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음카메라 by 고선생

폰으로 사진을 찍을 때 난 무조건 무음모드가 좋다. 아니 무조건 무음모드여야 한다. 늘 그렇게 써왔다. 2013년 귀국하기 전에는.

몰카범죄예방이라는 미명 하에 어째서 아무 문제없이 매너롭게(?) 무음촬영을 원하는 일반 사람들까지 일률적으로 불편을 당해야 하는지. 다음 폰은 한국이나 일본 폰은 피해야지 피해야지 다짐했건만 이번 5월 4년만의 기변도 엔저의 축복과 출고가 덕분에 일본 판매 폰을 사긴 했지만 일본 역시도 무음불가. 전세계에 두 나라 뿐.

유럽이나 미국 여행가면 폰카로 찍기 창피해 죽겠다. 뭐 무음으로 찍는 한국 일본 여행자는 아마 어플카메라로 무음촬영을 하는 모양이겠지만 난 어플카메라는 전혀 쓰고싶지 않다. 치덕치덕 뭔가 사진에 화장하고싶지도 않을뿐더러 젤 중요한건 화질소모가 생기기 때문이다.
여행자들 사이에 찰칵찰칵 소리내며 폰카로 찍고 있으면 심지어 현지인에게서 좀 매너모드로 하면 어떠냐 하는 나지막한 핀잔까지 들었다. 나도 안 하고싶어 안하는게 아니라고..ㅠㅠ

폰카촬영시 무음설정인게 너무나 당연한 매너로 통한다. 나 역시 그렇게 당연한 분위기에서 살다가 한국 와서 강제 유음촬영의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불평하면 뭐해, 진짜 다음폰은 미국이나 유럽여행가서 사야지 원.



외국인(특히 서양인) 입장에서 생각해보는 욱일승천기 by 고선생




1. 욱일승천기의 문양이 어떤 의미를 담고 있고 말고 다 떠나서 그냥 그 도식 하나만으로 봤을 때 디자인 전공자인 나의 눈에도 욱일문양은 완성도있는 매력적인 디자인임에는 분명하다. 외국에서 욱일문양을 사용하는 용도 대부분이 패션쪽이다. 그렇다면 이유는 명백하단거다. 하물며 한국에서도 역사를 잘 모르는 한국인들은 무지를 앞세워 패션으로 소화하는 일이 종종 있는데, 그건 정말로 불순한 의도가 없는 것이 분명하다. 패션으로서는 매력적이기 때문이다. 의미를 몰랐을 뿐.


2. 서양으로 치면 나치문양과 다를바 없다 라고 아무리 설명해도 잘 통하지 않는다. 그들에게 전쟁의 적국으로서 일본은 독일만큼의 존재감은 아니다. 또한 그들은 일본에게 지배당한 피해국이 아니다. 우리끼리만 예민한 문제일 수밖에 없는 태생적 한계가 있다. 우리가 욱일기에 발끈해도 하켄크로이츠에 그다지 예민한 정도는 아닌것처럼.


3. 일본, 일본의 문화는 이미 예전부터 활발한 교류를 통해 서양에게 '매력적인' 아시아 문화로 자리잡힌지 오래다. 그런 그들에게 일본인들이 거리낌없이 사용하는 욱일기 문양은 어떤 형태로든 모방하게 되어있다. '하나의 패션'으로서 말이다.


4. 전범국으로서의 일본이 저지른 만행에 피해를 입은 국가들의 눈치를 볼 필요가 그들에게는 없다. 사실 그들에게는 그다지 관계없는 일이기 때문에. 그냥 아무생각없이 '이쁘니까' 사용하는 그들에게 이 문양은 사실 이러이러한 의미가 있으니 쓰는건 옳지 않다라고 설득한다는게 따분한 일이며 귀기울일 일이 아니다. 그들은 관심기울여줄만큼 한가하지 않다.


5. 독도문제, 동해표기문제도 그들에겐 관심대상이 아니다. 어떻게 불려도 그만이다. 하물며 욱일문양은 애초에 그들에게 '이쁜 디자인'으로 큰 거부감없이 전래되어(?)간 것인데 이제와서 그거에 대해 일장연설을 늘어놓은들 별 소용없다. 이건 그들이 멍청하고 무식해서가 아니다. 관심이 없는거다. 


6. 서양의 많은 사람들은 한국과 중국보단 일본을 압도적으로 좋아한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