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의 추억 by 고선생

2008년 상반기 잠시 귀국했었는데 그 때 한국에 머물면서 한가지 특별한 경험을 했는데

바로 2시탈출!컬투쇼 방청을 하러 간 것이다.

방청신청은 신청사연을 써 인터넷으로 공모하는데 솔직히 워낙 인기있는 프로라 큰 기대는 하지
않았지만 덜컥 당첨이 되서 신기했다. 유학생이라고 소개해서 이점이 좀 있었던건지...ㅋ

2005년인가 6년인가에 '김윤아의 뮤직웨이브' 방청신청도 당첨되었었는데... 당시 마음쓰던 '그분'과 같이 갈 생각에
신청한 것이였지만 방청날이 시험이 낀 엄한 날짜였고 결국 둘 다 사정이 안 되서 못 갔었다..
아까워... 그런 고품격 음악방송을 지향하는 방송 방청같은거가 제일 하고 싶었는데.
목동SBS에 가서.. 방송국 내부를 들어가보는 것도 처음. 작가들이 마중나와 인원 확인한 후 라디오부스로 입장.
부스 안에서 자연스럽게 바닥에 옹기종기 앉아서 라디오 방송을 지켜보는 것이다.
잠시 광고시간이였나.. 컬투쇼 다음 방송인 '김창렬의 올드스쿨'' 진행자 김창렬 형님이 잠시 놀러옴.
방청객들과 농담도 주고받고.. 실제 보니 더 정감가던 김태균 형님.
입담으로는 정말 한마디한마디가 폭소만발인 정찬우 형님. 이 날은 가장 재밌는 코너라 생각되는
'사연 진품명품' 코너가 있는 날이였다. 얼마나 웃어제꼈는지...

더불어 방청객 뽑아 같이 하면서 인터뷰도 나누고 하는 순서에선 내가 자원해서 잠시나마 방송도 탔다 ㅋㅋ
최초의 공중파 라디오방송으로 내 목소리가 전국으로 퍼지는 순간. 컬투쇼를 듣는 분이라면
2008년 상반기즈음 알게모르게 내 목소리 들은 사람도 있겠지? ㅎ
이 날은 다음주 녹음도 뜨는 날. 생방스튜디오를 벗어나 다른 스튜디오로 전원 이동하여
1주일 후의 사연 진품명품 코너를 녹음했다. 곱배기로 웃은 날.
내가 상상하던 라디오스튜디오랑은 차이가 많았다. 난 좁은 부스 안에 음향기계가
사방으로 둘러싸고 한평 정도 크기일려니 생각했는데 완전 넓고 쾌적. 옛날식으로만 생각하고 있었나?
많은 방청객들이 바닥에 다 충분히 앉아서 즐길 수 있었다.
컬투쇼 방청객을 위한 서비스. 방청객 일일이 다 컬투형님들과 함께 방청객들이 가져온 카메라들로
사진찍어주는 서비스. 물론 웹사이트 업로드용 단체사진도 찍었지만 그 외에 개인별로 일일이 사진 찍어줄 줄은
몰랐다. 나름 세심한 배려가 엿보였다. 암튼 방청도 해보고 방송도 타보고.. 특별한 추억이였다.
방송국 로비에서 한 컷.

덧글

  • 꿀우유 2009/10/27 18:23 #

    ㅋㅋㅋㅋㅋ
    제 동료분은 컬투쇼 wma 파일을 차에서 틀어놓고 다니세요, 막 엑기스부분으로 스킵해서 틀어주시고-
    별것 아닌 에피소드도 컬투의 필터를 거치면 숨지도록 웃겨지는 것 같아요-
  • 고선생 2009/10/27 21:42 #

    그 파일이 아예 컬투쇼 홈페이지에 편집해서 다운받으라고 올려놓거든요 ㅋㅋ 저도 가끔 다운받아 들어요. 한국에선 종종 들었는데 역시 엑기스가 최고죠!
    ...글에 쓴 제 출연분도 다운받았다가... 초민망해서 버렸습니다.
  • 삿쨩 2009/10/28 13:53 #

    와우~~멋진 경험이네요. 무려 전국방송이라니 ㅋㄷㅋㄷ
  • 고선생 2009/10/29 17:20 #

    공중파 음성데뷔.. 하지만 나중에 들어보곤 귀를 틀어막았던..
  • 하얀코스모스 2009/10/28 20:51 #

    아 정말 재밌죠...
    자주 듣는데, 방청이라니 재밌는 경험이셨겠어요~
  • 고선생 2009/10/29 17:22 #

    재밌었어요. 연예인을 코앞에서 보는 것도, 라디오 부스 안에서 방송이 만들어지는것 구경하는것도..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