합니다. 여기까지만 보면 카레라이스 만드는것 같네요.
양파도 빠질 수 없죠.
니쿠쟈가에 쇠고기를 일반적으로 쓰는 것 같지만 '가정요리'는 뭔가 정해진 틀은 없는거니까 전 더 싸고 맛있는
삼겹살을 쓰겠습니다. "기왕이니까 난 이 빨간 돼지고기를 고르겠어!"(D모 게임이 생각나는 당신은 아름다운 게임중년)
레시피들을 찾아보니.. 자잘하고 얇은 고기가 왠말인가요. 역시 조림에는 두툼한 덩어리 고기입니다. 정육점에서 썰어온 삼겹살.
팬에 일단 겉을 어느정도 구워 익혀줍니다.
고기가 어느정도 익으면 양파도 함께 볶구요.
이제 아까 만들어둔 다시마국물을 팬에 자작하게 붓습니다. 더불어 준비해둔 감자와 당근도 넣습니다.
부글대며 끓으면 불순거품은 걷어내주고 간장과 보드카, 설탕을 넣고 중불로 줄입니다.
일본음식이니까 미림이나 청주가 있으면 퍼펙트하겠지만 요리용으로 사둔 보드카뿐이네요.
뚜껑 덮고 푸욱 양념이 배어들도록 졸이며 끓여줍니다.
물이 어느정도 없어지고 양념이 졸아들었을 때 감자 하나를 꺼내 먹어봅니다. 보드라우면 완성.
양이 많아서 전 한시간 이상 푹 끓였네요. 고기도 두꺼우니까. 완성된 니쿠쟈가는 바로 덜어먹기보단
불을 끄고 뚜껑 덮고 뜨거움이 가실 때까지 뜸을 들였다가 '따뜻한 상태'에서 먹는게 더 맛있습니다.
모든 조림이나 스튜같은 음식이 다 그렇죠.
완성된 니쿠쟈가. 새 그릇에 담아내어 공기밥과 세팅!
야채들이 모양도 상하지 않고 양념이 배어들어 먹음직합니다.
'니쿠'인 삼겹살도 너무 푹 잘 익었네요.
'쟈가(이모)'인 감자는 으깨지지 않고도 속이 보드랍게 잘 익었습니다. 고기도 고기지만 역시 감자 맛이 좋습니다.
쉽게 할 수 있는 익숙한 조림이지만 일본식답게 달짝지근한 맛이 느껴지네요. 생각해보니 예전에 외할머니께서 만들어주신
고기감자조림이랑 비슷한데, 외할머니가 그때 만들어주시곤 하던 음식이 니쿠쟈가로구나 하고 깨닫네요.
조림반찬이니까 두고두고 먹을 생각으로 많이 한 만큼, 한 끼 먹고 남은건 플라스틱 용기에 넣어 냉장고로 들어갔습니다.

핑백

  • 고선생의 놀이방 : 2010년 6월 2010-07-01 01:54:14 #

    ... 아래 살고 있던 나의 추억담 6. 욕심만 많은 한국 스포츠 - 선진화되지 못한 한국 스포츠계의 현실에 개탄. 그리고 선수들에게 박수 이 달의 음식 1. 삼겹살 니쿠쟈가. 일본의 소박한 가정반찬 - 처음 해봤지만 왠지 익숙한 맛, 일본의 가정반찬 니쿠쟈가 만들기 2. 독일의 더위속에서.도 빛나는 막국수 - 처음 만들어본 그럴싸한 3막국수 ... more

덧글

  • 김어흥 2010/06/08 00:48 #

    캬~ 전 왠지 소박하게 술 안주로 좋겠단 생각을 할까요
  • 고선생 2010/06/08 23:05 #

    술을 좋아하지 않다보니 어떤 음식을 봐도 전 술 생각은 안 나네요..
  • 따옴표 2010/06/08 00:48 #

    학교 급식에서 자주 보던 메뉴의 '맛있는' 버전으로 보입니다!
    악 야밤에 군침이...ㅠㅠ
  • 고선생 2010/06/08 23:05 #

    급식 하시니까 왜이렇게 확 공감이 되죠^^ ㅋㅋㅋ
  • paranpen 2010/06/08 00:51 #

    이거랑 비슷한 거 식탁에 올라오면 고기가 먼저 없어지고 맨날 감자가 남았던 기억이.. ㅋㅋ 맛있겠네요-
  • 고선생 2010/06/08 23:06 #

    그래도 골고루 먹는게 가장 맛있죠. 조화롭게 먹는게..
  • 홈요리튜나 2010/06/08 01:16 #

    고기맛 훔쳐가기로 유명한 감자 아닙니까! 그래도 제겐 비계 붙은 껍데기가 더 매혹적이예요
    작대기에 송송 끼우면 꼬치 흐흐흐
    접시가 넓어서 밥을 함꼐 올려도 넉넉하겠어요^^
  • 고선생 2010/06/08 23:07 #

    저 크기로 썰어서 꼬치에 꿰서 그릴에 구우면 완벽하겠군요 ㅎㅎ
    안 그래도 요새 주말만 되면 앞마당에서 애들 그릴하느라 연기가 자욱합니다.
    접시는 그냥.. 여유있게 쓰는게 더 이뻐보여서 ㅎ
  • 블라쑤 2010/06/08 01:27 #

    저도 예전에 만든적이 있는데 사진의 것엔 비할바가 못 될것 같네요 ;ㅁ ;
    고기가 참 탐스러워 보이는 걸요 :)
  • 고선생 2010/06/08 23:07 #

    누구나 만들 수 있는 쉬운 음식인걸요. 그저 전 일반적으로 쓰는 고기를 바꿔봤어요~
  • 한다나 2010/06/08 05:52 #

    으앙 삼겹살은 역시 언제나 옳아요ㅠㅠㅠㅠㅠㅠ 마...맛있겠사옵니다 ㅠㅠ
  • 고선생 2010/06/08 23:08 #

    이건 좀 맛있는 냉장육 통삼겹살입니다. 정육점에서 거대한 덩어리에서 잘라온..^^
  • googler 2010/06/08 06:48 #

    그릇 생기셨네요. 세련된 검정색에 단무늬, 좋습니다. 요샌 햇감자가 나올 시기라 그런지 감자맛 정말 좋더군요. 저기다 계란도 하나 삶아 같이 넣어도 맛있겠어요. :-)
  • 고선생 2010/06/08 23:09 #

    사실은 무늬가 없는 단색이라면 더 좋을텐데요, 한국에서 보내준거니까.. 그리고 어쨋든 몇년만에 처음 쓰는 새 접시니까요.
    계란까지 넣으면 장조림의 포스가 나겠군요.
  • 올시즌 2010/06/08 08:56 #

    보드카!!!
    밥도둑이 될것이 틀림없습니다.
  • 고선생 2010/06/08 23:09 #

    간이 배인 음식은 너나할것없이 밥도둑이죠. 게다가 밥 문화권 일본의 가정식..
  • 하니픽 2010/06/08 10:09 #

    와~ 감자가 잔뜩 들어간 갈비찜인줄 알았어요!!! 감자조림은 맛있는데 제가하면 이상하게 잘 익지 않아서 약간 설컹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아무리 잘게 썰어도 그래서 전 감자를 살짝 삶은 다음에 조리는 건 줄 알았는데 그냥 물을 많이 넣고 오래 조리는게 포인트인가보네요!!! 지금 한참 포슬포슬한 작은 햇감자들이 나오던데 감자쪄먹고 싶어요^^
  • 고선생 2010/06/08 23:12 #

    삼겹살이 큰 덩어리라 갈비같기도..ㅎㅎㅎ 네 감자졸이는거 별거 없어요. 충분한 물에 오래 끓이면 그만. 대신 처음 많이 끓일 때부터 불을 중불로 줄이고 천천히 오래 졸이는거죠. 감자가 특히 독일에선 주식재료인지라 한국에서보다 더 맛있게 느껴지는건 기분탓일까요? 그래도 맛있는걸요^^
  • i r i s 2010/06/08 12:22 #

    돼지고기 사진에서 군침이 꿀꺽 !
    정말 잘 만드셨네요. 맛있어 보여요 !!!

    일본에서 니쿠쟈가 많이 만들어 먹었어요. 그나마 할 줄 아는 반찬이었거든요 !

  • 고선생 2010/06/08 23:13 #

    아이리스님도 이쁘장하게 잘 만드실 것 같은 니쿠쟈가인데요! 이건 그리 어려운게 아니라서 누가 만들어도 맛있을거에요. 간조절에 극심하게 실패하지 않는 한! ㅎㅎ
    본토에서 본토가정식을 만드셨다니 더 제대로십니다!^^
  • 黃龍 2010/06/08 14:21 #

    사각접시 생기셨군요? 'ㅁ ' ㅊㅋㅊㅋ 그릇도 센스있게 고르셨군요 멋진 검은색!! 밥공기랑 잘어울려요-
    고선생님 특유의 두툼한 고기와 감자들이 오늘따라 더 맛있어보이네요 밥 3공기쯤은 그냥 들어갈듯!!
  • 고선생 2010/06/08 23:15 #

    얼마전 한국에서 온 소포에 들어있던 새 접시였죠. 다른 접시 좀 쓰고 싶었는데 마침 잘 되었습니다. 음식 할 때마다 쓰는게 매번 같은 접시니...
    덩어리가 큼직하니 오래 졸여도 뭉그러지지 않고 고유의 맛도 잘 사는것 같아요. 너무 작게 써는것보단 낫다고 생각해요 ㅎㅎ
  • 소이 2010/06/08 16:33 #

    일본에서는 니쿠자가 잘 만드는 여자에게 시집가야 한다고 하는데,
    그럼 나는 고선생님한테 장가가고 싶다. (응?)
    오늘 니꾸자가가 땡기던데~ 와~ 이런 포스팅 사뢍훼위마허ㅣ아ㅓ하~~

    그건 그렇고 새까만 그릇에 화이트 플라워. 너무 아름다워요.
    나도 그릇이나 질러볼까… (하지만 나는 음식따위 못만들긔.;ㅠㅠ)
  • 고선생 2010/06/08 23:18 #

    ㅋㅋㅋㅋ 여자분이 제게 '장가'를 오시면 어떡해요 ㅋㅋ 어쨋든 감사합니다^^;
    니쿠쟈가 저도 처음 만들어보는거지만 결코 어려운게 아니더라구요. 물론 정말 더 맛있게 하는 방법이야 많겠지만
    '가정음식'인만큼 만드는 사람마다 개성이 드러나는 음식이기도 하잖아요.
    그릇은.. 제 블로그에 다른 음식 사진보면 죄다 그릇이 똑같아서.. 안 그래도 지겨웠는데 잘 됐어요. 한국에서 받은거에요 저두 ㅎㅎ
  • 맛있는쿠우 2010/06/08 19:30 #

    나날이 진보하시는 자취생 고선생님 짝짝짝
    장조림 먹고 싶네요 갑자기 (응?) 요새 날이 더워서 입맛도 잃어가고 있는데ㅠㅠ 흑
  • 고선생 2010/06/08 23:19 #

    설탕 빼고 간장 많이 하면 장조림이죠 뭐 ㅎㅎ 장조림에 물 말은 밥도 한여름엔 가끔 좋지요^^
  • 리슨양 2010/06/08 19:37 #

    헉 맛있...맛있겠다... 저 두툼한 육질이 여기서도 느껴질 것 같아요. 그나저나 고선생님은 원래 일식쪽에도 관심이 많으셨나봐요? 전 일식은 우동튀김초밥 이런거밖에 몰라서 ㅋㅋㅋ 저런식으로 가정에서 반찬을 해 먹는줄 몰랐어요. 뭔가 우리나라랑 다른 듯 하면서도 비슷한 느낌이 나는게... 역시 가깝고도 먼 나라...ㅎㅎㅎ
  • 고선생 2010/06/08 23:20 #

    일식 뿐 아니라 모든 음식에 관심은 다 있어요^^ 음식을 오래 하다보니까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각 지역별 대표음식 말고도 그냥 그 나라에서 집에서 먹는 스타일의 가정식도 알아가게 되고.. 사실 그런 음식들이 해먹긴 더 쉬운거잖아요. 관심을 두면 아는거고 아니면 모를 음식의 세계인거죠 ㅎㅎ
  • Nine One 2010/06/08 20:05 #

    보..보드카를 요리용으로 구입한다고요?

    거긴 대체 보드카 1병에 얼마 하길레... (덜덜...)
  • 고선생 2010/06/08 23:22 #

    글쎄요. 한국에선 단 한번도 사본적이 없는 보드카지만 한국에선 요리용으로 소주를 산적은 있는데 여기선 무색무취의 보드카나 럼이 안성맞춤이더라구요. 제가 쓰는건 750ml에 4유로 99센트(약 6000원) 합니다.
  • saikyo 2010/06/08 20:21 #

    그리고 에치젠 쿄스케는 니쿠쟈가를 손에 넣은 것 이군요...
    처음 들렀는데.. 너무나 훈훈한 대사드립에 감동받고 갑니다.
    다음엔 날다람쥐 고기로 만들어주세염
  • 고선생 2010/06/08 23:23 #

    ㅋㅋㅋㅋㅋ 알아봐주신 단 한분이라도 계셨다는데에 의미를!!
    날다람쥐는 그냥 쏴죽이면 되는겁니다 ㅎ
  • 지나가다 2010/06/08 20:25 # 삭제

    삼겹살로 만들 수 있는 카쿠니 라는게 있어요^^ 다음에 만들어보세요!
  • 雪猫 2010/06/08 22:47 #

    윗분 말대로.. 처음에 사진을 봤을때는 가쿠니인줄 알았습니다.
    니쿠쟈가라기보단 가쿠니에 가까워보이네요.
    ....그치만 맛있겠다는..(츄릅)
    사실 니쿠쟈가든 가쿠니든 별 상관없지않나요 맛만있으면^^
  • 고선생 2010/06/08 23:04 #

    그게 뭔가 해서 알아봤더니 맛은 거의 비슷하게 나올 음식같더군요. 맛내기 들어가는 재료가 거의 비슷해요. 감자 있으면 니쿠쟈가, 고기뿐이면 가쿠니인거군요.
  • 2010/06/09 02:02 #

    헉, 음식도 우월하지만 새 접시 정말 아름답네요. 전 오늘 애매한 졸면볶이 해먹을듯 [....]
  • 고선생 2010/06/09 02:32 #

    ㅎㅎ 졸면볶이는 뭔가요? 혹시 쫄면? 면볶이는 뭐든 맛있어요. 왠지 면볶이 하면 라볶이가 우선적으로 연상되지만
    세계적인 국수볶음인 팟타이도 면볶이, 올리브유에 볶는 파스타도 면볶이인걸요..
  • 나탈리 2010/06/19 08:19 # 삭제

    고선생님 블로그는 틈틈히 보구 있는데 이 요리는 꼭 해보고 싶어서 내일 도전하려구요!+_+ 그런데 간장이나 다른 양념의 비율은 어떻게 되나요? 프랑스에는 다시마를 구할 길이 없어서 멸치 우린 국물로 하려는데 괜찮겠죠?-_-;;;
  • 고선생 2010/06/19 08:22 #

    흠..; 전 요리를 즉흥적으로 하고 느낌대로 하는 편이라 그런 계량적인 정보를 정확히 못드려요.. 그리고 알려드릴 수 있다 해도 저랑 똑같은 양을 만드시지도 않을거니까 같을 수가 없죠. 느낌대로 하시는겁니다. 근데 다시마 우린 물과 멸치 우린 물은 아예 다른데...; 차라리 그냥 물이 낫겠어요. 고기가 끓으면서 육수화될테니까. 술은 꼭 쓰시구요.
  • 나탈리 2010/06/21 04:57 # 삭제

    조언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덕분에 맛난 저녁 먹었어요 :) 일본인 친구도 맛있다며 그 자리에서 뚝딱!
  • 고선생 2010/06/21 05:36 #

    우와 성공하셨군요!!^^ 왠지 뿌듯한걸요~
  • 치요짱 2011/08/10 10:28 # 삭제

    이것 좀 퍼갈게요 부탁 좀 드릴게요~ 만약에 안되면 쪽지 좀 주세요^^ 부탁부탁 드립니다 감사~꾸벅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