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카메라 by 고선생

독일의 별볼일 없는 도시, 도르트문트(Dortmund)에서 본 일이다.
서른살 먹었는데 그 나이보단 좀 어려뵈는 유학생 한 명이 전자매장에 가서 떨리는 손으로 디카 하나를 꺼내 놓으면서,

“황송하지만 이 카메라가 못쓰는 것이나 아닌지 좀 보아 주십시오.”

하고 그는 마치 선고를 기다리는 죄인과 같이 매장 주인의 입을 쳐다본다. 주인은 이 어리버리한 아시아인을 물끄러미 내려다보다가, 카메라를 이리저리 만져보고 ‘Gut(좋소)’ 하고 내어 준다. 그는 ‘Gut’이라는 말에 기쁜 얼굴로 카메라를 받아서 가방 깊이 집어 넣고 절을 몇 번이나 하며 간다. 그는 뒤를 자꾸 돌아보며 얼마를 가더니 Canon 전문샵을 찾아 들어갔다. 가방 속에 손을 넣고 한참 꾸물거리다가 그 카메라를 내어 놓으며,

“이것이 정말 Canon EOS 5D mark-2오니까?” 하고 묻는다.

가게 주인도 호기심 있는 눈으로 바라보더니,

“이 카메라를 어디서 훔쳤어?”

학생은 떨리는 목소리로

“아닙니다, 아니에요.”

“그러면 길바닥에서 주웠다는 말이냐?”

“누가 그렇게 큰 카메라를 빠뜨립니까? 떨어지면 박살이 안 나나요? 어서 도로 주십시오.”

학생은 손을 내밀었다. 전장 사람은 웃으면서 ‘Gut’ 하고 던져 주었다.

그는 얼른 집어서 가방에 쑤셔넣고 황망히 달아난다. 뒤를 흘끔흘끔 돌아다보며 얼마를 허덕이며 달아나더니 별안간 우뚝 선다. 서서 그 카메라가 빠지지나 않았나 만져 보는 것이다. 거친 손가락이 가방 위로 그 카메라를 쥘 때 그는 다시 웃는다. 그리고 또 얼마를 걸어가다가 어떤 골목 으슥한 곳으로 찾아 들어가더니 U-Bahn 정류장 밑에 쪼그리고 앉아서 카메라를 손바닥에 놓고 액정화면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그가 어떻게 열중해 있었는지 내가 가까이 선 줄도 모르는 모양이었다.

“누가 그런 고가 DSLR을 빌려줍디까?”

하고 나는 물었다. 그는 내 말소리에 움찔하면서 카메라를 가방에 숨겼다. 그리고는 떨리는 다리로 일어서서 달아나려고 했다.

“염려 마십시오, 뺏어가지 않소.”

하고 나는 그를 안심시키려 하였다.

한참 머뭇거리다가 그는 나를 쳐다보고 이야기를 하였다.

“이것은 빌린게 아닙니다. 몰래 훔친것도, 공짜로 받은것도 아닙니다. 누가 저 같은 놈에게 캐논 DSLR 중급기 라인업 최상위 모델을 그냥 줍니까? 1000만화소 이상 카메라로 촬영을 해본 적이 없습니다. 이젠 저처럼 EOS 350D같은 구닥다리 쓰는 사람은 일반인 중에서도 드뭅니다. 나는 한 푼 한 푼 아낀 돈에서 몇 유로씩 모았습니다. 이렇게 모은 돈 수백유로를 통장에 짱박아두고 잡지사에 사진 판 돈을 합하고 결정적으로 아버지의 원조도 받아버렸습니다.. 평소 구두쇠생활을 하여 겨우 이 귀한 ‘캐논 중급기 최상위 모델, Canon EOS 5D mark-2’ 한 대를 갖게 되었습니다. 이 카메라를 얻느라고 3년이 더 걸렸습니다.”

자신을 '고선생'이라고 소개한 그의 뺨에는 눈물이 흘렀다. 나는,

“왜 그렇게까지 애를 써서 그 카메라를 구입했단 말이오? 그 카메라로 무얼 하려오?”

하고 물었다. 그는 다시 머뭇거리다가 대답했다.

“이 중급기 정도는 쓰고 싶었습니다. 저 사진과에요.”









2005년에 산, 당시에도 '보급기 라인'으로 나왔던 DSLR인 EOS 350D 이후로 5년...
그래도 사진의 길을 걷는 사진과 학생이, 고급기는 안 되도 중급기 정도는 써야 되는데, 이제 와선 일반인들이나 초짜 디카족들도 쳐다도 안 보는 고물이 된 이 기계를 이제껏 붙들고 있었습니다. 디카는 돈 투자하는대로 성능이 더 좋은건 자명한 사실이기도 하지만, 절대적으로 저 모델은 해상도의 한계가 너무해서, 당장 학업 과제로 프린트하는 것도 퀄리티가 안습이였죠.
드디어 카메라를 훨씬 나은 단계로 업그레이드했습니다. 너무 기쁩니다. 수준에 맞는 기계라는 자부심이 생깁니다. 주관적 판단이긴 하지만 전문인이 아니여보이는 사람들도 수준에 상관없이 돈만 들이면 구입해 쓰는걸 보고 참 저 자신이 더 초라했었죠.
2005년부터 지금까지 버텨온 EOS 350D(왼쪽)과 새로 업그레이드된 EOS 5D Mark2(오른쪽). (이미지출처: 디씨인사이드)


핑백

  • 고선생의 놀이방 : 2010년 6월 2010-07-01 01:54:13 #

    ... 이 달의 읽을거리 1. 독감의 기억 - 독일에서 있는 동안, 가장 심하게 앓았던 감기 이야기. 2. 새 카메라 - 인고의 세월 끝에 새로 장만한 카메라, 오두막. 그 기쁨을 마구마구 발산. 그리고 패러디. 3. 등잔 밑이 어둡다 - 새삼 국내여행이 땡기는 마음.. 4. ... more

  • Jin의 놀이방 : LICHTRAUM 리히트라움 스튜디오 통신 #1. 새 카메라 / 일 개시 2015-06-17 22:20:01 #

    ... 고객 확보입니다. 아싸! 4. 주력 기종 업그레이드하다 이 블로그의 원년 방문자 분이라면 어쩌면 기억해주실, 현재 쓰고 있는 카메라를 새로 샀을 때의 감동과 오두방정은 이 글을 통해 알고 계실텐데요, 이게 벌써 산지 5년이 넘어가고.. 물론 여전히 사용 가능한 멋진 기기임엔 틀림없으나 제가 나름대로 따지게 되는 한계치들이 속속 드러나 ... more

덧글

  • Fabric 2010/06/05 17:14 #

    같은 기계라 하더라도 사진은 쓰는 사람에 따라 천차만별이니까요! 원하던 것을 오랜시간 걸려 얻으셨으니 감회가 정말 남다르겠어요, 떨리는 손으로 카메라를 내어놓던 도르트문트의 한 유학생을 저도 응원합니다 ㅎㅎ 새 카메라 득템을 축하드려요 :)
  • 고선생 2010/06/06 05:05 #

    그 유학생은 카메라를 손에 넣는 순간 눈에서 눈물이 흘렀다고 전해지네요...ㅎㅎㅎㅎ
    대신 감사하다고 전해달랍니다^^
  • chimber 2010/06/05 17:30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재밌어라 역시 고선생님의 패러디는ㅋㅋㅋㅋㅋㅋㅋ
    그렇게 한 푼 두 푼 모아서 그동안 지르고 싶었던 것을 지르는 그 쾌감..! 전 항상 계획성 없이 소비를 하기 때문에 그 느낌을 잊은지 오래 됐네요ㅠ.ㅠ 이미 그런 괴물같은 사진들을 찍고 계셨는데 또 얼마나 눈이 휘둥그레지게 하는 사진들을 보여주시려고 하나요. 기대하고 있겠습니다+_+!!!
  • 고선생 2010/06/06 05:07 #

    제가 그동안 왜 힘겹게 살았는지, 금욕적으로 살았는지 그 이유의 한 부분이기도 하지요..
    물론 식재료 사는것에 한해선 저도 언제나 계획성있게 사는것도 아니지만요 ㅋ
    이제 스펙이 갑자기 몇단계나 확 뛰어올랐으니 한편으론 내 실력에 맞는거라는 기분도 들면서 부담스럽기도 하네요..
  • 안녕 2010/06/05 17:55 #

    은전 한 닢 ㅋㅋㅋㅋㅋ
    읽으면서 웃었어요 ㅋㅅㅋ
    요즘은 디에쎄랄 케머라를 많이들 들고 다니더군요~ㅎㅎ
  • 고선생 2010/06/06 05:08 #

    한국에선 특히나 너무 많이들 가지고 다니는 경향도 없지 않죠.
    그런데 정작 사진공부를 한다는 애가 한참 떨어지는 기계로 두 학기째를 버텨내고 있으니 말이에요..
  • 한다나 2010/06/05 18:19 #

    우오오오 축하드립니다!!! ㅠㅠ
  • 고선생 2010/06/06 05:08 #

    감사합니다 ㅠㅠ 으허헝
  • 호반새 2010/06/05 18:33 #

    패러디 실력이 대단하시네요 ㅋㅋ
    어려운 유학 생활 중에서도 꼼꼼이 돈을 아껴 써서 원하는 기종 마련하신 거, 축하드립니다!
  • 고선생 2010/06/06 05:10 #

    패러디야 뭐..ㅎ 고등학교 국어책에 들어있는 수필은 다 패러디되지 않나요? ㅎㅎ
    이제 제 사진에 날개를 달아보렵니다!
  • 시하 2010/06/05 18:41 #

    와. 축하드립니다.
    앞으로도 좋은 사진 많이 보여주세요.
  • 고선생 2010/06/06 05:10 #

    네, 기계에 부끄럽지 않는 사진을 찍도록 계속 노력해가겠습니다!
  • 피쉬 2010/06/05 19:33 #

    헉!!!!! ㅠㅠㅠㅠㅠㅠㅠㅠ
  • 고선생 2010/06/06 05:10 #

    헉?
  • 2010/06/05 20:18 #

    으하하 카메라 업그레이드 축하드립니다. 저도 한때는 1:1바디 엄청 탐냈었는데, 이젠 늙어서 그런지 가벼운 쪽으로 눈이 가더라구요 [.....]
  • 고선생 2010/06/06 05:11 #

    가벼운건 문제도 아니에요. 전 너무 실력에 반비례되는 기계를 가지고 있던터라...
    저가형에 크롭에 저해상도의 쓰리콤보라니요..
  • geneJ 2010/06/06 00:39 #

    감정이 절로 다가오네요- ;;
    탄력받아 좋은 사진 듬뿍듬뿍 찍으시길 바래요~~^^
  • 고선생 2010/06/06 05:12 #

    그 서른살 먹었는데 그 나이보다 좀 어려뵈는 유학생도 감사의 말씀 전해달랍니다^^
  • 미야 2010/06/06 09:47 #

    오두막 한 닢이 되었군요()?
    득템 축하드립니다!!! 개인적으로 5D도 많이 무거웠는데 세로그립까지 붙어 있는 오두막이면 더욱 무거울 것 같아요;ㅂ;
  • 고선생 2010/06/06 17:24 #

    물론 무겁긴 하겠으나 무게 이상으로 장점이 많은 세로그립이니까요 ㅎㅎ
    앞으로의 사진촬영이 기대되네요.
  • 2010/06/06 12:2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고선생 2010/06/06 17:25 #

    눈팅이라니요- 어서 어둠에서 나오십시오! 손 잡아 드릴게요 ㅋㅋㅋ
    감사합니다. 저도 기대되는 앞으로의 작업이에요.
  • 꿀우유 2010/06/06 13:46 #

    오두막! 축하드립니다, 앞으로 더욱 멋진 사진들이 올라오겠네요-
  • 고선생 2010/06/06 17:25 #

    ㅎㅎ 근데 웹에 올리는 사진으로는 별 차이가 없을거에요.. 인화해봐야 느끼죠^^;
  • 하니픽 2010/06/07 15:31 #

    우와~ 축하드려요!!! 조금씩 모아서 원하는 물건을 손에 넣었을때의 희열!!! 더군다나 다른것도 아니고 고선생님은 카메라는 사셨으니 눈물이 앞을 가릴만큼 가슴이 벅차올랐을 것 같아요!!! 앞으로 더 멋진 고선생님의 사진을 기대할게요~!
  • 고선생 2010/06/07 22:35 #

    도르트문트에 사는 그 유학생도 하니픽님께 감사하다고 전해드리래요 ㅎㅎㅎ
    감사합니다^^ 더 열심히 찍어야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