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음카메라 by 고선생

폰으로 사진을 찍을 때 난 무조건 무음모드가 좋다. 아니 무조건 무음모드여야 한다. 늘 그렇게 써왔다. 2013년 귀국하기 전에는.

몰카범죄예방이라는 미명 하에 어째서 아무 문제없이 매너롭게(?) 무음촬영을 원하는 일반 사람들까지 일률적으로 불편을 당해야 하는지. 다음 폰은 한국이나 일본 폰은 피해야지 피해야지 다짐했건만 이번 5월 4년만의 기변도 엔저의 축복과 출고가 덕분에 일본 판매 폰을 사긴 했지만 일본 역시도 무음불가. 전세계에 두 나라 뿐.

유럽이나 미국 여행가면 폰카로 찍기 창피해 죽겠다. 뭐 무음으로 찍는 한국 일본 여행자는 아마 어플카메라로 무음촬영을 하는 모양이겠지만 난 어플카메라는 전혀 쓰고싶지 않다. 치덕치덕 뭔가 사진에 화장하고싶지도 않을뿐더러 젤 중요한건 화질소모가 생기기 때문이다.
여행자들 사이에 찰칵찰칵 소리내며 폰카로 찍고 있으면 심지어 현지인에게서 좀 매너모드로 하면 어떠냐 하는 나지막한 핀잔까지 들었다. 나도 안 하고싶어 안하는게 아니라고..ㅠㅠ

폰카촬영시 무음설정인게 너무나 당연한 매너로 통한다. 나 역시 그렇게 당연한 분위기에서 살다가 한국 와서 강제 유음촬영의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불평하면 뭐해, 진짜 다음폰은 미국이나 유럽여행가서 사야지 원.



AI스피커 by 고선생




내가 옛날사람이라 그런지도 모르겠는데,

그래도 아날로그와 디지털 모든 시대를 거쳐오고 있는 난 나름 신문물(?)에도 큰 거부감없이 적응되어 살고 있다. 옛 추억이 그리워 옛 문물을 되새김질하며 레트로질에도 서슴치 않긴 하지만 그건 나처럼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모두 경험하며 살아온 세대들에게서 나타나는 공통적인 특징일게다. 아날로그 시절을 아예 거치지 않은 세대에게는 이해못할 취향이겠지만.

근데 요즘 문물에도 관대하고 호기심 많은 나에게도 정말 이건 왜?? 라는 의문을 안 가질수 없는게 하나 있는데 바로 인공지능 스피커다. AI 스피커.

그러니까, '4차산업혁명' 얘기가 슬슬 대두되면서 가장 일상적으로 재빨리 대중화된게 인공지능 기술이긴 한데 처음엔 스마트폰에 탑재되어 손으로만 하던거 말로 명령하고, 말로 명령하면 알아서 정보처리도 해주고 뭐 이런식의 제한적 인공지능이지만 그래도 특수한 상황에서는 나름 쓸만하기도 한, 그렇지만 그렇다고 필수라고 생각될 정도는 아닌, 서브형태의 재미난 기능 정도 수준으로 인식되기는 한데..(지나고보면 영화 아이언맨으로 '자비스'가 인기를 끌면서 그 분위기 타고 좀더 증폭된거같기도 하고..)

이게 왜 스피커와 결합되어야 하는지 도통 모르겠고 왜 여기저기서 인공지능 스피커를 경쟁적으로 내세우며 시장을 형성했는지 나는 잘 모르겠다.

스피커라는 것은 자체적으로 소리를 내거나 연결된 기기의 소리를 증폭시켜주는 기계. 그렇다면 본질은 '소리'이며 이 소리의 질을 가지고 경쟁하던게 종전의 스피커업계다. 어떤 기술력으로 어떻게 더욱 좋은 소리를 내느냐에 따라 가격도 천차만별로 나뉘며 일명 막귀부터 고급귀까지 다양한 취향에 맞춰 개발되는 기계.

근데 왜 이게 인공지능과 결합되어야 하며 무슨 스피커 하나 동작시키는걸 손으로 하면 될 걸 굳이 '말'로 해야하는지, 굳이 음악 듣기 위해 '무슨 노래 틀어줘'라고 명령하는게 더 귀찮은것 아닌가? 한번에 찰떡같이 알아듣는것도 아니고 굳이 손가락 몇번 누르는거보다 목소리 사용하는게 더 정확도가 높다 생각이 들지도 않는다. 일단 음질적인 기술력은 둘째치고 인공지능 탑재 유무만을 내세우는게 요새 AI스피커들인데, 그 인공지능으로 한다는게 고작 '말로 명령하기'라는거밖에 없다.  다분히 그런식으로 다뤄야만 한다는듯 유저 퍼포먼스를 홍보하며 그것이 매우 세련된 사용성이며 기존의 스피커와는 다르며 우월하다라는걸(!) 내세운다.

내가 그런 스피커를 사용 안해봐서 그 외 다른 어떤 놀라운 기능이 있는지는 모르겠는데 
늘 홍보하는 광고같은거 보면 '무슨 노래 틀어줘' '지금 분위기에 맞는 노래 선곡해줘' 이따위 것들 뿐이다. AI의 역할이란게.

딱 몇년전에는 여기저기서 물밀듯 스피커란 스피커는 죄다 블루투스 스피커로 나오더니만 이게 포화되니까 이젠 인공지능이 가세했다. 
모르겠다. 이게 무슨 얼마나 큰 기능이고 의미가 있는건지. 어차피 스마트폰으로 페어링해서 음악 들을거면 스마트폰에서 모든 조종이 가능할 것이고, 인공지능이 탑재된 스피커라 한들 자체 파일 내장으로 음악듣는거라면 그냥 플레이버튼 누르면 그만이지 뭘 그걸 굳이 틀어달라고 '말'을 걸어야 하며 내가 지금 무슨 음악 듣고 싶은지 스스로도 헷갈려서 선곡을 부탁해야만 하는건지. 그리고 고작 그런 기능정도가 인공지능의 역할인건지. 스피커에 내일 날씨는 또 왜 물어보는지. 집에서도 늘 손뻗으면 잡히는 곳에 있을 스마트폰만 열면 더 편할거.

뭔가 자꾸 새로운 물건을 그럴싸하게 내놓으면서 대중을 환기시켜야 하는 업계가 짜고 만든 시장이 아닌가 싶기도 한.. 뭐 아님 나 혼자 관심없는거고 딴 사람들은 잘만 사용하나? 내 주변엔 일단 아무도 없어서. 금방이라도 대중화될것같이 스마트폰 이후의 먹거리라 거창하게 내세웠던 VR이 전혀 대중화 안되니까 일단 좀더 친밀한 기기(?)인 스피커에 손을 댄건지.

나도 옛날 무슨 진공관 시대 스피커만 고집하는것도 아니고 스마트한 세상답게(?) 블루투스로 스마트 기기 페어링해서 음악 들을 수 있는 스피커 정도는 충분히 관심있고, 그래서 하나 장만하기도 했고, 비록 유선은 아닐지언정 그 나름대로 음질, 출력 등을 따져서 가성비 좋다 생각되는 스피커 하나, 그리고 태블릿을 장착해서 사용하는 dock 형태의 스피커 하나 이렇게 구비중이긴 하지만, 그래도 암만 이해하려해도 인공지능이 탑재된 스피커가 가진 의미와 사용성에 대해선 의문투성이다.


AI 빼고 100불 싸게 나와주면 산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