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어알 크림스파게티. 두번 성공에는 실패 by 고선생

전에 해먹은 캐비어크림스파게티에 꽤나 만족을 했었죠. 전 크림스파게티에 생선알 넣어서 만드는거 참 좋아합니다.
이번엔 청어알입니다. 결과적으로는 실패입니다.. Don't try this at home!
오징어먹물스파게티입니다. 돈 좀 썼다는 뜻이죠.
이번 파스타를 기획하게 된건 수퍼의 생선코너에서 이 놈을 봤기 때문입니다. 완연한 알주머니 덩어리죠.
오오, 알이 지난번 캐비어처럼 유리병에 담겨져 파는건 흔히 봐도 알이 알집째로 통째로 있는건 처음봤습니다.
이거라면 알 크림스파게티를 더 맛있게 먹겠다 싶어서 하나 샀습니다. 가격은 한 덩이에 1000원도 안하네요.
그런데 집에서 알집에서 알만 꺼내려고 썰어보니....(흠칫!)
그대로 뭉쳐있어??
아 그러고보니... 이 알은 청어알이였던거였던것이였습니다......ㅡ_ㅡ;;;
청어알이라는걸 독일어로는 몰라서 그냥 보고 산건데.. 썰어보니 깨달았죠. 그 왜, 초밥집에 가면 흔히 보이는
노란색 알 덩어리 초밥 있잖아요. 그게 청어알인데. 이게 청어알을 염장해서 보관한거였습니다.
초밥에는 어떻게든 굳혀서 만드는게 아닐까 생각했는데, 원래부터 이렇게 꽁꽁 단단히 뭉쳐있던거였던거였습니다.....ㅡ_ㅡ
잘게 썰어보려 안간힘을 쓰지만 소용없습니다. 그냥 그 크기대로 썰릴 뿐입니다. 참 접착력도 강한 녀석들입니다.
휘핑크림에 담가보지만 역시 전혀 풀어지지 않습니다. 이럴거면 이 청어알은 따로 구워나먹을걸 그랬습니다.
어쨋거나 저쨋거나~ 삶은 면을 올리브유에 마늘과 함께 볶습니다. 이 때까지만 해도 그냥 럭셔리한 스파게티면을
사용한 알리오올리오로 만족할까 갈등했습니다. 하지만 청어알을 담아놓은 휘핑크림을 딱히 쓸데도 없죠..
알이 퍼지진 않아도 맛있으면 되겠지 하는 심정으로 들이붓습니다. 치즈를 좀 넣어주고 마무리합니다..
그럴싸해뵈긴 합니다. 오히려 이런 형태의 비주얼이 본토 대중적 스타일이죠. 장식이 없고 투박한.
맛은.. 기대와는 너무 다릅니다. 알을 넣은 파스타는 그 알이 전체적으로 고루 퍼져서 한입한입 먹을 때마다 입안에서
톡톡 터지며 은근한 짭조름함을 즐기는 맛으로 먹는건데.. 이건 가끔가다 마늘만하게 썰은 알뭉치가 짜게 씹히기 일쑤고..
뭉쳐있다보니 제대로 익지도 않아서 맛이 활성화되지도 않았죠. 똑같은 방법을 쓰되 날치알을 썼으면 참 좋았을겁니다.
간만에 비싼 면을 샀는데.. 실망스러웠습니다. 아니 그건 그렇고 왜 매번 날치알은 안 보이는거야??

덧글

  • 홈요리튜나 2010/04/30 01:45 #

    네..블랙 앤 화이트가 그럴싸하게 에지있어 보이지만...잿빛의 맛이었나요ㅜ
    돼지껍데기같은 저 뭉침ㅋㅋㅋ 왠지 튀기면 맛있을지도 모르겠단 생각했어요..짭조롬하니 바삭바삭 후후-_-;
    비싼 재료 사면 실패할까봐 손 들들 떨리죠...베이킹 재료 비싼 거 사놓고 실패할까봐 심장이 젤리...다 구워야 그제사 안심해요
  • 고선생 2010/05/01 02:25 #

    생선알을 튀긴다는 상상조차 해본적은 없지만.. 왠지 알알이 다 튀어버리지 않을까요? 구운 알은 맛있던데.. 냠.
    전 저게 꽉 뭉친 청어알인줄을 몰랐던게 화근... 애꿎은 먹물스파게티만 맛없게 쓰이고 말았어요.
  • 안녕 2010/04/30 01:58 #

    ㅠㅠ 안타깝네요~ ~
    다음번엔 꼭 날치알을 득템해 오세욧 ㅎㅎ
  • 고선생 2010/05/01 02:25 #

    아 글쎄 그 흔한 날치알은 왜 여태껏 제가 다니는 곳들에선 안 발견될까요? 한국에선 아주 푸짐하게 팔던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