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세미술관, 19세기 회화 걸작선 by 고선생

파리에 있는 오르세 미술관Orsay Museum은 과거 역사로 쓰이던 건물을 내부를 개조해 미술관으로 개관하였습니다.
딱 보면 여느 도시의 큰 역 혹은 중앙역의 이미지가 보이죠. 겉모습은 그냥 철도역 같습니다.
내부도 역시 전체적인 모습, 특히 둥근 천정을 보면 영락없는 철도역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죠.
하지만 내부는 전혀 다른 용도인 미술관으로 탈바꿈했죠.
작품들의 배치는 답답하지 않고 시원스럽고 여유있게 배치되어 있습니다. 딱히 규칙적인 배열도 아니라서
자유로움이 느껴지죠. 지금 보이는건 대다수 조각품 위주고 회화작들은 따로 전시관룸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밖을 내다볼 수 있는 시계 밖 전망대입니다.
회화관은 중앙홀 안쪽으로 다양하게 마련되어 있습니다.

오르세 미술관의 가장 큰 특징은 19세기 회화들의 총망라입니다.
19세기에 대두된 미술사조인 인상파미술작품들인데, 대표화가들인 밀레, 마네, 세잔, 고갱, 고흐 등의
작품들 특히, 그들의 대표작이라 해도 무방할 정말 주요작품들이 대다수 이 미술관 소장이죠.
한국에서 인상주의 화가들 전시를 해도 대표작보다는 '단지 그 화가가 그린' 2군 작품 위주인걸
감안하면 이곳은 핵심작품들만이 포진되어 있습니다. 파리 한번 와서 오르세미술관 방문하고 나면
찔끔찔끔 전시하는 한국의 '..부터 ..까지' 등의 전시회는 보나마나인 셈이죠.
볼 수 있는 주요 대표작을 예로 들자면,

밀레 《이삭줍기》 《만종》
마네《올랭피아》 《풀밭 위의 점심》 《피리부는 소년》
쿠르베 《화가의 아틀리에》
로댕《지옥의 문》
고흐 《화가의 방》
드가 《프리마 발레리나》
세잔 《카드놀이를 하는 남자들》
고갱 《타이티의 여인들》(이상, 네이버백과사전 참조)

등, 화가를 정확히 모르는 사람들이라도 한번쯤은 봤을법한 대중적이고도 대표적인
대작을이 많습니다. 저도 보면서 얼마나 흥분했었는지요.
작품 하나하나의 설명은 생략하고, 사진에 담은 오르세미술관의 대표회화작품들을 올려봅니다.
인상주의에 관심 많은 분이면 아 저거!! 하면서 알아볼 수 있을겁니다.
작가는 모르겠고.. 그냥 귀여워서 담은 북극곰조각품.
너무도 잘 알려진 조각가 브루델의 대표작, 활 쏘는 헤라클래스. 국내선 호암미술관 비원에서도 볼 수 있죠.
너무도 유명한 로댕지옥문. 소름끼치도록 정교한 표현이 전율 자체입니다. 서울의 로댕갤러리에서도
판본이 있죠. 파리에도 본토 로댕갤러리가 있고 거기도 물론 있고요. 영원한 대표작 생각하는 사람까지.
로댕갤러리는 나중 기회에 다뤄보겠습니다.

물론 회화와 조각작품 외에 가구디자인작품이라든지 건축작품의 전시도 있지만 단지 일부일 뿐이고
역시 오르세미술관의 상징은 19세기 인상주의 회화작품들이죠. 그것도 너무도 유명한 작품들이 쌓여있으니..
특히나 요즘들어 한국에서도 인기있는(사실 언제나 가장 인기있는) 인상주의 작품들이 있는 미술관이니
파리에 방문할 기회가 있다면 관심있는 분은 필방문 명소입니다. 개인적으론 루브르박물관보다 훨씬
집중도가 있는 미술관이라고 봅니다.


2005

덧글

  • 루아 2009/10/11 04:56 #

    조기 조 위에 le dejeuner sur l'herbe는 생각외로 엄청 크더군요. 좀 더 작을 줄 알았거든요. 전 미술사 수업 듣느라고 네다섯번 가서 정말 즐거웠어요. 여기 테라스 밖으로 보이는 전망도 좋지요. 고선생님은 혼자 가셨나요?
  • 고선생 2009/10/11 17:53 #

    수업의 일환으로 가셨다면 자세한 설명도 같이 듣고 재밌었겠어요. 전 공부한게 디자인쪽이라 기초과정으로 미술사 수업은
    듣긴 했는데 그 수업자체를 이런 생생한 미술관에서 살아숨쉬는 그림들과 하셨다니 부러운걸요.. 저야 그냥 프로젝터라 슬라이드사진 보면서...
    혼자... 간 거나 마찬가지죠. 유럽여행당시 동생들 끌고 간거긴 하지만. ㅋ
  • 펠로우 2009/10/11 11:39 #

    아아, 가보고 싶은 곳이죠. 거의 인상파 미술교과서 수준이군요~
  • 고선생 2009/10/11 17:54 #

    미술교과서에 수록된 그림들이 그 화풍이나 화가의 대표작이 많은데 그런 대표작 요기 다 있네? 했죠 ㅋ
  • 홈요리튜나 2009/10/11 15:25 #

    예술철학 시간에 교재로 작게 보던 그림들....
    어떻게든 각인시키기 위해 몇 시간이고 서서 조신히? 감상할 것 같아요..박물관 직원이 저를 내쫓아야할 것이예요 흐흐
    교수님이 슬라이드로 보여주실 땐 그림이 어떤 구성인지 기억하려고 정신없이 손을 굴리던 기억도 나네요
  • 고선생 2009/10/11 17:56 #

    자신이 아는 작품을 실제로 본다는 그 느낌은 얼마나 설레고 벅찬 감동이 밀려오는지요.
    전혀 모르는 작품인데 유명한 누가 그린 작품이라더라 라고 해도 그런가보다- 하고 말지.. 좀 그렇잖아요. 한국에서 하는
    유명화가 작품전이 대다수 그런 경우였음-_-
    저도 어떻게든 각인시키려고 정신없이 빠져들며 감상했던 기억이~
  • Hye 2009/10/12 17:08 #

    제일 좋아하는 화가가 모네라서
    오르세 , 마르몽땅 , 오랑제리 미술관 , 지베르니 본가에
    모두 가보는게 어릴 때 부터 꼭 해보고 싶은 일이에요 :)
    모네전때도 안왔던 그림들이 걸린걸 보니까 부러워요 !
  • 고선생 2009/10/12 17:46 #

    핵심작품들은 쏙 빼고 전시하는게 한국에서의 초대전이죠. 이런데 가보고 나니 한국에서 굳이 갈 필요가 없어요.
    와보실 기회가 있겠죠. 유럽투어하면서 미술관의 테마로만 이 나라 저나라 돌아다니는것도 참 재밌을거에요.
  • 웃는얼굴 2009/10/12 22:03 #

    맞아요. 한국 초대전은 그래서 그런지 아쉬운감이 좀 많아요. ㅠ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