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레스토랑, 이태원 산토리니 by 고선생

어딜 봐도 허름함이 물씬 배어나오는..
외관만 봐서는 맛있는 음식이 절대 상상이 되지 않는 이 곳.
하지만 안으로 들어서면 걱정은 환호로 바뀐다.

그리스 현지의 분위기를 고스한히 나타내는 남국스런
아기자기한 소품들과 산토리니섬 하면 떠오르는
포카리XX트와 더불어 연상되는 파란색하얀색.
넓지는 않지만 아담한 실내로 풍성히 들어오는 햇살.
바깥으로 보이는 풍경이 삭막한 빌딩들이 아니라 파도가
부서지는 해변이였다면 그리스 현지에 와 있는
착각이 들 정도의 분위기다.
식탁 데코레이션도 이쁘장. 각종 양념과 올리브오일, 식초 등이 놓여 있다.

그리스 현지인이 음식을 만드는 식당이라 음식 맛은 별다는 한국화 없이 현지스러운 수준.
맛본 음식은 그리스 샐러드기로스. 기본적 메뉴뿐이다.
지극히 지중해식으로 나오는 그리스 샐러드는 별다른 드레싱 하나 없이
신선한 야채와 페타 치즈 그리고 올리브 등을 큼직하게 썰어 남다내어 나오는
야채모듬사발일 뿐. 여기에 올리브 오일과 식초 등을 기호에 맞게 버무려 먹는다.

대중에게 익숙한 양상추와 방울토마토 거기에 눅진하게 뿌려진 불투명한 드레싱
혹은 튀김이 잔뜩 올라가고도 샐러드라 우기는 아메리카 혹은 패밀리레스토랑
샐러드와는 차원이 아예 다른 샐러드.

샐러드의 오리지날이 그냥 먹기 거북한 생야채를
최소한의 조미과정만으로 맛을 첨가해 먹는것이라는 전제 하에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샐러드라 칭할 수 있을만 하다.
온 몸이 깨끗해지는 느낌이라고나 할까. 물론 시식자에 따라
찬반이 극명히 갈릴 스타일이다. 익숙해지기 나름.

요새 지중해식이 웰빙식이라고 해서 기름기에 지배당하던
20세기 후반당시보단 그래도 많이 익숙하겠지만.
최소한의 양념만으로 야채 본연의 맛을 추구하는 지중해식 샐러드의 전형.
많은 이들에게 무리없이 사랑받을만한 그리스 대표음식, 기로스.
그리스 현지에서도 대중적인 음식으로 인기높다. 유럽 여기저기에도
길거리 음식의 형태로 퍼져있다.

구운 고기와 감자, 야채 등을 피타 브레드에 싸거나 접시에 곁들여 먹는,
먹는 방식 자체는 매우 친숙한 음식.

멕시코식, 인도식, 중동식 등과 같이 먹는 방식자체는 비슷하나 그들과는
차별화된 양념맛과 좀 더 서양쪽 음식이라는 느낌이 역시 강하다.
다른 지역 비슷한 음식들과 비교해 양념도 강하지 않은 편.

시큼하지만 은은한 풍미의 차지키 소스라든지 역시나 포함되는 생 야채라든지..
양도 많은 편이다. 그리스 현지나 유럽쪽에선 피타 빵을 펼쳐 이 모든 구성물을
싸서 한손에 들고 먹는 휴대음식으로도 인기있지만 여기는 접시에 펼쳐놓은
디쉬 식사의 형태가 있다.
싹 깨끗이 비웠다.

각 나라 전통식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면 충분히 만족할만한
제대로 된 그리스 음식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내가 방문했던 2006년 당시만해도 홈페이지가 없었는데 찾아보니
홈페이지를 만든 모양. 2008년 말에 열었으니 얼마 안 됐다.
http://www.이태원맛집.kr/


식사 마치고 향한 파스쿠치.
둘 다 하나씩 상큼한걸 시켰다...


핑백

  •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7/23 2009-07-24 11:29:57 #

    ... 하나만 있으면 든든[네이트] 매일 쓰는 교통카드 알고 쓰면 이런 효과 누릴 수 있다[네이트] 연애 도중, 이성 친구와의 일대일 만남 절대 안 된다고?[네이트] 지중해 해변에 와 있는 듯한 느낌, 맛도 일품이야[네이트] 혼자 사는 여성들을 위한 필수 아이템 추천[네이트] 거울을 달고 사는 여자, 이런 사소한 모습에도 애정 식어?[네이트] 파전 같이 두툼한 두께 ... more

덧글

  • 삿쨩 2009/07/23 09:17 #

    캬.. 춘천엔 이런데가 없어서.... 창밖으로 앗백도 보이네요. 아침부터 위꼴사~
  • 고선생 2009/07/24 00:34 #

    근데 지금 보니 아웃백도 참으로 허름해보이는군요 이 동네는...
    값싸보이는 지붕색깔...;
  • 꿀우유 2009/07/23 10:28 #

    지중해식 웰빙에 대한 책도 읽어봤으면서 그리스음식은 아직 구경도 못해봤어요..... 딱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샐러드에요!!
  • 고선생 2009/07/24 00:37 #

    여기 그래도 이젠 나름 유명해진 식당일걸요. 이태원에선 일단 외국음식들이 현지인 조리사가 하는데가 많아서 맛도 좋고
    여기도 이태원에 위치한 그러한 식당이고요. 그리스음식 전문점은 또 그리 흔한 식당이 아니다보니..
    홈페이지에서 위치 확인해보시고 한번 가보세요~
    샐러드만이라면 양 치즈 구할 수 있으면 집에서도 구현 가능하긴 해요. 저도 자주 해먹는답니다!
  • 조신한튜나 2009/07/23 11:20 #

    사진에서 그 맛있음이 제대로 전달되네요
    시각적 맛은 지나칠 정도로 만족입니다ㅜ.ㅜ
    춘천에도 배경의 아웃백정도는 있네요....
  • 고선생 2009/07/24 00:39 #

    저도 여기서 찍은 사진에 만족한게, 갔을 때 손님이 달랑 저와 그분뿐이라 조명을 켜지 않고 창문으로 들어오는
    햇빛만으로 실내를 비추고 있는 상태였어요. 인위조명없이 자연스런 일광만의 사진을 좋아하기도 하고
    그래서 색감이 더 자연스레 나온거같아요 ㅎ
  • 토마스쿤 2009/07/23 13:00 #

    여기 아담한데 분위기도 괜찮고 음식도 맛있더라구요 ^ㅅ^ㅋㅋ
  • 고선생 2009/07/24 00:47 #

    네 겉모습은 허름하고 뭐 이래! 싶지만 실내로 들어오면 확 바뀌는 아담하고 청량감있는 분위기.ㅎ
    음식도 괜찮고 좋았어요.
  • 써니마녀 2009/07/23 17:04 #

    아..배고파요..방금 오무라이스 사서먹고 들어왔는데 왜 이리 입에 침이 고이죠. 전 야채를 별로 안 좋아하지만 밀전병에 고기와 함께 싸서 먹는 야채는 좋아해서 조금이라도 야채를 먹으려고 그런식으로 먹고 있는데, 위의 기로스란 음식은 양념이 다르다고 하니 꼭 먹어보고 싶네요~
  • 고선생 2009/07/24 00:50 #

    양념이 강하지는 않은데 이국적입니다. 재료의 맛을 잘 살렸구요, 담백해서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어요.
    일본에도 있지 않을까요?
  • 아나로즈 2009/07/24 00:06 #

    저도 여기 최근에 한 번 가봤었는데...저렇게 접시식으로 나오니 몽땅 싸먹어야 할지 조금씩 잘라서 따로 먹어야 할지 감이 안오더라구요 ㅋ 은근히 양이 많아서 두 명이 전채+기로스 시켰는데 배부르더군요.
  • 고선생 2009/07/24 00:53 #

    접시식으로 펼쳐 나오는건 어떻게 먹는 규정된 방법은 없어요~ 그냥 편한대로 먹으면 그만입니다 ㅎㅎ
    저도 둘이 가서 기로스랑 샐러드 이렇게 먹었답니다.
  • 세이코 2009/07/24 01:32 #

    작년 이맘때 3박 4일 동안 기로만 먹었지...

    구운 기로, 덥힌 기로, 찢어진 기로...
  • 고선생 2009/07/24 03:57 #

    현지명물이라 해도 4일 매끼를 먹었단 말이냐..
    그리스식이라도 다른 것도 골고루 먹어보지.
    근데 기로(기로스)는 그다지 질리지는 않는 편.
  • 궁금 2009/07/24 10:22 # 삭제

    얼마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